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마음상담소

Q : 불안장애인 줄 알았더니 ‘자율신경실조증’… 치료 가능할까요?

  • 입력 2024-01-31 09:28
  • 수정 2024-01-31 09:29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게티이미지뱅크



■ 마음상담소

▶▶ 독자 고민


사무직이지만 일이 규칙적이지 않습니다. 한가할 때도 있긴 하지만, 갑자기 일이 몰리면 끼니를 거를 정도로 정신이 없습니다. 이런 업무 스트레스가 몇 년 전부터 심했는데, 몇 달 전에는 과부하가 될 때마다 이명이 들리고, 어지럽고, 소화가 잘 안 되며 멍해지는 증상이 있었습니다. 집에서 아이들과 놀아줄 때까지도 속이 더부룩하고 늘 긴장되고 두근거림이 심해졌습니다. 내시경 등 여러 가지 검사를 해 봐도 정상이길래 정신건강의학과에 가봤더니 불안장애 쪽이라고 진단해 약을 먹기 시작하면서 조금씩 편해지긴 했습니다. 본가에 갔다가 어머니가 아는 한의원에 갔더니 자율신경실조증 증상이라고 들었습니다. 교감신경과 부교감신경의 균형이 맞지 않는 상태라고 하는데요. 이제까지 복용하던 불안장애 약을 중단하고 새로운 치료를 해야만 좋아질 수 있을까요? 자율신경이라는 것이 스스로 어떻게 해볼 수 있는 게 아닌 듯해서 답답합니다.

A : 약물치료·생활습관 변화로 자율신경 균형 회복 가능

▶▶ 솔루션


걱정이 많으셨겠네요. 우리 몸의 자율신경에는 교감신경과 부교감신경이 있고, 시소와 같이 움직이며 외부 상황에 적응합니다. 업무 과부하의 상황보다도 집에서 불안에 대한 신체 증상을 겪은 점이 더 걱정입니다. 부교감신경이 우세해서 쉬는 모드로 바뀌면 좋은데 스트레스가 오래 지속되다 보니 그 전환이 잘 이뤄지지 않은 듯합니다. 즉 쉬어야 하는 상황에서 긴장하는 것이 더 해롭습니다.

불안은 감정이나 마음의 문제이고, 자율신경은 몸의 문제로 별개다 싶을 수도 있지만, 몸과 마음은 연결돼 있습니다. 여러 가지 신경 중에 우리가 잠자는 순간에도 알아서 움직이면서 심장을 뛰게 하고 소화를 시키고 땀을 흘리는 등 내장기관을 조절하는 것이 자율신경입니다. 교감신경과 부교감신경의 불균형을 일컫는 자율신경실조증이 좀 더 광의(廣義)의 개념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정신건강의학과에서 불안장애는 교감신경이 우세한 상황이고, 우울장애는 부교감이 상대적으로 과도한 경우입니다. 불안과 우울 두 가지가 함께 오기도 하는 까닭은 이러한 자율신경의 작동이 상황에 걸맞지 않게 급격하게 변화하는 경우도 많기 때문입니다. 자율신경의 균형에 관여하는 많은 신경전달물질의 균형을 맞추는 것이 약물치료입니다. 다른 곳에서 받은 진단명도 현재 약물치료를 하는 곳에 상의해 보는 게 좋겠습니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우리가 즉각적으로 자율신경을 움직일 수는 없지만, 생활습관 변화를 통해서 자율신경 균형을 회복하는 방법은 많습니다. 고바야시 히로유키의 ‘자율신경계’를 보면, 아침에 조금 일찍 일어나서 서두르지 않기, 저녁에는 너무 뜨겁지 않은 39도 정도로 목욕하기, 세로토닌이 생성되는 곳인 장을 깨끗하게 하기 등 실천방안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그 책에 나온 방법이 다 옳은 것은 아니고, 규칙적인 생활이나 절주, 금연 등 일반적으로 우리가 건강하게 살 수 있는 방법들을 실천하다 보면 자율신경의 건강도 회복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하주원 대한정신건강의학과의사회 홍보이사·전문의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교수님 키스에 “안돼요 선생님” 명문대 여대생의 폭로 영상
교수님 키스에 “안돼요 선생님” 명문대 여대생의 폭로 영상 중국의 명문대 박사과정 여학생이 지도교수가 지속적으로 성희롱했다고 폭로해 파문이 일고 있다. 특히 이 여학생은 지도교수가 물리적, 언어적으로 성적인 괴롭힘을 가했고 이를 거부했다는 이유로 자신에게 박사학위 취득을 막겠다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22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자신을 인민대 인문대에서 공부한 ‘왕디’라고 밝힌 이 여학생은 전날 웨이보에 올린 59분짜리 영상에서 자신의 신분증을 잠깐 들어 올려 보여준 뒤 미투(Me too) 폭로를 했다. 마스크를 쓴 채 영상에 나온 그는 인민대의 전 부학장이자 전 공산당 대표였던 자신의 지도교수가 2년 넘게 자신에게 무보수로 많은 임무를 부과했고 질책했으며, 그를 거부하자 졸업을 못 하게 하겠다고 협박했다고 밝혔다. 특히 왕디는 해당 교수가 2022년 5월 사무실로 와달라고 요청했던 문자 메시지와 강제로 키스하려고 하자 "안돼요. 선생님"이라며 저항하는 음성 파일을 성희롱 증거로 공개했다. 왕디는 "지금 이 순간, 나는 더는 참을 수 없고 물러설 곳이 없다. 그래서 공개적으로 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인민대는 왕디의 주장을 조사하기 위한 태스크포스팀을 꾸린 상태다. 인민대 측은 "교수의 비윤리적 행동에 대해서는 무관용이 원칙이며, 며칠 내 조사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다만 AP는 이 같은 내용을 보도하며 "중국공산당은 강력한 사회적 운동을 자신의 권력에 대한 잠재적 위협으로 간주한다"면서 "지난 6월 미투 운동의 일환으로 여성의 권리를 촉진했던 중국 기자가 국가 권력 전복을 선동한 혐의로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고 그의 지지자들이 밝힌 사례가 있다"고 지적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