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지자체소속 운동선수 술집서 여종업원 추행, 항소심도 벌금형

곽선미 기자
곽선미 기자
  • 입력 2023-12-04 10:47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법원 법정내부. 연합뉴스



전남의 한 지자체 소속 실업팀 운동선수가 술집에서 여종업원을 추행해 항소심에서도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광주지법 형사2부(김영아 부장판사)는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벌금 800만 원을 선고받은 A(26) 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피고인과 검사의 항소를 모두 기각했다고 4일 밝혔다.

전남의 한 지자체 소속(실업팀) 운동선수인 A 씨는 2021년 11월 광주 서구의 한 주점에서 옆을 지나는 여종업원의 신체 부위를 손으로 만져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1심 재판부는 피고인에게 벌금형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 40시간도 명령했다. A 씨는 "추행한 사실이 없다"며 항소했으나, 2심 재판부도 이를 인정하지 않았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해자와 목격자 진술이 일관적이고, 사건 당시 피고인 행동에 비춰 제3의 인물이 추행했을 개연성도 없다"고 판시했다.

A 씨는 성범죄로 입건돼 수사받고 재판까지 받는 과정에서 전국대회에 출전해 입상하고 소속팀도 바뀌는 등 정상적으로 운동선수 생활을 했다. 관련 체육협회는 뒤늦게 A 씨의 성범죄 비위 사실을 인지하고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

곽선미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교수님 키스에 “안돼요 선생님” 명문대 여대생의 폭로 영상
교수님 키스에 “안돼요 선생님” 명문대 여대생의 폭로 영상 중국의 명문대 박사과정 여학생이 지도교수가 지속적으로 성희롱했다고 폭로해 파문이 일고 있다. 특히 이 여학생은 지도교수가 물리적, 언어적으로 성적인 괴롭힘을 가했고 이를 거부했다는 이유로 자신에게 박사학위 취득을 막겠다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22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자신을 인민대 인문대에서 공부한 ‘왕디’라고 밝힌 이 여학생은 전날 웨이보에 올린 59분짜리 영상에서 자신의 신분증을 잠깐 들어 올려 보여준 뒤 미투(Me too) 폭로를 했다. 마스크를 쓴 채 영상에 나온 그는 인민대의 전 부학장이자 전 공산당 대표였던 자신의 지도교수가 2년 넘게 자신에게 무보수로 많은 임무를 부과했고 질책했으며, 그를 거부하자 졸업을 못 하게 하겠다고 협박했다고 밝혔다. 특히 왕디는 해당 교수가 2022년 5월 사무실로 와달라고 요청했던 문자 메시지와 강제로 키스하려고 하자 "안돼요. 선생님"이라며 저항하는 음성 파일을 성희롱 증거로 공개했다. 왕디는 "지금 이 순간, 나는 더는 참을 수 없고 물러설 곳이 없다. 그래서 공개적으로 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인민대는 왕디의 주장을 조사하기 위한 태스크포스팀을 꾸린 상태다. 인민대 측은 "교수의 비윤리적 행동에 대해서는 무관용이 원칙이며, 며칠 내 조사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다만 AP는 이 같은 내용을 보도하며 "중국공산당은 강력한 사회적 운동을 자신의 권력에 대한 잠재적 위협으로 간주한다"면서 "지난 6월 미투 운동의 일환으로 여성의 권리를 촉진했던 중국 기자가 국가 권력 전복을 선동한 혐의로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고 그의 지지자들이 밝힌 사례가 있다"고 지적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