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왕조 선언’ 대한항공, V리그 최초 4연속 통합우승…MVP 정지석

  • 입력 2024-04-03 06:16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안산=연합뉴스) 2일 경기도 안산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3차전 OK금융그룹 읏맨과 대한항공 점보스의 경기. 이날 경기에서 세트 점수 3-2로 승리하며 챔피언 자리에 오른 대한항공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24.4.2



OK금융그룹에 세트 점수 3-2 역전승…챔피언결정전 3전 전승으로 ‘V5’
‘18득점’ 정지석은 개인 통산 2번째 챔프전 MVP 영예


남자 프로배구 대한항공이 V리그 출범 이후 최초로 4연속 통합우승(정규리그 1위·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일궈냈다.

대한항공은 2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5전 3승제) 3차전에서 OK금융그룹을 맞아 세트 점수 3-2(27-25 16-25 21-25 25-20 15-13)로 승리했다.

2020-2021시즌에 창단 첫 통합 우승을 달성했던 대한항공은 2021-2022시즌, 2022-2023시즌에 이어 이번 시즌까지 트로피를 독식했다.

정규리그 4연패는 프로배구 초창기 ‘왕조’를 열었던 삼성화재(2011-2012시즌∼2013-2014시즌)의 3연속 통합 우승 기록을 경신한 새로운 이정표다.

2017-2018시즌에 창단 이래 처음으로 챔피언결정전 정상에 올랐던 대한항공은 통산 5번째 챔피언결정전 우승으로 ‘우승 횟수’에서도 현대캐피탈(4회)을 제치고 단독 2위가 됐다.

역대 V리그 챔피언결정전 최다 우승팀은 삼성화재(8회)다.

정규리그에서 2위를 달리다가 막판에 극적으로 우리카드를 제치고 챔피언결정전에 직행한 대한항공은 8년 만에 챔피언결정전 무대에 복귀한 OK금융그룹을 시리즈 전적 3승 무패로 가볍게 돌려세웠다.

2021-2022시즌 대한항공 지휘봉을 잡았던 토미 틸리카이넨 대한항공 감독은 이번 시즌까지 3연속 통합 우승을 견인해 V리그에 깊은 발자국을 남겼다.

V리그 남녀부를 통틀어 외국인 감독의 챔피언결정전 우승은 틸리카이넨 감독(3회)과 그의 전임자인 로베르토 산틸리(1회) 전 대한항공 감독 둘뿐이다.

2014-2015시즌과 2015-2016시즌 2회 연속 우승 이후 8년 만에 챔피언결정전에 복귀한 OK금융그룹은 체력 열세를 극복하지 못하고 안방에서 대한항공이 우승 트로피를 드는 걸 지켜봐야 했다.

대한항공 정지석은 기자단 투표에서 총 31표 가운데 22표를 얻어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가 됐다.

정지석의 챔피언결정전 MVP 수상은 2020-2021시즌에 이어 개인 통산 2번째다.

대한항공의 ‘통합 4연패 완성’은 5세트에 가서야 이뤄졌다.

9-9부터 두 팀은 한 점씩 주고받는 치열한 접전을 벌였다.

13-13에서 세터 유광우는 팀에 즐비한 주포 대신 정한용에게 공을 올렸다.

정한용의 시간차 공격이 성공해 대한항공은 ‘챔피언십 포인트’에 도달했다.

마지막 점수는 미들블로커 김민재의 손끝에서 나왔다.

조재영의 토스를 받은 김민재는 상대 블로커가 준비할 새도 없이 빠르게 손을 휘둘렀고, 그대로 상대 코트에 공이 떨어졌다.

그 순간 대한항공 선수들은 모두 쏟아져나와 승리의 기쁨을 마음껏 즐겼다.

송희채 대신 공격력이 뛰어난 박성진을 선발로 출전시키는 승부수를 띄운 OK금융그룹은 1세트 중반까지 분위기를 타고 앞서갔다.

앞서 1차전과 2차전에서 무거운 몸놀림을 보여준 레오나르도 레이바 마르티네스(등록명 레오)와 신호진 쌍포가 이날만큼은 힘을 냈다.

대한항공도 챔피언결정전을 앞두고 단기 영입한 왼손잡이 공격수 막심 지가로프(등록명 막심)의 공격을 앞세워 치열하게 맞섰다.

OK금융그룹은 21-22로 끌려가다가 레오의 강타와 상대 범실, 곽명우의 블로킹으로 세트 포인트 24점에 먼저 도달했다.

