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유명 한우전문점의 배신…남은 반찬 모아 다시 손님상에

오남석 기자
오남석 기자
  • 입력 2024-06-21 15:42
댓글 1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A 정육식당 관계자가 남은 반찬을 다시 사용하기 위해 모으는 모습. JTBC 화면 캡처. 뉴시스



광주에서 한우 전문점으로 유명한 A 정육식당이 남은 반찬 등을 재사용한 사실이 적발됐다.

광주 북구는 21일 A 정육식당의 위생을 점검해 식품위생법 위반 사항을 다수 확인했다.

A 정육식당은 선지와 김치, 기름장, 고추장 등 손님들이 먹다가 남긴 음식을 모아 다른 손님상에 그대로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또 부침가루와 다시마 등 일부 식재료를 유통기한이 지났는데도 주방에 보관하다 적발됐다. 조리 공간 청소 불량과 영업장 무단 확장 등도 지적됐다.

광주 북구의 현장 점검에서 업주는 적발 사항을 모두 인정했다.

광주 북구는 A 정육식당에 22일 영업정지 또는 과징금 처분을 내리는 한편, 식품위생법 위반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앞서 A 정육식당이 잔반을 재사용한다는 의혹이 시민들의 제보와 JTBC 보도 등으로 제기됐다. 이에, 광주 북구는 긴급 현장 점검에 나섰다.

오남석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뺑소니’ 김호중, 수사받던 중 1500만원 기부…뒤늦은 미담
‘뺑소니’ 김호중, 수사받던 중 1500만원 기부…뒤늦은 미담 ‘뺑소니’ 혐의로 구속 재판을 받고 있는 가수 김호중(33) 씨가 수사를 받던 중 노숙자 시설에 1500만 원을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21일 서울역 노숙자 임시보호시설 등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 5월 시설에 1500만 원을 기부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김 씨는 해당 시설에서 노숙자 250명에 식사를 제공하는 봉사를 할 계획이었으나 음주운전 사고로 봉사할 수 없게 되자 운영비를 기부한 것으로 보인다.시설 관계자는 “(김호중이) 수사를 받는 만큼 봉사활동과 관련해 연락도 할 수 없었는데 갑자기 소속사 측이 1500만 원을 보내왔다”며 “봉사를 하고 싶지만 그렇게 못해서 죄송하다”는 사과 메시지도 전해왔다고 밝혔다.한편 앞서 김 씨는 지난 5월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음주 상태에서 차를 몰던 중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충돌하고 도주했다.김 씨는 특정범죄 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위험운전치상·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범인도피교사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지난 10일 열린 첫 재판에서 김 씨 측은 열람 복사 등이 지연된 점을 들어 공소 사실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다음 재판에서 입장을 낸다는 취지의 의견을 냈다. 함께 기소된 소속사 대표와 매니저 등은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했다.김 씨의 두 번째 재판은 다음 달 19일 오전 10시에 열린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