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손흥민의 빛바랜 400경기… 토트넘, 웨스트햄과 1-1

허종호 기자
허종호 기자
  • 입력 2024-04-03 07:55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3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EPL 원정경기에서 득점 기회를 놓친 후 아쉬워하고 있다. AP뉴시스



손흥민이 토트넘 홋스퍼에서 통산 400경기 출전을 달성했다. 그러나 토트넘이 승리를 놓치면서 빛을 보지 못했다.

손흥민은 3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손흥민은 이로써 2015년 토트넘 입단 이후 공식전 400번째 출전을 기록했다. 토트넘에 따르면 손흥민은 토트넘의 역대 14번째 400경기 출전 선수다. 손흥민은 그러나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고, 토트넘은 웨스트햄과 1-1로 비겼다.

손흥민은 최전방 공격수로 배치, 풀타임을 소화했다. 그러나 웨스트햄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손흥민은 슈팅 2개와 키 패스(슈팅 연결 패스) 3개를 챙겼다. 팀 내 최다 슈팅 공동 1위, 키 패스 1위이지만 침묵하며 고개를 숙였다. 올 시즌 EPL에서 15골로 득점 랭킹 공동 5위이고, 특히 3월에 토트넘과 국가대표팀에서 6경기에 출전해 5득점을 몰아넣었기에 기대가 컸으나 4월 첫 경기에선 아쉬움을 남겼다.

손흥민에 대한 평가는 좋지 않다. 영국 매체 풋볼런던은 "통계에 따르면 손흥민은 다른 토트넘 선수들보다 더 많은 3개의 키 패스를 했지만, 가장 큰 피해를 줄 수 있는 공격 지역에선 공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해야 했다"면서 팀 내 최저 공동 1위인 평점 5를 부여했다. 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팀 내에서 9번째인 평점 6.54를 부여했다.

토트넘은 4위 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기회를 놓쳤다. 토트넘은 17승 6무 7패(승점 57)로 5위에 자리, 4위 애스턴 빌라(18승 5무 7패·승점 59)와 간격을 승점 3에서 승점 2로 좁히는 데 그쳤다. EPL에선 1∼4위에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이 주어진다.

허종호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한덕수 국무총리 후임으로 홍준표 대구시장을 제안했다. 홍 시장은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고 평가했다.이 대표는 1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젊은 층에게 시원하다는 평가를 받는 홍준표 대구시장을 총리로 모시고 국정의 상당 부분을 나눠 맡는 것도 방법"이라고 밝혔다. 그는 "고구마 100개 먹은 듯한 정권에 그나마 젊은 층이 관심 가지려면 한덕수 총리의 후임 총리부터 화끈하게 위촉해야 한다"고 했다.이 대표는 "윤석열 정부의 가장 큰 문제는 적어도 국민 앞에 털털하고 솔직하고 과단성 있을 줄 알았던 대통령이 무슨 일이 생기면 하릴없이 숨어서 시간만 보내면서 뭉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총리 인선 잘 해내지 못하면 정권에 대한 기대치는 더 급속히 가라 앉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이 운영하는 소통 커뮤니티인 ‘청년의꿈’에서 한 지지자가 이 대표에 대한 부정적인 글을 올리자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며 "당선을 축하드린다"고 적었다. 지난 9일에는 ‘이 대표가 혹시라도 당선된다면 힘을 합쳐야 하나’라는 지지자의 물음에 "당선된다면 다시 힘을 합쳐야겠지요"라고 답한 바 있다.조성진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