그러자 대한항공도 상대 범실과 곽승석의 퀵오픈, 막심의 백어택으로 3연속 득점해 맞불을 놨다.

막심은 25-25에서 2연속 백어택 득점으로 1세트의 주인공이 됐다.

벼랑에 몰린 OK금융그룹은 2세트 혼신의 힘을 다해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바야르사이한 밧수(등록명 바야르사이한)의 속공과 박성진의 서브 에이스, 레오의 강타로 3-0으로 앞선 채 2세트를 시작한 OK금융그룹은 3-2에서는 4연속 득점으로 넉넉하게 앞서갔다.

OK금융그룹은 2세트에만 4개의 서브 에이스를 터트려 대한항공이 자랑하는 리시브를 완전히 무너뜨렸고, 블로킹도 3개를 잡아냈다.

레오는 2세트 혼자 7점을 냈고, 박성진도 4점을 내 OK금융그룹이 25-16으로 세트를 가져오는 데 힘을 보탰다.

승부의 분수령인 3세트를 지배한 선수는 레오였다.

레오는 3세트에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하는 괴력을 발휘했다.

20점이 넘은 뒤에도 엎치락뒤치락 시소게임을 펼친 두 팀의 희비는 서브에서 갈렸다.

대한항공이 20-22로 끌려가던 가운데 정지석의 스파이크 서브가 OK금융그룹 코트를 때렸다.

정지석은 다시 한번 모서리 쪽으로 강하게 서브했고, 선심은 아웃을 판정했다.

그러자 주심은 자신의 재량으로 비디오 판독을 신청했으나 라인을 살짝 벗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기세가 오른 OK금융그룹은 신호진의 후위 공격과 레오의 블로킹을 묶어 3세트를 25-21로 정리하고 경기를 뒤집었다.

대한항공은 4세트 시작과 동시에 한선수와 막심을 벤치로 불러들이고 유광우-임동혁을 투입하는 ‘더블 스위치’ 카드를 꺼냈다.

이들은 지친 대한항공에 힘을 불어넣었고, 리시브까지 살아나면서 쉽게 경기를 풀어 나갔다.

대한항공 리베로 정성민은 레오의 스파이크에 여러 차례 몸을 던져 공을 살려냈고, 정지석과 임동혁 등 대한항공 공격진은 이를 득점으로 연결했다.

결국 대한항공이 4세트를 25-20으로 챙겨 경기는 마지막 5세트까지 갔다.

마지막에 웃은 팀은 대한항공이다.

대한항공은 5세트에서 임동혁이 맹공을 퍼부었고, 정지석도 결정적인 블로킹으로 힘을 보탰다.

대한항공은 4세트부터 주전 세터 한선수와 외국인 선수 막심을 빼고 유광우-임동혁으로 ‘챔피언 포인트’를 찍는 뚝심을 보여줬다.

이날 대한항공은 정지석과 임동혁이 나란히 18득점으로 팀 내 최다 득점 선수가 됐다.

막심은 13득점, 정한용은 10득점을 했다.

OK금융그룹은 레오가 트리플크라운을 포함해 양 팀 최다 33점을 퍼부었으나, 체력 열세를 극복하지 못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한덕수 국무총리 후임으로 홍준표 대구시장을 제안했다. 홍 시장은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고 평가했다.이 대표는 1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젊은 층에게 시원하다는 평가를 받는 홍준표 대구시장을 총리로 모시고 국정의 상당 부분을 나눠 맡는 것도 방법"이라고 밝혔다. 그는 "고구마 100개 먹은 듯한 정권에 그나마 젊은 층이 관심 가지려면 한덕수 총리의 후임 총리부터 화끈하게 위촉해야 한다"고 했다.이 대표는 "윤석열 정부의 가장 큰 문제는 적어도 국민 앞에 털털하고 솔직하고 과단성 있을 줄 알았던 대통령이 무슨 일이 생기면 하릴없이 숨어서 시간만 보내면서 뭉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총리 인선 잘 해내지 못하면 정권에 대한 기대치는 더 급속히 가라 앉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이 운영하는 소통 커뮤니티인 ‘청년의꿈’에서 한 지지자가 이 대표에 대한 부정적인 글을 올리자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며 "당선을 축하드린다"고 적었다. 지난 9일에는 ‘이 대표가 혹시라도 당선된다면 힘을 합쳐야 하나’라는 지지자의 물음에 "당선된다면 다시 힘을 합쳐야겠지요"라고 답한 바 있다.조성진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