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국제

‘스위프트 온다’ 기대했는데… 관광부 장관 낚시글

김석 기자
김석 기자
  • 입력 2024-02-24 07:23
  • 수정 2024-02-24 07:41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테일러 스위프트. AFP 연합뉴스



에콰도르에서 세계적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 공연과 관련한 ‘헛소문’이 돌면서 혼란이 빚어졌다. 헛소문의 진원은 지속가능한 관광을 홍보하려는 관광부 장관의 글이었다.

23일(현지시간) 에콰도르 언론 엘우니베르소와 에쿠아비사 등에 따르면 닐스 올센 에콰도르 관광부 장관은 이번 주 초 틱톡에 올린 짧은 동영상 게시물에서 “이번 주 우리나라 연예·관광 산업에 있어서 중요한 뉴스 중 하나를 발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그는 “이름에 T로 시작하고, S가 들어가며, 세계에서 가장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고, 에콰도르에 와본 적 없는”이라는 힌트도 남겼다. 이에 현지에서는 세계적 팝스타인 테일러 스위프트(Taylor Swift)의 콘서트 개최를 암시하는 것이라는 소문이 빠르게 확산했다. 이에 일부 매체는 현지 팬들의 기대감을 조망하는 보도와 함께 스위프트의 2024년 공연 일정과 개런티 등 정보를 전달하기도 했다.

그러나 올센 장관은 하루 뒤 자신의 설명이 ‘지속 가능한 관광’(Turismo Sostenible) 정책 추진과 관련한 법안 발표에 관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정부 관료의 낚시글에 현지 팬들은 정부의 방식에 불만을 표시하고 있다. 엘우니베르소는 외부 필자 칼럼에서 “에콰도르는 국내의 광범위한 폭력 사태와 이에 맞서기 위한 정부의 내부 무력 충돌 선언 등으로 관광산업이 크게 위축돼 있다”며 “관광부 업무 추진이 현 상황에서 쉽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해서 해당 부처의 수장이 그렇게 현명하지 못한 발언을 할 이유는 없다”고 비판했다.

김석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한덕수 국무총리 후임으로 홍준표 대구시장을 제안했다. 홍 시장은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고 평가했다.이 대표는 1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젊은 층에게 시원하다는 평가를 받는 홍준표 대구시장을 총리로 모시고 국정의 상당 부분을 나눠 맡는 것도 방법"이라고 밝혔다. 그는 "고구마 100개 먹은 듯한 정권에 그나마 젊은 층이 관심 가지려면 한덕수 총리의 후임 총리부터 화끈하게 위촉해야 한다"고 했다.이 대표는 "윤석열 정부의 가장 큰 문제는 적어도 국민 앞에 털털하고 솔직하고 과단성 있을 줄 알았던 대통령이 무슨 일이 생기면 하릴없이 숨어서 시간만 보내면서 뭉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총리 인선 잘 해내지 못하면 정권에 대한 기대치는 더 급속히 가라 앉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이 운영하는 소통 커뮤니티인 ‘청년의꿈’에서 한 지지자가 이 대표에 대한 부정적인 글을 올리자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며 "당선을 축하드린다"고 적었다. 지난 9일에는 ‘이 대표가 혹시라도 당선된다면 힘을 합쳐야 하나’라는 지지자의 물음에 "당선된다면 다시 힘을 합쳐야겠지요"라고 답한 바 있다.조성진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