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머홈스 MVP’ 캔자스시티, 19년 만에 2년 연속 슈퍼볼 우승

오해원 기자
오해원 기자
  • 입력 2024-02-12 13:21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NFL 캔자스시티 치프스의 쿼터백 패트릭 머홈스(가운데)가 12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얼리전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포티나니어스와 제58회 슈퍼볼에서 승리한 뒤 빈스 롬바르디 트로피를 들고 환호하고 있다. AP뉴시스



캔자스시티 치프스가 2년 연속 슈퍼볼 정상에 올랐다.

캔자스시티는 12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얼리전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제58회 슈퍼볼에서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에 25-22로 역전승했다.

지난해에도 슈퍼볼 정상을 차지했던 캔자스시티는 통산 4번째 우승을 19년 만의 ‘연속 우승’으로 장식했다. 슈퍼볼 연속 우승이 나온 건 2004∼2005년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 이후 처음이다. 무엇보다 캔자스시티는 최근 5년 중 4차례나 슈퍼볼에 진출해 3번이나 빈스 롬바르디 트로피를 들었다.

반면 샌프란시스코는 1995년 이후 첫 슈퍼볼 우승에 도전했으나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샌프란시스코는 2020년 슈퍼볼에서도 캔자스시티에 패해 준우승에 만족했다.

정규 시간에 19-19로 승부를 내지 못한 두 팀은 연장에서 울고 웃었다. 슈퍼볼 연장전은 15분의 제한 시간이 있지만, 한 번씩 공격을 주고받아 더 많은 점수를 낸 팀이 승리한다. 먼저 공격에 나선 샌프란시스코는 필드골로 3점을 얻었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NFL 캔자스시티 치프스의 타이트 엔드 트래비스 켈시(왼쪽)가 12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얼리전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와 제58회 슈퍼볼에서 승리한 뒤 여자친구인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와 키스를 나누고 있다. AP뉴시스



하지만 캔자스시티는 쿼터백 패트릭 머홈스가 직접 공을 들고 상대 진영을 향해 뛰는 과감한 작전에 이어 와이드 리시버 미콜 하드먼에게 6점짜리 터치다운 패스를 전달해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머홈스는 생애 세 번째 슈퍼볼 최우수선수(MVP)를 수상했다.

한편 이날 경기엔 당대 최고의 인기를 누리는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가 일본 도쿄 공연을 마치고 남자친구인 트래비스 켈시를 응원하기 위해 직접 경기장을 찾았다. CNN 등 미국 매체는 스위프트가 경기 시작 2시간 전에 경기장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이번 슈퍼볼은 스위프트가 켈시를 응원하기 위해 직관하는 13번째 경기다.

오해원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 ‘너의 이름은’에 참여한 프로듀서인 50대 남성이 미성년자의 나체 사진 등을 촬영하게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너의 이름은’은 한국에서만 380만 명이 넘는 관람객을 동원한 인기 작품이어서 충격을 주고 있다.23일 TBS, 오사카신문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토 코이치로(52)는 아동 성매수·아동 포르노 금지법 위반 혐의로 와카야마현경에 체포됐다. 이토는 ‘너의 이름은’을 만든 프로덕션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경찰에 따르면 이토는 3년 전 SNS로 알게 된 나가노현 거주 여고생이 18세 미만인 것을 알면서도 나체의 셀카 사진을 찍어 자신의 휴대전화로 보내게 한 혐의를 받는다.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용의자 소유의 개인 컴퓨터에서는 다른 여성의 사진과 영상 등도 발견됐다. 그는 “다른 사람과도 교환했기 때문에 이번 건이 (컴퓨터 영상 중) 어떤 아이인지 생각나지 않는다”고 변명한 것으로 전해졌다.이토 코이치로는 일본의 영화 프로듀서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제작한 ‘스즈메의 문단속’ ‘너의 이름은’ ‘날씨의 아이’ 등의 극장판 애니메이션 작업에 참여했다.일본 네티즌들은 “신카이 마코토 감독에게 영향이 갈 일은 없겠지만 이번 사건으로 TV 방영은 한동안 안 나올 것 같다” “‘너의 이름은’이 ‘너의 수갑은’이 돼버렸다”라며 비판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