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어느덧 예순, 세상의 말 다 지우니 ‘사랑’ 하나 남네요

안진용 기자
안진용 기자
  • 입력 2024-05-14 09:06
  • 수정 2024-05-14 10:44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팍스뮤직엔터테인먼트 제공



■ 박상민, 데뷔 30주년 미니앨범 ‘2024 파트 1: 러브’

모두 온갖 이유로 싸우는데
나이 먹고 보니 사랑이 제일 중요

가사 속 ‘선물 같은 너’는 아내
울컥해서 녹음 겨우 마무리 해

‘슬램덩크’ OST 즐기던 팬들
자녀 데리고 와 떼창 할 땐 뭉클


“나이 먹고 보니, ‘사랑’ ‘행복’이 가장 중요하더군요.”

데뷔 30주년 프로젝트를 시작하는 가수 박상민(60)은 새 앨범의 테마를 ‘사랑’으로 잡은 이유를 이렇게 밝혔다. ‘해바라기’와 ‘하나의 사랑’으로 애틋하게 사랑을 고백하고, ‘멀어져간 사람아’와 ‘애원’으로 절절한 이별을 토로하던 그는 30년 가수 인생을 돌아보며 다시 사랑을 외치기로 마음먹었다.

박상민은 지난 7일 미니앨범 ‘2024 파트 1: 러브(Part 1: LOVE)’를 발매했다. 타이틀곡 ‘내 사람입니다’ ‘너라는 선물’ 모두 제목에서부터 온기가 느껴진다. 두 곡을 포함해 총 다섯 곡이 수록됐다. ‘무기여 잘 있거라’ ‘애원’ 등 그의 히트곡을 합작했던 작곡가 유해준과 다시 의기투합했다. ‘박상민표 록발라드’를 기억하는 이들을 위한 선물인 셈이다.

박상민은 지난 9일 문화일보와 나눈 인터뷰에서 “나라 전체가 갖가지 이유로 싸우고 있다. 운전할 때조차 양보가 없는 나라가 된 것 같아 속상하다”면서 “편안하고 평온한 세상보다 좋은 것이 있을까? 그 시작은 결국 사랑이라고 생각해서 새 앨범의 첫 테마로 사랑(LOVE)을 내세웠다”고 말했다.

박상민은 “가사를 귀담아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가슴에 남고 입에서 되뇌는 시적인 가사가 실종된 세태에 대한 아쉬움이다. “가슴 속에 차오르는 그대”(하나의 사랑), “사랑해요 세상의 말 다 지우니 이 말 하나 남네요 늦었지만”(해바라기)이라고 외쳤듯, 이번에는 “숨을 쉬는 모든 순간 속 한 사람만 생각”(내 사람입니다)한다고, “내 맘이 말을 해 너라는 사람에게, 많이 좋아한다고”(너라는 선물) 읊조린다. 박상민에게 ‘내 사람’이자 ‘선물 같은 너’는 누구냐고 물었다. 조금의 망설임도 없이 “제 아내”라고 운을 뗀 그는 “주변에 소중한 많은 사람들이 있지만, 특히 아내에게 고맙고 미안한 마음이 크다. 녹음할 때도 울컥하고 감정이 올라와서 녹음을 마치기까지 시간이 꽤 걸렸다”며 “내 가족을 돌보지 못하는 사람이 과연 주변에도 넉넉한 사랑을 나눠줄 수 있을까? 그런 의미에서 저 역시 아내를 포함한 가족을 생각하며 새 앨범을 만들었다”고 속내를 털어놓았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1990∼2000년대 록발라드의 전성기를 일궜고, 어느덧 예순에 접어들었지만 박상민은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와 가장 많은 접점을 가진 가수로 손꼽힌다. 그가 1998년 부른 애니메이션 ‘슬램덩크’의 OST ‘너에게로 가는 길’ 덕분이다. 지난해 초 개봉한 일본영화 ‘더 퍼스트 슬램덩크’가 487만 명을 동원하자 한국판 OST를 부른 박상민까지 ‘역주행’ 인기를 누렸다. SBS에서 방송됐던 ‘슬램덩크’를 기억하는 3040세대, 그들의 자녀를 비롯해 뒤늦게 이 애니메이션에 빠진 1020세대도 박상민을 찾기 시작했다.

그는 “부산에서 팬들이 400석 규모 극장을 빌려 ‘더 퍼스트 슬램덩크’ 상영회를 열었다. 초청받아서 갔더니 90%가 10대 여학생이더라. 그들이 박상민이라는 가수를 안다는 것이 신기했다”면서 “‘슬램덩크’ OST를 족히 3000번도 넘게 불렀다. 이제는 엄마 아빠가 된 팬들이 자녀들을 데리고 와서 함께 ‘떼창’하는 모습을 보면 뭉클하다”고 감격에 겨운 듯 심경을 전했다.

