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열애설’ BTS 뷔·블랙핑크 제니 결별

  • 입력 2023-12-07 06:03
  • 수정 2023-12-07 08:03
댓글 4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BTS 뷔 - 블랙핑크 제니[빅히트/YG 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열애설에 휩싸였던 방탄소년단(BTS)의 뷔와 블랙핑크의 제니가 결별한 것으로 알려졌다.

6일 가요계에 따르면 뷔와 제니는 연인 관계를 정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의 열애설은 지난해 제주도 모처에서 함께 있는 장면을 목격했다는 주장이 나오며 처음 불거졌다.

이후 지난 5월에는 이들이 프랑스 파리에서 데이트하는 듯한 모습이 포착되면서 다시 한번 화제가 됐다.

소속사 빅히트뮤직과 YG엔터테인먼트는 그간 둘의 열애설에 대해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 ‘너의 이름은’에 참여한 프로듀서인 50대 남성이 미성년자의 나체 사진 등을 촬영하게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너의 이름은’은 한국에서만 380만 명이 넘는 관람객을 동원한 인기 작품이어서 충격을 주고 있다.23일 TBS, 오사카신문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토 코이치로(52)는 아동 성매수·아동 포르노 금지법 위반 혐의로 와카야마현경에 체포됐다. 이토는 ‘너의 이름은’을 만든 프로덕션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경찰에 따르면 이토는 3년 전 SNS로 알게 된 나가노현 거주 여고생이 18세 미만인 것을 알면서도 나체의 셀카 사진을 찍어 자신의 휴대전화로 보내게 한 혐의를 받는다.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용의자 소유의 개인 컴퓨터에서는 다른 여성의 사진과 영상 등도 발견됐다. 그는 “다른 사람과도 교환했기 때문에 이번 건이 (컴퓨터 영상 중) 어떤 아이인지 생각나지 않는다”고 변명한 것으로 전해졌다.이토 코이치로는 일본의 영화 프로듀서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제작한 ‘스즈메의 문단속’ ‘너의 이름은’ ‘날씨의 아이’ 등의 극장판 애니메이션 작업에 참여했다.일본 네티즌들은 “신카이 마코토 감독에게 영향이 갈 일은 없겠지만 이번 사건으로 TV 방영은 한동안 안 나올 것 같다” “‘너의 이름은’이 ‘너의 수갑은’이 돼버렸다”라며 비판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