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친정팀이 900승 제물?…한화 김경문, 이승엽의 두산과 맞대결

  • 입력 2024-06-11 07:15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수원=뉴시스] 6일 오후 경기 수원시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kt wiz의 경기, 6-0으로 승리한 한화 김경문 감독이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4.06.06.



OB에서 선수 생활…2004년 두산서 사령탑 데뷔
‘선수’ 이승엽과 2008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 합작
1승 추가하면 역대 6번째 통산 900승 감독으로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지휘봉을 잡고 KBO리그 사령탑으로 돌아온 김경문 감독이 ‘친정팀’ 두산 베어스를 상대로 통산 900승에 도전한다.

지난 2일 한화의 제 14대 감독으로 부임한 김 감독은 3승 1무 2패로 현장 복귀 첫 주를 마무리했다.

지난 2018년 6월 3일부터 통산 896승(30무 774패)에 6년 간 머물러 있던 김 감독의 승리 시계도 다시 돌아가기 시작했다. 부임 직후 3연승을 달리며 역대 6번째 ‘통산 900승 감독’에 1승만을 남겨뒀다.

그런 김 감독을 막아 세운 건 ‘제자’ 강인권 NC 다이노스 감독이다. 두산과 NC에서 코치와 선수로, 감독과 코치 등으로 남다른 인연을 쌓았던 강 감독은 지난 7~9일 맞대결에서 김 감독에게 단 한 경기도 내주지 않았다.

통산 899승(31무 776패)을 작성 중인 김 감독이 이번에는 잠실로 이동해 두산 베어스와 마주한다. 한화는 11일부터 두산과 원정 3연전을 치른다.

두산은 김 감독에게 각별한 팀이다.

김 감독은 프로야구 출범 첫 해였던 1982년 두산 베어스의 전신인 OB베어스 유니폼을 입고 데뷔했다. 태평양에서 뛰었던 1990시즌을 제외하고 1991년까지 OB에서 활약했다.

감독 데뷔도 두산에서 했다. 그는 2004년 두산 지휘봉을 잡고 사령탑 생활을 시작했고, 2011시즌 중도 퇴진할 때까지 통산 960경기 512승 16무 432패를 작성했다. 이후 신생팀 NC 초대 사령탑에 올라 2018시즌 중반까지 740경기 384승 14무 342패를 기록했다.

공교롭게 두산 지휘봉을 잡고 있는 이승엽 감독도 김 감독과 진한 인연을 자랑한다. 두 사람은 2008 베이징 올림픽에서 뜨거운 여름을 보내며 금메달 신화를 일궈낸 사이다.

당시 야구 대표팀을 이끌고 있던 김 감독은 대회 초반부터 극심한 부진에 빠져있던 ‘4번 타자’ 이승엽 감독에 대한 신뢰를 거두지 않았다. 끝까지 중심 타자로 중용한 김 감독에 보답하듯 이 감독은 일본과의 준결승전에서 2-2로 맞선 8회말 극적인 2점 홈런을 터뜨리고 눈물을 쏟았다.

이는 김 감독의 야구관을 나타내는 ‘뚝심의 야구’를 가장 잘 보여주는 장면 중 하나다.

이 감독은 김 감독이 현장을 떠나있던 2022년 10월 두산 사령탑으로 올라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부임 첫 해 팀을 5위로 이끌었고, 올해는 10일까지 3위를 달리는 등 상위권에서 경쟁하고 있다.

이제 두 사람은 승리를 놓고 싸우는 적장으로 재회한다.

김 감독의 900승 도전에는 한화의 외국인 투수 하이메 바리아가 앞장선다. 펠릭스 페냐의 대체 선수로 합류한 바리아는 KBO리그 데뷔전이던 지난 5일 KT 위즈전에서 4이닝 4피안타 1볼넷 4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두산은 토종 에이스로 성장한 곽빈을 내세운다. 곽빈은 올해 13경기에서 5승 4패 평균자책점 3.18을 작성했다. 최근 3경기 연속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거두는 등 안정적인 투구를 선보이고 있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하루만 휴가 내면 ‘10일 연휴’…내년 공휴일 총 68일
하루만 휴가 내면 ‘10일 연휴’…내년 공휴일 총 68일 내년 추석 연휴는 10월 3일 개천절부터 9일 한글날까지 7일간 이어지는 ‘황금연휴’가 된다.연휴 다음날인 10월 10일이 금요일이기에, 하루 휴가 등을 활용하면 3일부터 12일까지 열흘간 이어지는 ‘가을 방학’을 맞을 수도 있다.우주항공청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5년도 월력요항’을 20일 발표했다.월력요항은 관공서의 공휴일, 지방공휴일, 기념일, 24절기 등의 자료를 표기해 달력 제작의 기준이 되는 자료로서, 천문법에 따라 관보에 게재된다. 종래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매년 발표했으나 지난달 우주항공청 출범에 따라 천문법이 개정되면서 우주청 소관 사항이 됐다.월력요항에 따르면, 내년 달력에 빨간색으로 표기되는 공휴일은 일요일과 대체공휴일을 포함해 68일로 올해와 같다.52일의 일요일에 설날, 국경일 등 18일의 공휴일을 더하면 70일이 되는데, 어린이날과 부처님오신날이 5월 5일로 겹치고, 추석 연휴 첫날(10월5일)이 일요일이어서 68일이 된다.주 5일제 적용 대상자는 공휴일과 토요일을 더해 모두 119일을 쉴 수 있다.사흘 이상 연휴는 앞서 추석 연휴를 포함해 모두 6번이다. 설, 3·1절, 현충일, 광복절이 토·일요일 등과 이어져 사흘 연휴이며 어린이날과 부처님오신날, 대체공휴일 등이 포함된 5월 3~6일이 나흘 연휴다.우주청은 내년 광복 80주년을 맞아 2025년 월력요항에 대한민국국기법에 의해 지정된 국기 게양일을 새로 표기했다.여기에는 3·1절, 제헌절, 광복절 등 국경일과 현충일, 국군의 날 등이 포함된다.또 우주항공청 개청일인 5월 27일 ‘우주항공의 날’이 기념일로 지정되면 이를 추가해 내년 월력요항을 다시 관보에 게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내년도 월력요항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관보(gwanbo.go.kr)나 우주항공청 홈페이지(kasa.go.kr), 한국천문연구원 천문우주지식정보 홈페이지(astro.kasi.re.kr)에서 확인할 수 있다.박세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