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하루 10억대 손실 대형병원들, 집단행동 의사에 손배소 검토

권도경 기자
권도경 기자
  • 입력 2024-06-11 11:52
  • 수정 2024-06-12 12:09
댓글 4 폰트
넉달째 의료파행에 경영난 심각
환자들도 ‘손해배상’ 법률 자문


넉 달째 이어진 전공의들의 집단 이탈로 빚어진 의료 파행 탓에 경영난에 시달리는 병원들이 불법 집단행동을 벌인 의사들을 상대로 손해배상소송을 검토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법조계는 하루 수억∼10억 원대씩 경영상 손실을 입고 있는 병원이 집단행동을 한 의사들을 상대로 손해배상 책임을 묻는 것이 법리적으로 가능하다고 봤다. 일부 환자들은 의사들을 대상으로 손해배상 청구가 가능한지 여부에 대해 법률 자문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익명을 요구한 수도권 모 병원장은 “이번 사태로 입은 경영상 손실에 대해 결국 병원장이 책임을 질 수밖에 없다”며 “경영 위기에 시달리는 병원장들 머릿속에는 ‘손해배상 소송’ 카드가 다 들어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소송 청구 시기와 대상에 대해 고심 중”이라며 “손해를 복구하는 노력을 하고, 책임 소재를 가리기 위해서라도 손해배상 소송을 안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의료계에 따르면 ‘빅5’ 병원인 삼성서울병원은 이번 사태 초기에 손해배상소송을 준비하다가 보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서울병원 내부 사정에 정통한 관계자는 “삼성서울병원 경영진들이 병원 손실이 발생하자 전공의들을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검토하다가 접었다”며 “다른 병원들과 (소송 관련) 보조를 맞추지 않고 (삼성서울병원만) 먼저 치고 나갈 경우, 의사들에게 찍혀 매도당할 수 있다는 점이 우려돼 결국 보류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법조계는 이번 의정 갈등 국면이 마무리되면 병원과 환자들의 손해배상 소송 움직임이 가시화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박호균 법무법인 히포크라테스 변호사는 “병원 매출감소분 중 손해로 인정될 수 있는 부분에 대해 구체적인 상황에 따라 집단행동을 한 의사들에게 손해배상소송 제기를 충분히 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병원장 등 경영책임자가 손해 회복에 대한 조치를 하지 않으면 형사상 배임죄에도 해당된다”고 말했다.

권도경 기자 kwon@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하루만 휴가 내면 ‘10일 연휴’…내년 공휴일 총 68일
하루만 휴가 내면 ‘10일 연휴’…내년 공휴일 총 68일 내년 추석 연휴는 10월 3일 개천절부터 9일 한글날까지 7일간 이어지는 ‘황금연휴’가 된다.연휴 다음날인 10월 10일이 금요일이기에, 하루 휴가 등을 활용하면 3일부터 12일까지 열흘간 이어지는 ‘가을 방학’을 맞을 수도 있다.우주항공청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5년도 월력요항’을 20일 발표했다.월력요항은 관공서의 공휴일, 지방공휴일, 기념일, 24절기 등의 자료를 표기해 달력 제작의 기준이 되는 자료로서, 천문법에 따라 관보에 게재된다. 종래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매년 발표했으나 지난달 우주항공청 출범에 따라 천문법이 개정되면서 우주청 소관 사항이 됐다.월력요항에 따르면, 내년 달력에 빨간색으로 표기되는 공휴일은 일요일과 대체공휴일을 포함해 68일로 올해와 같다.52일의 일요일에 설날, 국경일 등 18일의 공휴일을 더하면 70일이 되는데, 어린이날과 부처님오신날이 5월 5일로 겹치고, 추석 연휴 첫날(10월5일)이 일요일이어서 68일이 된다.주 5일제 적용 대상자는 공휴일과 토요일을 더해 모두 119일을 쉴 수 있다.사흘 이상 연휴는 앞서 추석 연휴를 포함해 모두 6번이다. 설, 3·1절, 현충일, 광복절이 토·일요일 등과 이어져 사흘 연휴이며 어린이날과 부처님오신날, 대체공휴일 등이 포함된 5월 3~6일이 나흘 연휴다.우주청은 내년 광복 80주년을 맞아 2025년 월력요항에 대한민국국기법에 의해 지정된 국기 게양일을 새로 표기했다.여기에는 3·1절, 제헌절, 광복절 등 국경일과 현충일, 국군의 날 등이 포함된다.또 우주항공청 개청일인 5월 27일 ‘우주항공의 날’이 기념일로 지정되면 이를 추가해 내년 월력요항을 다시 관보에 게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내년도 월력요항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관보(gwanbo.go.kr)나 우주항공청 홈페이지(kasa.go.kr), 한국천문연구원 천문우주지식정보 홈페이지(astro.kasi.re.kr)에서 확인할 수 있다.박세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