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부산 돌려차기’ 가해자, 피해자 죽이려 탈옥 계획…판·검사와 전 여자친구까지 보복 대상”

박세영 기자
박세영 기자
  • 입력 2024-05-28 08:18
댓글 7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부산 돌려차기’ 사건 가해자 이 모 씨가 지난해 5월 22일 부산 부산진구 서면의 한 오피스텔 공동현관에서 피해자 A 씨를 폭행하는 장면.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화면 캡처





‘보복협박 혐의’ 증인심문서 동료 수감자 진술…"보복 대상 적은 수첩 인멸한 듯"
돌려차기 피해자 "판사·검사도 대상…국민 향한 보복"



‘부산 돌려차기’ 사건 가해자 이 모 씨(31)가 부산구치소 수감 중 피해자에 대해 보복협박성 발언을 한 혐의를 부인하는 가운데 이 씨가 구체적인 탈옥 방법을 계획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부산지법 서부지원 형사1부(이진재 부장판사)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보복협박 등), 모욕, 강요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씨에 대한 심리를 열었다.

이날 재판은 이 씨의 범행을 적극적으로 알린 유튜버 A 씨와 재소자 B씨 등 구치소에서 같은 방을 쓴 동료 수감자들이 증인으로 출석해 심문이 진행됐다.

A씨는 "치료를 받기 위해 외부 병원에 외출하고 온 자신에게 통행 경로와 바리케이트 등 주변 사물의 위치를 묻고, 병원 입구에 오토바이를 준비해달라고 했다"며 "이 씨는 ‘(병원을 통해) 탈옥한 뒤 피해자 거주지를 찾아가 죽여버릴 거다’ ‘이번에는 하이킥에 로우킥까지 날려 말도 못하게 만들거다’고 얘기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 주소지, 본가 등 인적 사항을 서류로 들고 있었고, 이를 수첩에도 옮겨 적어두며 수시로 언급했다"면서 "피해자가 이사 가면 심부름 센터를 고용해서라도 주소를 알아내 찾아갈 거라고도 말했다"고 주장했다. 또 "이 수첩에는 돌려차기 피해자는 물론, 이 씨의 재판을 한 판사, 검사와 전 여자친구 등이 보복할 대상이 작성돼 있었다"고 진술했다.

그러면서 "피해자의 언론플레이로 자신이 중형을 받았다고 억울해했다"며 "(이 씨 본인이) 돌려차기 피해자의 언론플레이에 사냥당한 피해자이니 유튜브를 통해 본인의 언론플레이를 해달라고 요구했다"고 말했다.

A씨는 공론화를 결심한 이유를 묻는 검찰의 질문에 "방송을 통해 알려지면 피해자가 보호받을 수 있을 거란 생각해 가족들의 우려에도 공론화에 나섰다"며 "누나가 2명이 있는데 이런 일을 당했을 때 가해자가 보복을 준비한다고 생각하면 화가 났고, 이 씨가 합당한 처벌을 받길 바랐다"고 말했다.

유튜브 구독자를 늘리기 위해 거짓말을 한다는 이 씨에 주장에 대해 "라이브에서 짧게 언급한 적은 있지만 방송과 다른 유튜브 채널에서 본격적으로 증언했다"며 "이 씨에 대한 증언으로 구독자가 증가한 사실도 없다"고 부인했다.

이들과 같은 방에서 수감생활을 한 재소자 B씨도 "이 씨가 밤낮으로 돌려차기 피해자에 대한 보복성 발언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B씨는 또 "방을 옮기기 전날 새벽 이 씨가 종이를 찢어 변기통에 버리는 뒷모습을 보고 소리를 들었다"며 "돌려차기 피해자의 인적 사항을 적은 수첩으로 추정된다"고 언급했다.

이날 법정에 출석한 돌려차기 피해자는 "이 사건은 피해자가 나뿐만이 아니다. 자신의 도주를 도와준 전 여자친구를 접견오지 않는다는 이유로 1순위로 죽이겠다고 했다"며 "심지어 죽이고 싶은 사람으로 검사, 판사 이름을 다 적어놨다. 이 보복은 내가 아니라 정당하게 사는 국민을 향한 보복"이라고 말했다.

이 씨는 이 씨는 지난해 2월 돌려차기 사건 재판 중 구치소에서 피해자에 대한 보복협박성 발언을 한 혐의를 받는다. 또 전 여자친구 협박 편지를 보낸 혐의도 받고 있다.

박세영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하루만 휴가 내면 ‘10일 연휴’…내년 공휴일 총 68일
하루만 휴가 내면 ‘10일 연휴’…내년 공휴일 총 68일 내년 추석 연휴는 10월 3일 개천절부터 9일 한글날까지 7일간 이어지는 ‘황금연휴’가 된다.연휴 다음날인 10월 10일이 금요일이기에, 하루 휴가 등을 활용하면 3일부터 12일까지 열흘간 이어지는 ‘가을 방학’을 맞을 수도 있다.우주항공청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5년도 월력요항’을 20일 발표했다.월력요항은 관공서의 공휴일, 지방공휴일, 기념일, 24절기 등의 자료를 표기해 달력 제작의 기준이 되는 자료로서, 천문법에 따라 관보에 게재된다. 종래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매년 발표했으나 지난달 우주항공청 출범에 따라 천문법이 개정되면서 우주청 소관 사항이 됐다.월력요항에 따르면, 내년 달력에 빨간색으로 표기되는 공휴일은 일요일과 대체공휴일을 포함해 68일로 올해와 같다.52일의 일요일에 설날, 국경일 등 18일의 공휴일을 더하면 70일이 되는데, 어린이날과 부처님오신날이 5월 5일로 겹치고, 추석 연휴 첫날(10월5일)이 일요일이어서 68일이 된다.주 5일제 적용 대상자는 공휴일과 토요일을 더해 모두 119일을 쉴 수 있다.사흘 이상 연휴는 앞서 추석 연휴를 포함해 모두 6번이다. 설, 3·1절, 현충일, 광복절이 토·일요일 등과 이어져 사흘 연휴이며 어린이날과 부처님오신날, 대체공휴일 등이 포함된 5월 3~6일이 나흘 연휴다.우주청은 내년 광복 80주년을 맞아 2025년 월력요항에 대한민국국기법에 의해 지정된 국기 게양일을 새로 표기했다.여기에는 3·1절, 제헌절, 광복절 등 국경일과 현충일, 국군의 날 등이 포함된다.또 우주항공청 개청일인 5월 27일 ‘우주항공의 날’이 기념일로 지정되면 이를 추가해 내년 월력요항을 다시 관보에 게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내년도 월력요항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관보(gwanbo.go.kr)나 우주항공청 홈페이지(kasa.go.kr), 한국천문연구원 천문우주지식정보 홈페이지(astro.kasi.re.kr)에서 확인할 수 있다.박세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