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대통령 탄핵 이후]

朴, 탄핵 사흘만에…‘사저 비서진’으로 불복정치 시동?

박정경 기자 | 2017-03-13 12:00

박근혜 전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를 떠나 서울 삼성동 사저 앞에 도착한 뒤 집으로 들어가기 전 차에서 내려 마중 나온 측근 정치인들 및 지지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를 떠나 서울 삼성동 사저 앞에 도착한 뒤 집으로 들어가기 전 차에서 내려 마중 나온 측근 정치인들 및 지지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최경환·윤상현·김진태 등
총괄·정무·법률 보좌키로

朴 간접적으로 메시지 전달
檢수사·대선 영향 노릴수도

‘朴대통령 승인없인 불가능’
정치권 “사실상 정치재개”


헌법재판소 탄핵 심판 인용으로 파면당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12일 청와대를 떠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에 돌아가자마자 사실상 정치를 재개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일부 친박계(친박근혜) 의원이 자연인 박근혜를 보좌하는 ‘사저 라인업’을 결성한 것은 박 전 대통령의 직접 또는 암묵적 승인이 없으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정치권에서는 박 전 대통령이 이들 사저 라인업 인사를 통해 향후 검찰 수사 대응하고 대선 국면에 영향력을 행사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13일 친박계 의원들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소속 일부 친박계 의원이 역할을 나눠 박 전 대통령을 돕기로 결정했다. 서청원·최경환 의원이 총괄 업무를, 윤상현·조원진·이우현 의원이 정무, 김진태 의원이 법률, 박대출 의원이 수행 업무를 맡아 박 전 대통령을 보좌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진다. 전날 헌재 선고에 대한 박 전 대통령의 메시지를 대독한 민경욱 의원이 대변인격으로 박 전 대통령의 소식을 언론에 알리는 역할을 담당하기로 했다.

박 전 대통령이 전날 “시간이 걸리겠지만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는 메시지를 냈던 것은 향후 검찰의 소환 수사와 사법적 책임을 묻는 재판에 대비한다는 취지도 있지만 헌재의 탄핵 인용 결정에 승복할 수 없다는 박 전 대통령의 의지가 담겨 있다고 정치권은 분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어떤 형식으로든지 박 전 대통령의 의중을 읽었던 친박계 의원들이 재결집하고 있다는 것이다.

향후 박 전 대통령은 친박계 의원들을 통해 지속적으로 비슷한 입장과 메시지를 반복해 전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박 전 대통령이 자신의 혐의를 인정하는 모습을 보일 경우 그나마 얼마 남지 않은 지지층마저 떨어져 나갈 것이 자명한 상황에서 자신의 정치 기반인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탄핵에 대한 새로운 여론을 만들어 내려고 시도할 수 있다는 관측이다.

박 전 대통령이 본인의 억울함을 주장해 5월에 있을 조기 대통령 선거에서도 역풍을 기대하고 있다는 계산도 흘러나온다. 한 친박계 의원은 “너무 외롭게 있으니 도와드리는 것이 도리일 것 같아 그렇게 하기로 했다”고 말했지만 사저 라인업 구성에는 ‘정치 9단’ ‘선거의 여왕’으로 불리는 박 전 대통령의 분명한 의지가 반영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그러나 정치권이 박 전 대통령과 친박계의 불복 움직임에 대해 한 목소리로 비판하고 있는데다 검찰도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어 친박계의 재결집을 통한 사실상의 정치 활동에 한계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정세균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 등 4당 원내대표들은 이날 긴급 회동을 갖고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 결정 존중과 승복, 국민 통합을 위한 초당적 협력을 결의했다. 정 의장과 4당 원내대표는 또 국정 위기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덜기 위해 매주 월요일 오전 10시30분 정례 회동을 갖기로 하고, 필요한 경우 각 부처 장관 등 국무위원들과 함께 국정 현안을 논의하는 자리도 갖기로 했다.

박정경 기자 verite@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