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지자체소속 운동선수 술집서 여종업원 추행, 항소심도 벌금형

곽선미 기자
곽선미 기자
  • 입력 2023-12-04 10:47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법원 법정내부. 연합뉴스



전남의 한 지자체 소속 실업팀 운동선수가 술집에서 여종업원을 추행해 항소심에서도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광주지법 형사2부(김영아 부장판사)는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벌금 800만 원을 선고받은 A(26) 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피고인과 검사의 항소를 모두 기각했다고 4일 밝혔다.

전남의 한 지자체 소속(실업팀) 운동선수인 A 씨는 2021년 11월 광주 서구의 한 주점에서 옆을 지나는 여종업원의 신체 부위를 손으로 만져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1심 재판부는 피고인에게 벌금형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 40시간도 명령했다. A 씨는 "추행한 사실이 없다"며 항소했으나, 2심 재판부도 이를 인정하지 않았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해자와 목격자 진술이 일관적이고, 사건 당시 피고인 행동에 비춰 제3의 인물이 추행했을 개연성도 없다"고 판시했다.

A 씨는 성범죄로 입건돼 수사받고 재판까지 받는 과정에서 전국대회에 출전해 입상하고 소속팀도 바뀌는 등 정상적으로 운동선수 생활을 했다. 관련 체육협회는 뒤늦게 A 씨의 성범죄 비위 사실을 인지하고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

곽선미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 ‘너의 이름은’에 참여한 프로듀서인 50대 남성이 미성년자의 나체 사진 등을 촬영하게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너의 이름은’은 한국에서만 380만 명이 넘는 관람객을 동원한 인기 작품이어서 충격을 주고 있다.23일 TBS, 오사카신문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토 코이치로(52)는 아동 성매수·아동 포르노 금지법 위반 혐의로 와카야마현경에 체포됐다. 이토는 ‘너의 이름은’을 만든 프로덕션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경찰에 따르면 이토는 3년 전 SNS로 알게 된 나가노현 거주 여고생이 18세 미만인 것을 알면서도 나체의 셀카 사진을 찍어 자신의 휴대전화로 보내게 한 혐의를 받는다.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용의자 소유의 개인 컴퓨터에서는 다른 여성의 사진과 영상 등도 발견됐다. 그는 “다른 사람과도 교환했기 때문에 이번 건이 (컴퓨터 영상 중) 어떤 아이인지 생각나지 않는다”고 변명한 것으로 전해졌다.이토 코이치로는 일본의 영화 프로듀서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제작한 ‘스즈메의 문단속’ ‘너의 이름은’ ‘날씨의 아이’ 등의 극장판 애니메이션 작업에 참여했다.일본 네티즌들은 “신카이 마코토 감독에게 영향이 갈 일은 없겠지만 이번 사건으로 TV 방영은 한동안 안 나올 것 같다” “‘너의 이름은’이 ‘너의 수갑은’이 돼버렸다”라며 비판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