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尹 지지 8개월만 40% 육박…국힘, 오차 범위 밖 야당 앞서

임정환 기자
임정환 기자
  • 입력 2024-03-01 12:50
댓글 11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6차 중앙지방협력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 국정 지지도가 지난 한 주 5%포인트 상승하며 39%를 기록했다는 여론 조사 결과가 1일 나왔다. 지지도가 40%에 육박하기는 약 8개월 만에 처음이다. 국민의힘 지지도도 한 주 동안 3%포인트 상승, 40%를 기록하며 오차 범위 밖에서 야당에 앞섰다.

한국갤럽이 지난달 27~29일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01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1%포인트)를 실시해 윤석열 대통령의 직무 수행을 평가한 결과, 39%가 긍정 평가했고 53%는 부정 평가했다. 지난 한 주 동안 긍정은 5%포인트 상승하고 부정은 5%포인트 하락했다. 한국갤럽은 윤 대통령 직무 긍정률이 40%에 육박하는 것은 약 8개월 만이라고 설명했다. 긍정 평가 이유 중 의대 정원 확대는 한 주 동안 12%포인트 늘어나 21%로 조사됐고, 결단력은 3%포인트 증가해 8%로 집계됐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40%, 더불어민주당 33%, 개혁신당 3%, 녹색정의당 2%, 새로운미래·진보당 각각 1% 등이다. 지난 한 주 동안 국민의힘은 3%포인트 상승하고 민주당은 2%포인트 하락했다.

총선을 40일 앞두고 다수 후보 당선 희망 정당은 국민의힘 38%, 민주당 35%, 제3 지대 16%로 집계됐다. 여당 대 범야권 구도로 보면 38%대 51%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이동통신 3사 제공 무선전화 가상번호를 대상으로 전화조사원 인터뷰로 조사됐으며 응답률은 15.8%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임정환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한덕수 국무총리 후임으로 홍준표 대구시장을 제안했다. 홍 시장은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고 평가했다.이 대표는 1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젊은 층에게 시원하다는 평가를 받는 홍준표 대구시장을 총리로 모시고 국정의 상당 부분을 나눠 맡는 것도 방법"이라고 밝혔다. 그는 "고구마 100개 먹은 듯한 정권에 그나마 젊은 층이 관심 가지려면 한덕수 총리의 후임 총리부터 화끈하게 위촉해야 한다"고 했다.이 대표는 "윤석열 정부의 가장 큰 문제는 적어도 국민 앞에 털털하고 솔직하고 과단성 있을 줄 알았던 대통령이 무슨 일이 생기면 하릴없이 숨어서 시간만 보내면서 뭉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총리 인선 잘 해내지 못하면 정권에 대한 기대치는 더 급속히 가라 앉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이 운영하는 소통 커뮤니티인 ‘청년의꿈’에서 한 지지자가 이 대표에 대한 부정적인 글을 올리자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며 "당선을 축하드린다"고 적었다. 지난 9일에는 ‘이 대표가 혹시라도 당선된다면 힘을 합쳐야 하나’라는 지지자의 물음에 "당선된다면 다시 힘을 합쳐야겠지요"라고 답한 바 있다.조성진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