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이번 겨울, 서해와 남해 연안을 중심으로 간헐적 강한 저수온 발생 우려

조해동 기자
조해동 기자
  • 입력 2023-12-05 09:27
  • 수정 2023-12-05 11:01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국립수산과학원 전경. 수과원 제공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우동식, 이하 수과원)은 이번 겨울, 수심이 얕은 서해와 남해의 연안과 내만을 중심으로 간헐적인 강한 저수온 발생이 예상되므로, 이에 따른 양식생물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양식장 관리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5일 당부했다.

올겨울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게 나타날 것으로 전망하나 일시적인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인해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것으로 기상청은 예측했다.

수과원 위성 및 실시간 수온 관측시스템 분석 결과 11월 연안 수온은 간헐적 한파로 평년에 비해 동해 0.5~1℃, 서해와 남해 0.5℃ 각각 낮게 나타났으며, 전년에 비해서는 0.5~2.5℃ 낮게 나타났다.

미국 국립빙설자료센터(NSIDC·National Snow & Ice Data Center)가 지난 11월까지 얼음 면적 변화에 대해 분석한 결과를 보면, 금년 가을 북극의 얼음 면적은 평년에 비해 낮은 수준을 보였다.

미국 국립빙설자료센터는 극지방, 빙권(얼음과 눈으로 덮혀있는 지역) 등과 관련된 연구 수행 및 관련 과학 데이터를 관리하고 배포하는 기관이다.

가을철 북극 얼음 면적 감소는 수증기량 증가에 따른 시베리아 고기압 세력 강화와 북극과 아극 지역 간의 온도차 감소에 따른 제트기류 약화로 중위도지역으로 한기류 남하 가능성을 증가시킨다.

따라서 우리나라 해역은 북극발 한파 영향으로 수심이 얕고 외해와의 해수 유출입이 적은 서해와 남해의 내만과 연안을 중심으로 저수온이 간헐적으로 강하게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겨울철 한파에 의한 양식생물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저수온이 오기 전에 양식시설을 점검하고 보강할 필요가 있다.

육상양식장에서는 보온덮개 설치, 보일러·히트펌프 등 가온시설 사전점검 등의 보온 강화가 필요하다.

해상가두리 양식장에서는 저수온 피해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어장의 경우, 지정된 월동장으로 양식생물을 신속하게 이동하고, 가두리 그물의 수심을 가능한 한 깊게 유지하여 강한 풍랑과 썰물 시 수온변화가 적도록 관리해야 한다.

축제식 양식장에서는 사육지 수면적의 일정부분에 비닐하우스를 설치하여 보온을 유지하고, 차가운 공기로부터 영향을 덜 받도록 양식장의 수심을 깊게 유지하는 것이 좋다.

수과원은 이번 겨울 저수온 발생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하기 위해 지난 11월, 180개소의 실시간 수온 관측시스템의 점검을 마쳤으며, 스마트폰을 통한 정보 제공시스템의 안정성도 확인했다.

조해동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이재명 가고 조국…100석도 위태” 민주 180석 맞힌 ‘엄문어’ 예언
“이재명 가고 조국…100석도 위태” 민주 180석 맞힌 ‘엄문어’ 예언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이 이번 총선에선 민주당이 "100석도 위태위태하다"며 "총선이 끝나면 이재명 대표가 가고 조국 대표가 온다"고 전망했다. 엄 소장은 지난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의 180석을 정확히 예측해 ‘엄문어’라는 별명으로 불린다.29일 정치권에 따르면 엄 소장은 전날 YTN라디오 ‘신율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 "지금 민주당이 지역구에서 100석도 위태위태하다"면서 "이재명 대표는 3월 중순에 반전이 된다고 얘기하지만 그렇게 여론이 급반전한 거는 한 번도 본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충청도 같은 경우 하룻밤에도 여론 지지율이 20%가 왔다 갔다 한다고 얘기하는데 하룻밤 사이에 20%가 왔다 갔다 하는 경우는 전혀 없다"면서 "그렇게 보일 뿐"이라고 강조했다.이와 함께 엄 소장은 "총선 끝나면 이재명 가고 조국 온다"고 내다봤다. 엄 소장은 "민주당 공천 파동의 최대 수혜자가 조국 신당"이라며 "보름 전에만 해도 조국 신당이 나와봤자 지난번 총선 때 열린 민주당이 얻었던 한 5~6% 생각을 했었다. 그런데 의외로 민주당 공천에 실망한 호남 유권자, 진보 성향 지지자들이 교차투표를 통해서 대거 비례대표는 조국 신당을 찍을 것 같다. 최소 15% 이상 득표할 것"이라고 말했다.엄 소장은 "연동제이기에 15% 득표하면 (비례대표 의석을) 50석 잡고, 50석의 15%면 한 7~8석이 된다"면서 "조국 신당이 가져가 버리면 민주당 비례의석은 줄어들어 민주당이 실제 얻을 수 있는 비례의석은 최대 5석 미만으로 지역구 100석을 합쳐 (22대 총선 때 민주당은) 105석 정도 얻을 것"이라고 판단했다.특히 엄 소장은 지난 2019년 조국 사태 당시 조 대표는 민주당의 차기 주자 선두권이었다며 "이재명 대표가 이렇게 내상을 깊게 입으면 조국으로 바로 대체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엄 소장은 "원래 역사는 돌고 도는 것"이라는 덧붙였다.한편 2020년 제21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지역구에서 163석,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이 17석을 얻으며 민주당은 전체 60%인 180석을 얻었다. 거대 여당의 탄생은 각종 여론 조사에서도 예상 밖의 결과였지만 엄 소장은 180석을 정확하게 맞추며 화제가 됐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