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야구
축구
농구
골프

“강인이가 살짝 선을 넘어요”…U-20대표팀 형들의 유쾌한 반격

기사입력 | 2019-06-20 18:20

(서울=연합뉴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대표팀 K리거 출신 선수들이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U20 출전 K리거 미디어데이’ 행사에 참가해 두 손으로 ‘20’이란 숫자를 표현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영욱(FC 서울), 전세진(수원 삼성), 오세훈(아산 무궁화), 황태현(안산 그리너스), 엄원상(광주 FC). ‘우리는 U20 K리거!’ (서울=연합뉴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대표팀 K리거 출신 선수들이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U20 출전 K리거 미디어데이’ 행사에 참가해 두 손으로 ‘20’이란 숫자를 표현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영욱(FC 서울), 전세진(수원 삼성), 오세훈(아산 무궁화), 황태현(안산 그리너스), 엄원상(광주 FC).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준우승을 일군 한국 대표팀의 K리그 소속 선수들이 대회를 돌아보고 소속팀에 복귀하는 각오를 밝혔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0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U-20 대표팀의 K리거인 조영욱(서울), 전세진(수원), 오세훈(아산), 황태현(안산), 엄원상(광주)이 참석한 가운데 미디어데이 행사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대표팀 막내였던 이강인(발렌시아)에 대한 형들의 유쾌한 반격이 펼쳐졌다.

이강인이 귀국 후 환영식 자리에서 ‘대표팀 형 중 전세진, 엄원상을 제외하고는 모두 비정상적’이라고 발언한 것에서 시작됐다.

먼저 조영욱은 “이강인이 비정상이다”라고 웃으면서 말했다.

그는 “우리가 좋다 보니 강인이가 까부는데 가끔 선을 살짝살짝 넘을 때가 있다”면서 “대회 중이다 보니 신경 써야 할 부분도 있고 예민한 부분도 있는데 그때도 강인이는 모르고 장난친다. 모르니 뭐라 할 수도 없다”면서 답답한 표정을 지었다.

그러고는 “선만 조금 지켜줬으면 좋겠다”면서 “가장 못 참는 선수가 엄원상이다. 제게 ‘이걸 어떻게 해야 하나’라고 물어볼 정도다”라며 폭로전에 엄원상을 끌어들였다.

이에 엄원상은 “가만히 밥 먹고 있는데 강인이가 욕을 하면서 ‘말 좀 하지마’라더라. 강인이가 뭔가 잘못 들은 건지”라며 거들었다.

오세훈도 뛰어들었다.

그는 “이강인은 정상적인 애는 아니다. 축구 부분에서도 우리와 다르고”라면서 “선을 넘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더니 “저는 가만있지 않고 침대에 던진다든지 해서 응징한다. 내가 한 번은 울면서 인터뷰하는데 ‘왜 우냐’라고 까불어대고 ‘세훈아’라고도 한 적이 있어 바로 응징했더니 이후에는 좀 무서워하더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주장인 황태현이 “강인이가 우리와 살아 온 문화가 달라서 그런 것 같다”고 정리하면서 “나도 욱할 때가 있는데 그때는 따로 불러서 말을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