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8년 만에 올림픽 복귀하는 안병훈 “꼭 메달을 따고 싶다”

오해원 기자
오해원 기자
  • 입력 2024-07-10 08:00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안병훈은 2016 리우데자네이루대회 이후 8년 만에 2024 파리대회에서 올림픽 무대에 복귀한다. AP뉴시스



"한국을 대표해 다시 올림픽에 나갈 수 있어 영광이다. 쉽진 않아도 꼭 메달을 따고 싶다"

안병훈은 탁구선수 출신 아버지와 어머니의 대를 이어 2016 리우데자네이루대회 때 올림픽 무대를 밟았던 자랑스러운 기억을 가진 선수다. 이번 2024 파리올림픽에서 8년 만에 다시 올림픽에 복귀하는 안병훈은 분명한 메달 획득의 의지를 밝혔다.

안병훈은 9일 밤(한국시간)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제네시스 스코티시오픈 출전을 앞두고 국내 취재진과 진행한 화상 인터뷰에서 "(올림픽에서) 부담감 없이 제 경기력을 보이면 충분히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한 자신감을 선보였다.

과거 DP월드투어 프랑스오픈 때 올림픽 골프 경기가 열리는 르 골프 나쇼날을 한 번 경험해봤다는 안병훈은 "큰 대회에 나간 경험에 긴장되진 않지만 새로운 코스라 가서 준비를 잘 해야 한다는 점이 다르다. 내 경기력만 나온다면 충분히 좋은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특별히 다르게 준비할 건 없고 경기장 가서 준비를 잘해야 할 것 같다. 매년 치는 코스가 아니다 보니 준비를 잘하면 메달 근처에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병훈은 "(올림픽은) 3위 안에 드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골프는 72홀 경기라 첫날부터 공격적으로 칠 필요는 없다. (르 골프 나쇼날이) 쉽지 않은 코스인 걸로 기억한다. 기회가 오면 안전하게 가는 것이 중요하다. 팀 스포츠가 아닌 만큼 (김주형과도) 각자 잘 준비하면 좋은 성적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안병훈은 올해 PGA투어에서 활약하는 한국 선수 중 가장 뛰어난 성적을 내고 있다. 17개 대회에 출전해 우승은 없지만 준우승 1회를 포함한 톱10 5회 진입 등으로 페덱스컵 랭킹 10위에 올라있다. 안병훈은 "예전보다는 올해 꾸준하게 잘 치는 것 같다. 올해는 골프가 잘 맞으면 8∼9점을 줄 정도다. 이번 주부터 잘 쳐서 좋은 감을 쭉 이어갔으면 좋겠다"고 목표를 제시했다.

안병훈은 이번 주 출전하는 제네시스 스코티시오픈에도 강한 의지를 선보였다. 안병훈은 지난해 이 대회에서 공동 3위에 올랐다. "작년의 좋은 성적에 올해도 자신감이 있다"며 "운도 많이 따라야 하는 코스지만 좋은 성적이 날 것 같다. 벙커와 해저드가 쉽지 않지만 페어웨이가 넓다. 이런 코스를 좋아한다. 작년보다 올해 더 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오해원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뺑소니’ 김호중, 수사받던 중 1500만원 기부…뒤늦은 미담
‘뺑소니’ 김호중, 수사받던 중 1500만원 기부…뒤늦은 미담 ‘뺑소니’ 혐의로 구속 재판을 받고 있는 가수 김호중(33) 씨가 수사를 받던 중 노숙자 시설에 1500만 원을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21일 서울역 노숙자 임시보호시설 등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 5월 시설에 1500만 원을 기부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김 씨는 해당 시설에서 노숙자 250명에 식사를 제공하는 봉사를 할 계획이었으나 음주운전 사고로 봉사할 수 없게 되자 운영비를 기부한 것으로 보인다.시설 관계자는 “(김호중이) 수사를 받는 만큼 봉사활동과 관련해 연락도 할 수 없었는데 갑자기 소속사 측이 1500만 원을 보내왔다”며 “봉사를 하고 싶지만 그렇게 못해서 죄송하다”는 사과 메시지도 전해왔다고 밝혔다.한편 앞서 김 씨는 지난 5월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음주 상태에서 차를 몰던 중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충돌하고 도주했다.김 씨는 특정범죄 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위험운전치상·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범인도피교사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지난 10일 열린 첫 재판에서 김 씨 측은 열람 복사 등이 지연된 점을 들어 공소 사실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다음 재판에서 입장을 낸다는 취지의 의견을 냈다. 함께 기소된 소속사 대표와 매니저 등은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했다.김 씨의 두 번째 재판은 다음 달 19일 오전 10시에 열린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