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살리고 떠난 사람들

“하늘서 지켜볼테니 내 각막 기증해줘” 엄마의 마지막 당부

조율 기자
조율 기자
  • 입력 2024-05-30 12:04
  • 수정 2024-05-30 12:11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 살리고 떠난 사람들 - 고 이숙경씨 딸 임지원씨

“힘든 사람 위해 살려던 엄마
이젠 내가 뜻이어 생명 나눔”


“엄마의 각막 기증을 통해 어둠 속에 있던 누군가가 빛을 되찾게 된 거잖아요. 하늘에 계신 엄마가 무척 기뻐하실 거예요.”

30일 임지원(30·사진 오른쪽) 씨는 지난해 세상을 떠난 어머니 고 이숙경(당시 57세·왼쪽) 씨를 회상하며 이렇게 말했다. 2022년 여름, 평소보다 소화가 잘되지 않던 이 씨는 병원을 찾았다. 췌장암 4기라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들었을 땐 암의 전이 속도가 빠른 데다 방사선 치료와 항암 치료의 부작용으로 더 손을 쓸 수도 없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이 씨는 갑작스럽고 힘든 상황에서도 자신보다 힘든 사람들을 생각했다.

함박눈이 소복이 내리던 지난해 1월 어느 날 이 씨는 가족들을 모아놓고 “천국에서 다 지켜보고 있을 테니 주저하지 말고 각막을 꼭 기증해줘”라며 마지막까지 생명 나눔의 뜻을 확고히 한 후 세상을 떠났다. 각막 기증에 대해 이후 다른 가족들의 반대가 있었지만, 딸 임 씨는 “엄마의 마지막 소원이니 무조건 이루어 드려야 한다”며 뜻을 굽히지 않았다. 엄마의 뜻과 딸의 의지로 시각 장애로 고통받는 이들은 새 빛을 선물 받았다.

임 씨는 어렸을 때부터 이 씨가 세상을 떠난 지금까지도 여전히 ‘엄마바라기’다. 그는 “엄마를 위해 무엇을 더 해줄 수 있을지 고민하는 시간이 인생의 가장 큰 기쁨이었다”고 말했다. 임 씨는 그중에서도 ‘엄마는 내 인생 최고의 선물이야’라고 적힌 케이크를 받고 크게 행복해하던 이 씨의 모습이 가장 많이 떠오른다고 했다. 임 씨는 엄마가 그리울 때마다 자신에게 썼던 엄마의 마지막 편지를 반복해 읽는다. “지난 30년 동안 엄마는 지원이 덕분에 행복했어. 엄마를 만나러 천국에 오면 그때도 엄마와 딸로 살자.” 엄마의 죽음을 통해 슬픔보다는 감사함을 배웠다는 게 임 씨의 설명이다. 이 씨는 떠났지만, 이 씨의 타인에 대한 사랑과 봉사하는 삶은 임 씨에게 남아 여전히 살아있다. 이 씨는 살아생전 임 씨에게 “지는 게 이기는 거고, 남을 위해 사는 게 나를 위해 사는 것”이라며 당장 도와줄 곳이 있으면 자신의 하루 끼니를 걸러서라도 기꺼이 나눠주는 모습을 보였다.

임 씨는 엄마의 가르침에 따라 지난 2016년 장기기증 희망 등록을 했다. 임 씨는 “엄마는 평생 봉사하는 삶을 소망했지만 삶에 치여서 그렇게 하지 못했다”며 “저 역시 언제 생이 다할지 모르지만, 하루라도 빨리 좋은 일을 더 많이 하고 싶다”고 말했다.

조율 기자 joyul@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하루만 휴가 내면 ‘10일 연휴’…내년 공휴일 총 68일
하루만 휴가 내면 ‘10일 연휴’…내년 공휴일 총 68일 내년 추석 연휴는 10월 3일 개천절부터 9일 한글날까지 7일간 이어지는 ‘황금연휴’가 된다.연휴 다음날인 10월 10일이 금요일이기에, 하루 휴가 등을 활용하면 3일부터 12일까지 열흘간 이어지는 ‘가을 방학’을 맞을 수도 있다.우주항공청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5년도 월력요항’을 20일 발표했다.월력요항은 관공서의 공휴일, 지방공휴일, 기념일, 24절기 등의 자료를 표기해 달력 제작의 기준이 되는 자료로서, 천문법에 따라 관보에 게재된다. 종래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매년 발표했으나 지난달 우주항공청 출범에 따라 천문법이 개정되면서 우주청 소관 사항이 됐다.월력요항에 따르면, 내년 달력에 빨간색으로 표기되는 공휴일은 일요일과 대체공휴일을 포함해 68일로 올해와 같다.52일의 일요일에 설날, 국경일 등 18일의 공휴일을 더하면 70일이 되는데, 어린이날과 부처님오신날이 5월 5일로 겹치고, 추석 연휴 첫날(10월5일)이 일요일이어서 68일이 된다.주 5일제 적용 대상자는 공휴일과 토요일을 더해 모두 119일을 쉴 수 있다.사흘 이상 연휴는 앞서 추석 연휴를 포함해 모두 6번이다. 설, 3·1절, 현충일, 광복절이 토·일요일 등과 이어져 사흘 연휴이며 어린이날과 부처님오신날, 대체공휴일 등이 포함된 5월 3~6일이 나흘 연휴다.우주청은 내년 광복 80주년을 맞아 2025년 월력요항에 대한민국국기법에 의해 지정된 국기 게양일을 새로 표기했다.여기에는 3·1절, 제헌절, 광복절 등 국경일과 현충일, 국군의 날 등이 포함된다.또 우주항공청 개청일인 5월 27일 ‘우주항공의 날’이 기념일로 지정되면 이를 추가해 내년 월력요항을 다시 관보에 게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내년도 월력요항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관보(gwanbo.go.kr)나 우주항공청 홈페이지(kasa.go.kr), 한국천문연구원 천문우주지식정보 홈페이지(astro.kasi.re.kr)에서 확인할 수 있다.박세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