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국민의힘 ‘이재명 운동권 멘토’ 최원식 계양갑 공천

민병기 기자
민병기 기자
  • 입력 2024-02-29 12:08
  • 수정 2024-02-29 12:09
댓글 18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환영” 한동훈(오른쪽)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인재 영입 환영식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철규 인재영입위원장, 박수민 아이넥스 공동대표, 김익수 일본 신슈대 석좌교수, 김건 전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김윤식 전 시흥시장, 구홍모 전 육군참모차장, 한 위원장. 연합뉴스



■ 계양서 이재명과 ‘전면전’

사법연수원 시절‘의식화’담당
李, 대선경선때 조언 구하기도
공관위 “원희룡과 시너지 효과”


국민의힘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사법연수원 동기이자 ‘의식화 담당’이었던 최원식 전 의원을 이 대표 지역구(인천 계양을) 옆 지역구인 계양갑에 공천했다. 19대 국회에서 계양을 국회의원을 지내기도 했던 최 전 의원은 계양을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과 함께 이 대표에 맞서는 모양새가 됐다.

정영환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은 29일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인천 계양갑에 최원식 변호사를 우선 공천키로 했다”며 “계양을의 원희룡 후보와 시너지 효과가 충분히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최 전 의원은 19대 국회에서 민주당 의원으로 활동하다가 이후 국민의당으로 옮겼고 이후 바른미래당에 몸담았다. 현재 대통령 직속 국민통합위원회 위원이다.

정치권에서는 최 전 의원과 이 대표 간 관계에 주목하고 있다. 한 법조계 관계자는 “이 대표와 문무일 전 검찰총장, 정성호 민주당 의원, 문병호·최 전 의원은 모두 사법고시 28회 연수원 18기 동기”라며 “이들이 1988년 노태우 전 대통령이 정기승 대법관을 대법원장으로 지명하며 2차 사법파동이 일었을 때 연수원생들의 지명반대 서명운동을 주도했다”고 밝혔다.

또 다른 법조계 출신 정치권 관계자는 “서울대 법대에서 학생운동을 했던 최 전 의원은 연수원 시절 학생운동 경력이 없던 이 대표의 ‘의식화’를 담당했다”며 “당시 이 대표의 의식화 속도가 무서울 정도였다”고 밝혔다. 한 법조계 관계자는 “최 전 의원 등을 통해 운동권의 논리를 급속하게 습득한 이 대표는 정성호 의원, 문병호 전 의원 등과 함께 ‘기득권자의 길을 가지 말자. 각자 고향에서 변호사로 약자를 도우며 살자’라고 하며 지역 변호사로 활동하자고 약속했다”며 “이후 “정성호는 동두천으로, 문병호는 인천으로, 이재명은 성남으로 향했다”고 말했다.

최 전 의원이 민주당에 몸담고 있을 때 당시 성남시장이면서 대통령 선거 경선에 참여했던 이 대표가 주로 정치적 조언을 구하기도 했었다. 한 관계자는 “당시 정성호 의원과 최 전 의원에게 이 대표가 하루가 멀다 하고 전화해 정치적 진로를 두고 논의하고 의견을 물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이 최 전 의원을 계양갑에 공천하며 계양을에서 이 대표와 맞붙을 원 전 장관과 함께 전면전을 벌이는 모양새가 됐다. 민주당에서는 계양갑에 유동수 의원을 공천한 상태다.

민병기 기자 mingming@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한덕수 국무총리 후임으로 홍준표 대구시장을 제안했다. 홍 시장은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고 평가했다.이 대표는 1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젊은 층에게 시원하다는 평가를 받는 홍준표 대구시장을 총리로 모시고 국정의 상당 부분을 나눠 맡는 것도 방법"이라고 밝혔다. 그는 "고구마 100개 먹은 듯한 정권에 그나마 젊은 층이 관심 가지려면 한덕수 총리의 후임 총리부터 화끈하게 위촉해야 한다"고 했다.이 대표는 "윤석열 정부의 가장 큰 문제는 적어도 국민 앞에 털털하고 솔직하고 과단성 있을 줄 알았던 대통령이 무슨 일이 생기면 하릴없이 숨어서 시간만 보내면서 뭉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총리 인선 잘 해내지 못하면 정권에 대한 기대치는 더 급속히 가라 앉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이 운영하는 소통 커뮤니티인 ‘청년의꿈’에서 한 지지자가 이 대표에 대한 부정적인 글을 올리자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며 "당선을 축하드린다"고 적었다. 지난 9일에는 ‘이 대표가 혹시라도 당선된다면 힘을 합쳐야 하나’라는 지지자의 물음에 "당선된다면 다시 힘을 합쳐야겠지요"라고 답한 바 있다.조성진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