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국민의힘 39%, 민주당 31%…국힘 지지도 1년래 최고

조성진 기자
조성진 기자
  • 입력 2024-02-22 11:17
  • 수정 2024-02-22 11:50
댓글 34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지지도가 차가 더 벌어졌다는 전국지표조사 결과가 22일 나왔다. 국민의힘 지지도는 약 1년래 가장 높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19~21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2월 4주 전국지표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서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39%, 민주당 31%로 나타났다. 개혁신당은 3%, 녹색정의당은 1%, 그외 다른 정당은 3%다. ‘지지하는 정당이 없다’는 23%, ‘모름·무응답’은 1%다.

직전인 2월 2주와 비교해 국민의힘은 2%포인트, 민주당은 1%포인트 상승했다. 양당의 지지율 차는 8%포인트로 지난 조사에 이어 오차범위 밖이다. 국민의힘 지지도는 지난해 2월 3주와 3월 1주 각 39%를 기록한 후 가장 높다.

지역구 국회의원 투표 의향은 국민의힘 35%, 민주당 33%로 팽팽하다. 개혁신당은 3%, 녹색정의당은 1%, 그외 다른 정당은 3%로 집계됐다. ‘투표할 후보가 없음’ 20%, ‘모름·무응답’ 5%다.

비례대표 국회의원 투표는 ‘국민의힘이 만드는 비례정당’이 33%, ‘민주당이 참여하는 비례연합정당’이 25%로 나타났다. 개혁신당은 6%, 녹색정의당은 2%로 집계됐다. ‘그외 다른 정당’ 6%, ‘지지정당 없음’ 24%, ‘모름·무응답’ 5%다.

국민의힘이 만드는 비례정당은 지역구 투표 유권자를 대부분 흡수하지만, 민주당이 참여하는 비례연합정당은 상당한 이탈자가 나올 수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기타 정당이 6% 나왔다는 점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추진하고 있는 신당으로 옮겨갈 개연성도 있다.

이번 조사는 통신 3사가 제공하는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면접조사로 진행됐고 응답률은 17.0%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또는 전국지표조사 홈페이지 참조.

조성진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한덕수 국무총리 후임으로 홍준표 대구시장을 제안했다. 홍 시장은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고 평가했다.이 대표는 1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젊은 층에게 시원하다는 평가를 받는 홍준표 대구시장을 총리로 모시고 국정의 상당 부분을 나눠 맡는 것도 방법"이라고 밝혔다. 그는 "고구마 100개 먹은 듯한 정권에 그나마 젊은 층이 관심 가지려면 한덕수 총리의 후임 총리부터 화끈하게 위촉해야 한다"고 했다.이 대표는 "윤석열 정부의 가장 큰 문제는 적어도 국민 앞에 털털하고 솔직하고 과단성 있을 줄 알았던 대통령이 무슨 일이 생기면 하릴없이 숨어서 시간만 보내면서 뭉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총리 인선 잘 해내지 못하면 정권에 대한 기대치는 더 급속히 가라 앉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이 운영하는 소통 커뮤니티인 ‘청년의꿈’에서 한 지지자가 이 대표에 대한 부정적인 글을 올리자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며 "당선을 축하드린다"고 적었다. 지난 9일에는 ‘이 대표가 혹시라도 당선된다면 힘을 합쳐야 하나’라는 지지자의 물음에 "당선된다면 다시 힘을 합쳐야겠지요"라고 답한 바 있다.조성진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