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MZ 조폭 ‘전국회’의 실체…한 놈 빼고 다잡았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기자
  • 입력 2023-12-05 22:32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전국 파이팅” 구호 외치는 전국회 조직원들과 A씨. 충남경찰청 제공



전국 21개 조직 2002년생 MZ 조폭 모임
단체 등 구성 활동 혐의 38명 중 37명 검거



2002년생 MZ 조직폭력배 모임인 ‘전국회’는 스물한 살 A 씨가 붙잡히면서 실체가 드러났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충남 논산 지역 조폭이다. A 씨는 지난해 8월부터 지난 5월까지 불법 도박 사이트를 운영했다. 1월에는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불법 성 착취물을 제작하다 꼬리가 잡혔다.

경찰은 당시 인터넷 도박장을 운영하던 논산 지역 조직원들을 붙잡아 압수품을 분석하다 ‘전국회’의 존재를 파악했다. A 씨 휴대전화 포렌식을 통해서였다. A 씨는 논산 조폭이면서 동시에 전국 21개 폭력조직에서 2002년생 조직원들이 결성한 MZ 조폭 모임의 연락책이기도 했다.

경찰은 지난 7월 A 씨를 비롯해 다른 MZ 조직원들을 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위반(단체 등의 구성 활동) 혐의 등으로 입건했다. 경찰은 A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기각됐고, 그 사이 A 씨는 "내일 출석하겠다"고 거짓말한 후 베트남으로 도주했다.

경찰은 A 씨 도주를 도운 지인 4명의 신원을 파악하고 이들에게 범인도피 혐의를 적용했다. 경찰은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하고 인접국에도 소재 추적과 검거를 요청했다. A 씨는 지난달 24일 호찌민 공항에서 검거돼 지난 2일 국내로 송환됐다. 충남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도박공간 개설·청소년성보호법위반(성착취물제작) 혐의로 논산 조직폭력배 A 씨를 베트남에서 검거, 국내로 송환해 구속했다고 5일 밝혔다. 이로써 경찰은 전국 MZ 조폭 38명 중 37명에 대한 소재 파악과 검거를 마쳤고 나머지 1명에 대해서도 계속 추적 중이다.

임정환 기자



photo이미지 크게보기 호찌민 공항에서 국내로 송환되는 A 씨. 충남경찰청 제공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 ‘너의 이름은’에 참여한 프로듀서인 50대 남성이 미성년자의 나체 사진 등을 촬영하게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너의 이름은’은 한국에서만 380만 명이 넘는 관람객을 동원한 인기 작품이어서 충격을 주고 있다.23일 TBS, 오사카신문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토 코이치로(52)는 아동 성매수·아동 포르노 금지법 위반 혐의로 와카야마현경에 체포됐다. 이토는 ‘너의 이름은’을 만든 프로덕션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경찰에 따르면 이토는 3년 전 SNS로 알게 된 나가노현 거주 여고생이 18세 미만인 것을 알면서도 나체의 셀카 사진을 찍어 자신의 휴대전화로 보내게 한 혐의를 받는다.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용의자 소유의 개인 컴퓨터에서는 다른 여성의 사진과 영상 등도 발견됐다. 그는 “다른 사람과도 교환했기 때문에 이번 건이 (컴퓨터 영상 중) 어떤 아이인지 생각나지 않는다”고 변명한 것으로 전해졌다.이토 코이치로는 일본의 영화 프로듀서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제작한 ‘스즈메의 문단속’ ‘너의 이름은’ ‘날씨의 아이’ 등의 극장판 애니메이션 작업에 참여했다.일본 네티즌들은 “신카이 마코토 감독에게 영향이 갈 일은 없겠지만 이번 사건으로 TV 방영은 한동안 안 나올 것 같다” “‘너의 이름은’이 ‘너의 수갑은’이 돼버렸다”라며 비판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