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마음상담소

Q : 공황장애 겪고난 후 어지럼증 염려돼요

  • 입력 2024-05-29 09:19
  • 수정 2024-05-29 09:45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게티이미지뱅크



■ 마음상담소

▶▶ 독자 고민


출근길 지하철에서 갑자기 숨이 막히고 두근두근하더니, 두통과 어지러운 증상이 있어서 응급실을 방문했습니다.

응급실에서 심전도, 엑스레이, 혈액검사 등을 해도 아무 이상이 없었습니다. 그 이후로는 정신건강의학과에 방문해서 공황장애라는 것을 알게 됐고, 약을 복용하면서 호전이 됐습니다. 비슷한 느낌의 불안감이 와도 진짜로 죽거나 쓰러지지 않는다는 것 정도는 알고 있습니다. 어지럼 때문에 귀 쪽 문제가 아닌가 해서 이비인후과에서 검사도 했고요.

죽음의 공포나 숨 막히는 불안은 없어졌지만 가끔 두통과 어지럼이 남아 있다 보니 이게 혹시 공황이 아닌 다른 증상은 아닐까 걱정이 됩니다. 응급실에서 모든 검사를 하는 것은 아니니까요. 검색해보니 뇌종양이나 내분비계 문제로도 어지럼이 발생할 수 있다고 해서 뇌 자기공명영상(MRI) 등 촬영을 해보고 싶은데, 주변에서는 건강염려증이 아니냐고 하지만 저는 계속 걱정이 됩니다.

A : 반복된 검사는 되레 불안감 키울수도… 전문가의 정확한 진단 필요

▶▶ 솔루션


공황발작 이후에도 당시 겪은 불안과 관련된 신체 증상이 남아 있어서 많이 힘드시겠습니다. 공황발작을 막상 겪은 본인 입장에서는 정말로 죽거나 쓰러질 것 같은 공포를 느끼기 때문에 그 괴로운 기억은 오래갈 수 있습니다. 응급실에서는 아무래도 당장 처치가 필요한 질환부터 감별하기 위해서, 급한 문제가 없다는 확인을 하는 정도의 검사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예를 들면, 공황발작의 흔한 원인이 될 수 있는 갑상선 기능 검사의 경우, 응급실에서 시행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응급실에서 검사를 한 부분에 대해서 신뢰하지 말라는 것이 아니라, 검사를 이유로 완전히 안심하지 못한다고 꼭 건강염려증이라고 할 수는 없다는 의미입니다.

공황장애나 신체 불안증상 등 자율신경계 이상을 유발할 수 있는 원인은 여러 가지입니다. 증상의 원인이 될 수 있는 검사를 한 번쯤 받는 것은 나의 심리적 스트레스를 줄이고, 가능성이 낮아도 극단적인 경우를 피하기 위해서 필요한 일이 될 수 있습니다. 다만, 검사를 여러 번 반복해서 받을 경우 걱정이 줄어들지 않고 오히려 불안이 증가할 수 있습니다. 어차피 해당 전문의의 진료를 본 후 검사를 시행하게 됩니다. 어떤 검사를 한다고 미리 정해놓지 마시고, 믿을 만한 전문가에게 증상을 털어놓고 확실하게 설명을 들어서, 같은 검사를 반복하지 않는 게 중요합니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치료를 받고 있음에도 어지럼과 두통이 지속된다니 힘드실 텐데, 두 가지 증상이 어려운 까닭은 공황 증상이기도 하면서 동시에 정신건강의학과에서 처방하는 항우울제나 항불안제의 부작용일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다고 바로 약을 끊어서는 안 되고 현재 치료받는 의료진과 상의하는 과정을 거치시기 바랍니다. 커피를 마시거나, 음주 다음 날의 경우 증상이 심해질 수 있으니 주의가 필요합니다.

하주원 대한정신건강의학과의사회 홍보이사·전문의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하루만 휴가 내면 ‘10일 연휴’…내년 공휴일 총 68일
하루만 휴가 내면 ‘10일 연휴’…내년 공휴일 총 68일 내년 추석 연휴는 10월 3일 개천절부터 9일 한글날까지 7일간 이어지는 ‘황금연휴’가 된다.연휴 다음날인 10월 10일이 금요일이기에, 하루 휴가 등을 활용하면 3일부터 12일까지 열흘간 이어지는 ‘가을 방학’을 맞을 수도 있다.우주항공청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5년도 월력요항’을 20일 발표했다.월력요항은 관공서의 공휴일, 지방공휴일, 기념일, 24절기 등의 자료를 표기해 달력 제작의 기준이 되는 자료로서, 천문법에 따라 관보에 게재된다. 종래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매년 발표했으나 지난달 우주항공청 출범에 따라 천문법이 개정되면서 우주청 소관 사항이 됐다.월력요항에 따르면, 내년 달력에 빨간색으로 표기되는 공휴일은 일요일과 대체공휴일을 포함해 68일로 올해와 같다.52일의 일요일에 설날, 국경일 등 18일의 공휴일을 더하면 70일이 되는데, 어린이날과 부처님오신날이 5월 5일로 겹치고, 추석 연휴 첫날(10월5일)이 일요일이어서 68일이 된다.주 5일제 적용 대상자는 공휴일과 토요일을 더해 모두 119일을 쉴 수 있다.사흘 이상 연휴는 앞서 추석 연휴를 포함해 모두 6번이다. 설, 3·1절, 현충일, 광복절이 토·일요일 등과 이어져 사흘 연휴이며 어린이날과 부처님오신날, 대체공휴일 등이 포함된 5월 3~6일이 나흘 연휴다.우주청은 내년 광복 80주년을 맞아 2025년 월력요항에 대한민국국기법에 의해 지정된 국기 게양일을 새로 표기했다.여기에는 3·1절, 제헌절, 광복절 등 국경일과 현충일, 국군의 날 등이 포함된다.또 우주항공청 개청일인 5월 27일 ‘우주항공의 날’이 기념일로 지정되면 이를 추가해 내년 월력요항을 다시 관보에 게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내년도 월력요항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관보(gwanbo.go.kr)나 우주항공청 홈페이지(kasa.go.kr), 한국천문연구원 천문우주지식정보 홈페이지(astro.kasi.re.kr)에서 확인할 수 있다.박세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