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한국해양진흥공사, ‘2023년 해운금융전문인력양성사업’ 교육 성료

조해동 기자
조해동 기자
  • 입력 2023-12-05 13:48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해운금융교육 직무 기초과정 수료생들이 수료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해양진흥공사 제공


한국해양진흥공사(사장 김양수, 이하‘공사’)는 지난 10월 6일부터 12월 1일까지 약 2달간 진행된‘2023년 해운금융전문인력양성사업’ 교육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5일 밝혔다.

공사는 지난 2020년부터 해운·금융 분야 종사자를 대상으로 실무능력 향상과 전문성 강화를 목표로 해운금융 실무교육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는 한국금융투자협회 금융투자교육원(이하‘교육원’)을 통해 유관 업계 재직자를 대상으로 직무기초 과정 20명, 직무심화 과정 15명 등 총 35명의 교육생을 선발하여 교육을 진행하였으며, 과정별 성적 우수자에게는 장학금을 지급하였다.

직무기초 과정은 10월 6일부터 11월 17일까지, 직무심화 과정은 10월 6일부터 12월 1일까지 교육원에서 매주 금요일 개최되었으며, 해운시황, 선박금융, PF, 세무·법률, 자금조달 기법 등 다양한 과목으로 구성하여 진행되었다.

공사 김양수 사장은"이번 해운금융 교육과정에 대한 재직자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확인하였으며, 내년에도 교육과정 개선, 확대 등을 통해 해운·금융 분야 재직자의 역량 강화에 대한 지원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조해동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이재명 가고 조국…100석도 위태” 민주 180석 맞힌 ‘엄문어’ 예언
“이재명 가고 조국…100석도 위태” 민주 180석 맞힌 ‘엄문어’ 예언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이 이번 총선에선 민주당이 "100석도 위태위태하다"며 "총선이 끝나면 이재명 대표가 가고 조국 대표가 온다"고 전망했다. 엄 소장은 지난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의 180석을 정확히 예측해 ‘엄문어’라는 별명으로 불린다.29일 정치권에 따르면 엄 소장은 전날 YTN라디오 ‘신율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 "지금 민주당이 지역구에서 100석도 위태위태하다"면서 "이재명 대표는 3월 중순에 반전이 된다고 얘기하지만 그렇게 여론이 급반전한 거는 한 번도 본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충청도 같은 경우 하룻밤에도 여론 지지율이 20%가 왔다 갔다 한다고 얘기하는데 하룻밤 사이에 20%가 왔다 갔다 하는 경우는 전혀 없다"면서 "그렇게 보일 뿐"이라고 강조했다.이와 함께 엄 소장은 "총선 끝나면 이재명 가고 조국 온다"고 내다봤다. 엄 소장은 "민주당 공천 파동의 최대 수혜자가 조국 신당"이라며 "보름 전에만 해도 조국 신당이 나와봤자 지난번 총선 때 열린 민주당이 얻었던 한 5~6% 생각을 했었다. 그런데 의외로 민주당 공천에 실망한 호남 유권자, 진보 성향 지지자들이 교차투표를 통해서 대거 비례대표는 조국 신당을 찍을 것 같다. 최소 15% 이상 득표할 것"이라고 말했다.엄 소장은 "연동제이기에 15% 득표하면 (비례대표 의석을) 50석 잡고, 50석의 15%면 한 7~8석이 된다"면서 "조국 신당이 가져가 버리면 민주당 비례의석은 줄어들어 민주당이 실제 얻을 수 있는 비례의석은 최대 5석 미만으로 지역구 100석을 합쳐 (22대 총선 때 민주당은) 105석 정도 얻을 것"이라고 판단했다.특히 엄 소장은 지난 2019년 조국 사태 당시 조 대표는 민주당의 차기 주자 선두권이었다며 "이재명 대표가 이렇게 내상을 깊게 입으면 조국으로 바로 대체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엄 소장은 "원래 역사는 돌고 도는 것"이라는 덧붙였다.한편 2020년 제21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지역구에서 163석,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이 17석을 얻으며 민주당은 전체 60%인 180석을 얻었다. 거대 여당의 탄생은 각종 여론 조사에서도 예상 밖의 결과였지만 엄 소장은 180석을 정확하게 맞추며 화제가 됐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