지난 1993년 데뷔한 박상민은 지난해 30주년을 맞았다. 하지만 별다른 이벤트는 없었다. 아직 코로나19 여파가 완전히 가시지 않았던 탓이다. 관객과 얼굴을 마주하며 어우러지는 무대를 즐기는 그는 ‘때’를 기다렸다. 그리고 5월부터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도 전면 해제되면서 본격적인 30주년 프로젝트를 가동했다. 전국 투어를 돌고 연말에는 디너쇼를 연다.

“(웃으며) 디너쇼라고 하니 원로가수 같나요? 2년 전에 한 번 해봤는데 반응이 좋았어요. 같이 밥 먹으며 얘기 나누고 노래하니 아주 자연스럽게 친해졌죠. 그게 원래 사람 사는 모습이니까요. 뜬구름 잡지 않는,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노래를 부르고, 또 손 뻗으면 닿을 거리에 있는 가수로 남고 싶습니다. 그게 박상민이죠.”

안진용 기자 realyong@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앞치마 두루고 계란말이 한 대통령…기자들과 김치찌개 만찬
앞치마 두루고 계란말이 한 대통령…기자들과 김치찌개 만찬 취임 3년 차를 맞아 소통 강화에 나선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대통령실 출입 기자들을 용산 대통령실 잔디마당으로 초청해 만찬을 함께 했다. ‘대통령의 저녁 초대’라는 제목으로 열린 이날 만찬에서 대통령은 김치찌개를 직접 나눠줬다. 당선인 시절이던 2022년 3월 ‘취임 후 김치찌개를 끓여주겠다’고 기자들에게 했던 약속이 약 2년 2개월 만에 성사된 것이다.대통령실과 정치권 등에 따르면 이날 만찬 행사에는 출입 기자 200여 명과 대통령실 주요 참모진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과 참모진은 양복 재킷을 벗고 넥타이를 하지 않은 차림으로 앞치마를 했다. 또 윤 대통령은 직접 한우와 돼지갈비 등 고기를 숯불 석쇠에 구워 기자들에게 배식했다.저녁 메뉴로는 안동 한우와 완도 전복, 장흥 버섯, 무안 양파, 강원도 감자, 제주 오겹살, 이천·당진 쌀밥, 남도 배추김치, 여수 돌산 갓김치, 문경 오미자화채, 경남 망개떡, 성주 참외, 고창 수박, 양구 멜론 등 전국 각지에서 공수된 국산 먹거리들이 나왔다. 술은 아예 제공되지 않았다.가장 관심을 받은 음식은 김치찌개와 계란말이였다.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로 선출되기 전인 2021년 9월 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김치찌개와 계란말이를 손수 만드는 요리 솜씨를 보여줬다. 대선 기간 당시에 윤 대통령 후보 유세를 취재하던 기자들이 ‘당선되면 TV에 나온 김치찌개를 맛보는 기회를 갖고 싶다’고 하자, 윤 대통령이 "새로운 청사에 초청해 김치찌개를 대접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이어 2022년 3월 당선인 시절 통의동 인수위원회 사무실 인근에서 참모들과 김치찌개로 오찬을 함께했다. 당시 윤 대통령은 집무실 앞 천막 기자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김치찌개 오찬’에 대한 질문을 받고 "청사를 마련해 가면 한번 저녁에 양을 많이 끓여서 같이 먹자"고 재차 답한 바 있다.윤 대통령은 이날 인사말에서 "취임하면서부터 후보 시절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나온 김치찌개와 계란말이를 대접하겠다고 약속했는데 벌써 2년이 지나도록 못 했다"며 "오늘 김치찌개 양이 많아 직접 만들진 못했지만 제 레시피를 운영관에게 적어줘서 그대로 만들었고 직접 배식하겠다"고 말했다.윤 대통령은 숯불 석쇠에 직접 구운 고기와 솥에 끓여져 나온 김치찌개를 기자들에게 나눠줬다. 이어 계란말이도 손수 만들었다.이날 기자단 초청 만찬은 취임 3년 차에 들어 언론계를 포함한 각계와 소통을 넓히려는 의미로 해석된다. 윤 대통령은 지난 4·10 총선 참패 이후 소통 강화를 다짐했고, 이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첫 회담, 취임 2주년 대국민 기자회견 등을 했다.윤 대통령은 보름 전인 지난 9일 회견에서 "저부터 바뀌겠다"며 "앞으로 언론과 소통을 더 자주 하고 언론을 통해 국민께 설명하고 이해시켜 드리겠다"고 말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마무리발언에서도 "이렇게 분위기가 좋은데 미리 자주 할 것을, 미안하게 생각한다. 앞으로 자주하겠다"고 했다. 만찬이 끝날 무렵에는 각 테이블을 돌며 참석자 전원과 인사했다. 여러 기자들이 이날과 같은 자리를 자주 마련하는 등 언론과 직접 소통을 확대해 달라고 하자 윤 대통령은 "또 만들겠다"고 답했다.이날 만찬에는 정진석 비서실장, 성태윤 정책실장, 장호진 국가안보실장, 홍철호 정무수석, 이도운 홍보수석, 김주현 민정수석, 전광삼 시민사회수석, 박춘섭 경제수석, 장상윤 사회수석, 박상욱 과학기술수석 등 주요 참모진이 자리했다.곽선미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