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민주, 댓글조작 당원 제명·진상조사단 구성

박효목 기자 | 2018-04-16 12:08

김기식 이어 ‘6·13 악영향’ 우려
김경수, 경남지사 출마선언 연기


더불어민주당은 16일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당원 김모(49·필명 드루킹) 씨와 우모(32) 씨를 제명하고, ‘드루킹 사건 진상조사단’을 꾸려 자체 조사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씨 등의 제명안과 진상조사단 구성안이 의결됐다며 이같이 전했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이번에 드러난 드루킹 사건은 건전한 여론 형성을 저해하고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반민주적 행태”라며 “수사당국은 여론조작 세력의 불순한 동기와 배후를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도 “누구나 민주당원이 될 수 있지만 여론 조작과 같은 범법행위를 저지르는 자는 예외 없이 처벌받아야 한다”고 했다.

추 대표는 그러나 이번 사건의 배후에 친문(친문재인)계 핵심이자 민주당의 6·13 지방선거 경남지사 후보인 김경수 의원이 있다는 야당 등의 주장에 대해 “(김 씨가) 김 의원과 연락했다는 이유로 (이번 사건이) 정권의 책임인 양 호도하는 저급한 정치 공세에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내부에서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갑질 외유 출장 논란이 해소되기도 전에 김 의원까지 초대형급 의혹의 중심인물로 거론되는 게 지방선거에 악재로 작용하지 않을까 전전긍긍하는 모습이다. 김 의원은 17일로 계획했던 경남지사 선거 공식 출마 선언 일정을 연기했다. 민주당 고위 관계자는 경남지사 후보 교체 가능성에 대해 “아직 섣부른 얘기”라면서도 “사건 추이를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박효목 기자 soarup624@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