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우파를 조롱거리 만들어” 보수진영서도 강력 비판

조재연 기자 | 2019-02-11 11:52

“천안함 北소행 여부 놓고
토론회 한 것과 다르지않아”


‘5·18 북한군 개입설’ 주장을 굽히지 않는 보수강경파에 대해 11일 보수 진영 내에서도 강력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일부 강경파가 이미 정부 발표와 법원 판결로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음에도 ‘북한 특수군 600명 개입설’ 등 음모론을 제기해 보수 진영 전체를 조롱거리로 전락시키고 있다는 지적이다. 보수 진영은 특히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5·18 진상 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주최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을 겨냥해 “황당한 주장을 국회 안에까지 끌어들였다”며 책임론을 주장했다.

서정갑 국민행동본부 본부장은 이날 “당시 공청회가 우파 진영을 조롱거리로 만들어버렸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보수진영 거리시위 등을 주도해온 서 본부장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계엄사령부 인사참모부에서 근무했고, 육군 종합문서관리단장 등을 지냈다. 서 본부장은 “박근혜 정부 당시 국방부에서도 북한군 개입설을 부정하는 공식 입장을 내놓았고, 미국 중앙정보국(CIA) 보고서에도 같은 내용이 나온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 광주 침투설 주장은 북한군을 신출귀몰로 평가하면서 대한민국 국군은 모독하는 행위”라며 “‘종북 괴물’과 싸우다가 같은 괴물이 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서 본부장은 한국당 지도부에 대해서도 “공청회가 열리는 것을 알았으면 하지 못하도록 말렸어야 했다”며 “공청회를 연 의원들은 스스로 책임지고 국회를 떠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임헌조 범시민사회단체연합 사무총장은 “한국당이 자폭을 하고 있다”며 “설 연휴 전후로 정부와 여당에 악재가 연이어 일어났는데, 야당 의원들 스스로 지지율 상승에 찬물을 끼얹었다”고 분석했다. 임 사무총장은 “정치권이 가짜뉴스에 동조한다면 총선과 대선에 악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5·18 당시 광주에서 현장을 취재했던 조갑제 전 월간조선 편집장은 이종명 한국당 의원의 공청회 참가 요청을 거절한 사실을 공개했다.

조 전 편집장은 “‘태양은 동쪽에서 뜬다’는 것처럼 확정된 사안을 두고 토론회를 개최하는 것은 ‘천안함 폭침이 북한 소행이냐, 아니냐’를 놓고 토론회를 개최하는 것과 같은 실수”라고 비판했다. 그는 “자유진영 전체를 조롱거리로 만들고 분열의 씨앗을 키우는 과오”라고 강조했다.

조재연 기자 jaeyeon@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