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北 사이버해킹 35건중 10건이 한국”

유민환 기자 | 2019-08-13 12:06

- 유엔 對北제재위 보고서

“2015년 12월∼2019년 5월
최소 17國서 20억달러 탈취”

정부 침묵… 野는 “진상 조사”


북한이 지난 3년여간 ‘사이버 해킹’으로 최대 20억 달러(약 2조4380억 원)를 탈취했으며, 한국이 10건으로 가장 많은 피해를 본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정부는 수억 달러의 피해가 추정되는데도 이를 공식 확인한 적이 없어 논란이 예상된다. 야당은 즉각 진상조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AP통신은 12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가 최근 안보리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20억 달러 규모의 북한 해킹과 관련해 한국의 피해 사례가 10건에 이르는 것으로 분석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대북제재위는 보고서에서 북한 소행으로 판단되는 최소 35건의 사이버 해킹에 대해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기술했다. 한국의 피해 사례가 전체의 3분의 1에 육박하며 피해액도 수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북한의 사이버 해킹은 2015년 12월부터 올해 5월까지 집중적으로 이뤄졌으며, 한국에 이어 인도 3건, 방글라데시·칠레가 각각 2건의 피해를 본 것으로 전해졌다. 코스타리카·감비아·과테말라·쿠웨이트·라이베리아·말레이시아·몰타·나이지리아·폴란드·슬로베니아·베트남 등 13개 국가도 각 1건이었다. 피해국도 최소 17개국이었다. 앞서 대북제재위는 지난 3월 공개한 연례보고서에서 북한 해커들이 2018년 5월 칠레 은행을 해킹해 1000만 달러(113억 원)를 빼돌리고, 같은 해 8월 인도의 코스모스 은행에서 1350만 달러를 탈취해 홍콩의 북한 관련 회사 계좌로 이체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는 북한 해킹과 관련한 언급을 꺼려왔다. 국가정보원이 지난 3월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한이 암호화폐 관련 해킹으로 360억 원을 챙겼다. 방글라데시 은행과 칠레 은행 등에서 해킹이 있었다”며 타국의 피해 사례를 확인한 게 거의 유일하다.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은 “피해 금액, 어떤 이유로 이런 일이 벌어졌는지 등을 파악하기 위해 진상조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유민환·손고운 기자 yoogiza@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