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마음상담소

Q : 연애·직업 등 앞날에 걱정 많은 친구, 조언하기 힘드네요

  • 입력 2024-01-24 09:08
  • 수정 2024-01-24 12:29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게티이미지뱅크



■ 마음상담소

▶▶ 독자 고민


대학 시절부터 친한 친구가 있습니다. 저도 힘들 때 그 친구에게 많이 의지하는데, 다른 사람의 문제를 의리 있게 돕는 친구입니다. 하지만 요즘은 친구가 자기 문제를 상의하는 방식에 지칩니다. 몇 달 전에는 이직을 고민한다고 하면서 다른 회사 두 군데의 장단점을 얘기하길래, 두 군데 중 한 군데에 대해 열심히 조언해줬더니 결국 친구는 기존 회사에 잘 다니고 있습니다.

남자친구에 대해 마음에 안 드는 점을 얘기하는데, 이직처럼 제가 헛된 충고를 하는 꼴이 될까 봐 헤어지고 싶냐고 질문을 했습니다. 그랬더니 마음을 잘 모르겠다면서 남자친구가 그래도 좋은 점이 많다고 얘기하네요. 연애와 직업 등 앞날에 대해 걱정이 많아서 양가감정이 드는 것은 이해하는데, 저는 감정보다는 해결책 중심의 대화를 하는 사람, ‘MBTI(성격유형검사)’에서 전형적인 ‘T’(사고형)라서 이런 상황에 대처하기가 어렵습니다.

A : 해결책 제시하기보다는 감정에 공감하는 것이 중요

▶▶ 솔루션


사람의 감정은 일정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감정이 바뀌는 주기가 너무 짧을 경우 주위 사람들은 누구나 힘들기 마련이지요. 친구의 마음이 자꾸 변하는데도 그 친구를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것을 보면, 원래 관계가 좋았구나 싶습니다.

감정은 논리적이지 않습니다. 주변 환경 자체보다도 내가 주변 환경을 어떻게 해석하느냐에 영향을 받습니다. 불면증에 시달리거나, 날씨가 안 좋다는 이유만으로도 내 상황에 대해 다르게 해석하고 평소와는 다른 감정을 느낄 수 있습니다. 즉, 바로 그 순간에는 마땅한 이유가 있는 것이 감정입니다. 그러므로 사람의 감정은 그 순간에는 언제나 옳지만, 시간의 축 안에서는 변화가 큽니다.

감정을 호소하고, 거기에 공감을 받는 것만으로도 치유가 되는 사람이 많습니다. ‘환기 효과(ventilation effect)’라고 하는데요. 사람들은 반드시 내 감정에 대해서 모든 상황에 옳다는 논리적인 근거를 바라는 것이 아닙니다. 그냥 그 순간에 내가 느끼는 것에 대해서만 타인이 인정하고 받아들여 주기만 해도 되는 것입니다. 그런데 감정적 공감 대신에 구체적인 상황을 제시하려고 하면, 오히려 들어주는 입장에서 피곤해질 수 있습니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윤홍균의 ‘마음지구력’을 보면 양가감정에는 양가공감으로 대처하라는 말이 나옵니다. 사람은 한 번에 두 가지 감정을 느끼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오늘은 이렇게 느끼고, 내일은 저렇게 느낄 수도 있는 것이죠. 그 감정선에 따라서 그냥 그 순간의 감정에 대해서만 공감을 하려는 태도가 필요할 것입니다. 감정보다는 사고 중심의 사람들이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할 경우 죄책감을 갖거나 성의가 없어 보이면 어쩌지라고 걱정하는데, 절대 그렇지 않습니다. 오히려 섣불리 해결책을 제시했다가 관계가 틀어질 수도 있습니다. 결국 각자의 삶에 대해서는 스스로 결정을 해야 하니까요.

하주원 대한정신건강의학과의사회 홍보이사·전문의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 ‘너의 이름은’에 참여한 프로듀서인 50대 남성이 미성년자의 나체 사진 등을 촬영하게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너의 이름은’은 한국에서만 380만 명이 넘는 관람객을 동원한 인기 작품이어서 충격을 주고 있다.23일 TBS, 오사카신문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토 코이치로(52)는 아동 성매수·아동 포르노 금지법 위반 혐의로 와카야마현경에 체포됐다. 이토는 ‘너의 이름은’을 만든 프로덕션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경찰에 따르면 이토는 3년 전 SNS로 알게 된 나가노현 거주 여고생이 18세 미만인 것을 알면서도 나체의 셀카 사진을 찍어 자신의 휴대전화로 보내게 한 혐의를 받는다.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용의자 소유의 개인 컴퓨터에서는 다른 여성의 사진과 영상 등도 발견됐다. 그는 “다른 사람과도 교환했기 때문에 이번 건이 (컴퓨터 영상 중) 어떤 아이인지 생각나지 않는다”고 변명한 것으로 전해졌다.이토 코이치로는 일본의 영화 프로듀서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제작한 ‘스즈메의 문단속’ ‘너의 이름은’ ‘날씨의 아이’ 등의 극장판 애니메이션 작업에 참여했다.일본 네티즌들은 “신카이 마코토 감독에게 영향이 갈 일은 없겠지만 이번 사건으로 TV 방영은 한동안 안 나올 것 같다” “‘너의 이름은’이 ‘너의 수갑은’이 돼버렸다”라며 비판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