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오피니언

한국당 ‘특검 도입’ 당론 채택… 평화당도 “수사미진땐 추진”

김윤희 기자 | 2018-04-16 12:04

김성태(가운데)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 본관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 원내대표 뒤쪽 백보드는 한국당이 이날 처음 붙인 것으로, ‘절대 권력은 절대 부패한다. 우리도 그래서 망했다’는 글귀가 적혀 있다. 한국당의 충고? 김성태(가운데)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 본관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 원내대표 뒤쪽 백보드는 한국당이 이날 처음 붙인 것으로, ‘절대 권력은 절대 부패한다. 우리도 그래서 망했다’는 글귀가 적혀 있다. 김낙중 기자 sanjoong@

- 野 3黨 ‘댓글조작’ 총공세

한국당 “댓글 달고 총영사?
최순실도 울고갈 국기문란”

바른미래 “與, 개인일탈 규정
檢·警에 수사지침 내리는 것”

평화당 “책임자 엄중처벌해야”


자유한국당은 16일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에 대한 특별검사 도입을 당론으로 채택한다. 민주평화당 등 다른 야당도 “검찰·경찰 수사를 지켜보고 미진할 경우 특별검찰과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히고 있어 특검 도입 가능성이 크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인터넷 댓글을 몇천 개 달고 오사카(大阪) 총영사 자리를 얻을 수 있다면 최순실도 울고 갈 국기 문란”이라며 “드루킹으로 드러난 빙산의 일각을 애써 덮으려 할 게 아니라 이제라도 추악한 뒷거래 실체를 국민 앞에 드러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특히 사건이 검찰로 송치된 후 첨단범죄수사부가 아닌 형사 3부로 배정된 점, 경찰이 관련자를 구속한 이후 3주 사이 ‘드루킹’의 블로그 트위트 등이 조직적으로 삭제된 정황을 거론하며 “경찰과 검찰이 수사를 회피했을 가능성을 지적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이미 검찰과 경찰에서 증거인멸 조짐을 보이고 있으므로 특별검사 도입을 오늘 의원총회에서 당론으로 채택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바른미래당은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수사지침을 내리려는 듯한 행태를 비판하고, 검·경 수사로 의혹이 해소되지 않을 경우 특검을 도입해야 한다고 가세했다. 박주선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은 이 사건에 대해 엄정한 수사를 촉구해도 부족할 판에 개인 일탈 행동이라고 검경에 수사지침을 내리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했다. 유승민 대표도 “도지사 선거에 출마하는 대통령 핵심 측근이 연루된 만큼 검찰이 최대한 신속하게 수사해 결과를 발표하고, 의혹이 해소되지 않을 경우 특검으로 하여금 수사하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평화당 김경진 최고위원도 “검찰과 경찰 수사를 지켜보고 미진하면 국정조사와 특별검사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평화당 등 야당은 이날 일제히 서울지방경찰청과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했다. 한국당 지도부는 이날 서울지방경찰청을 항의 방문해 “경찰이 결과적으로 증거 인멸할 시간을 벌어준 것이 아니냐”고 지적하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바른미래당은 같은 날 오후 서울지방경찰청을 방문해 경찰청장을 면담하고, 평화당도 대검찰청에서 검찰총장을 면담할 방침이다.

김윤희 기자 worm@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

인터넷 유머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