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한국해양진흥공사, ‘2023년 해운금융전문인력양성사업’ 교육 성료

조해동 기자
조해동 기자
  • 입력 2023-12-05 13:48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해운금융교육 직무 기초과정 수료생들이 수료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해양진흥공사 제공


한국해양진흥공사(사장 김양수, 이하‘공사’)는 지난 10월 6일부터 12월 1일까지 약 2달간 진행된‘2023년 해운금융전문인력양성사업’ 교육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5일 밝혔다.

공사는 지난 2020년부터 해운·금융 분야 종사자를 대상으로 실무능력 향상과 전문성 강화를 목표로 해운금융 실무교육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는 한국금융투자협회 금융투자교육원(이하‘교육원’)을 통해 유관 업계 재직자를 대상으로 직무기초 과정 20명, 직무심화 과정 15명 등 총 35명의 교육생을 선발하여 교육을 진행하였으며, 과정별 성적 우수자에게는 장학금을 지급하였다.

직무기초 과정은 10월 6일부터 11월 17일까지, 직무심화 과정은 10월 6일부터 12월 1일까지 교육원에서 매주 금요일 개최되었으며, 해운시황, 선박금융, PF, 세무·법률, 자금조달 기법 등 다양한 과목으로 구성하여 진행되었다.

공사 김양수 사장은"이번 해운금융 교육과정에 대한 재직자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확인하였으며, 내년에도 교육과정 개선, 확대 등을 통해 해운·금융 분야 재직자의 역량 강화에 대한 지원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조해동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교수님 키스에 “안돼요 선생님” 명문대 여대생의 폭로 영상
교수님 키스에 “안돼요 선생님” 명문대 여대생의 폭로 영상 중국의 명문대 박사과정 여학생이 지도교수가 지속적으로 성희롱했다고 폭로해 파문이 일고 있다. 특히 이 여학생은 지도교수가 물리적, 언어적으로 성적인 괴롭힘을 가했고 이를 거부했다는 이유로 자신에게 박사학위 취득을 막겠다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22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자신을 인민대 인문대에서 공부한 ‘왕디’라고 밝힌 이 여학생은 전날 웨이보에 올린 59분짜리 영상에서 자신의 신분증을 잠깐 들어 올려 보여준 뒤 미투(Me too) 폭로를 했다. 마스크를 쓴 채 영상에 나온 그는 인민대의 전 부학장이자 전 공산당 대표였던 자신의 지도교수가 2년 넘게 자신에게 무보수로 많은 임무를 부과했고 질책했으며, 그를 거부하자 졸업을 못 하게 하겠다고 협박했다고 밝혔다. 특히 왕디는 해당 교수가 2022년 5월 사무실로 와달라고 요청했던 문자 메시지와 강제로 키스하려고 하자 "안돼요. 선생님"이라며 저항하는 음성 파일을 성희롱 증거로 공개했다. 왕디는 "지금 이 순간, 나는 더는 참을 수 없고 물러설 곳이 없다. 그래서 공개적으로 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인민대는 왕디의 주장을 조사하기 위한 태스크포스팀을 꾸린 상태다. 인민대 측은 "교수의 비윤리적 행동에 대해서는 무관용이 원칙이며, 며칠 내 조사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다만 AP는 이 같은 내용을 보도하며 "중국공산당은 강력한 사회적 운동을 자신의 권력에 대한 잠재적 위협으로 간주한다"면서 "지난 6월 미투 운동의 일환으로 여성의 권리를 촉진했던 중국 기자가 국가 권력 전복을 선동한 혐의로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고 그의 지지자들이 밝힌 사례가 있다"고 지적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