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연기 중단’ 최강희, 야쿠르트 매니저 됐다…“건강한 직업”

  • 입력 2024-02-22 06:52
  • 수정 2024-02-22 07:51
댓글 7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서울=뉴시스] 최강희 (사진 = 유튜브 채널 ‘나도 최강희’ 캡처) 2024.02.21.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서울=뉴시스] 최강희 (사진 = 유튜브 채널 ‘나도 최강희’ 캡처) 2024.02.21.



삶의 경험치를 늘려나가고 있는 배우 최강희가 이번엔 일일 ‘프레시 매니저’(야쿠르트 매니저) 체험에 나섰다.

최강희는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나도 최강희’에 업로드된 ‘야쿠르트 배달 시작’이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프레시 매니저에 대해 “우리한테 되게 친숙한 분들”이라며 반겼다.

이번 영상에서 최강희는 프레시 매니저 전용 전동 카트인 ‘코코’ 조작법을 배웠다. 자신의 일일 체험을 이끈 사부를 따라 헬멧을 착용하고 추운 날씨 속에서 바람을 가로질렀다. 어릴 때 야쿠르트의 밑부분을 이로 깨물어 먹었던 경험을 공유하고, 뒤집어진 야쿠르트 병을 처음 봤다며 즐거워하기도 했다.

특히 최강희는 동네 주민들과 친근하게 소통하는 사부의 모습에 감탄했다. 최강희 역시 처음 보는 이들과도 자연스럽게 소통했다. 최강희는 “건강한 직업 같다. 서로 안부 묻고, 인사하고, 운동하고”라고 만족스러워했다. 사부 역시 “이 일을 하다 보면 행복해진다. 추천할 직업”이라고 웃었다.

아울러 프레시 매니저가 선행 활동인 ‘홀몸노인 돌봄활동’ 등을 하는 모습에 대해서도 높게 평가했다. 이날 요쿠르트 등을 완판한 최강희는 “전 세계적으로 유일한 직업 같다”고 여겼다.

최강희는 3년 전부터 연기를 중단하고 각종 직업을 체험하고 있다. 그는 최근 MBC TV 예능물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배우 외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이 뭐가 있을지 궁금했다며 “작가 학원도 등록했고 편집도 배웠다. 고깃집에서 설거지 아르바이트도 했다. 그런데 다 소질이 없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최강희는 곧 다시 연기를 시작할 생각이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한덕수 국무총리 후임으로 홍준표 대구시장을 제안했다. 홍 시장은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고 평가했다.이 대표는 1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젊은 층에게 시원하다는 평가를 받는 홍준표 대구시장을 총리로 모시고 국정의 상당 부분을 나눠 맡는 것도 방법"이라고 밝혔다. 그는 "고구마 100개 먹은 듯한 정권에 그나마 젊은 층이 관심 가지려면 한덕수 총리의 후임 총리부터 화끈하게 위촉해야 한다"고 했다.이 대표는 "윤석열 정부의 가장 큰 문제는 적어도 국민 앞에 털털하고 솔직하고 과단성 있을 줄 알았던 대통령이 무슨 일이 생기면 하릴없이 숨어서 시간만 보내면서 뭉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총리 인선 잘 해내지 못하면 정권에 대한 기대치는 더 급속히 가라 앉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이 운영하는 소통 커뮤니티인 ‘청년의꿈’에서 한 지지자가 이 대표에 대한 부정적인 글을 올리자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며 "당선을 축하드린다"고 적었다. 지난 9일에는 ‘이 대표가 혹시라도 당선된다면 힘을 합쳐야 하나’라는 지지자의 물음에 "당선된다면 다시 힘을 합쳐야겠지요"라고 답한 바 있다.조성진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