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학생 등교 안 했다” 신고에 찾아간 집··· 가장이 가족과 함께 극단선택 추정

최지영 기자
최지영 기자
  • 입력 2023-12-02 09:54
  • 수정 2023-12-02 14:42
댓글 2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경찰 경찰서 내부에 설치된 경찰 상징물. 연합뉴스.



대기업 직원 40대 남성, 2일 심정지 상태로 병원 이송됐으나 사망 판정
지난 1일 해당 아파트서 화재 발생
경찰, 경제적 문제로 가장이 극단적 선택했을 가능성



지난 1일 밤 화재가 발생한 울산 북구의 한 아파트에서 아내와 자녀 등 3명이 숨진 채 발견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 가족의 가장인 40대 남성도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됐으나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2일 울산경찰청 등에 따르면, 전날 불이 난 아파트에 있던 남성 A 씨는 소방당국에 의해 구조돼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된 이후 사망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날 오후 7시쯤 “학생이 등교하지 않았다”는 신고가 울산 모 중학교로부터 접수됐다. 경찰은 해당 학생이 사는 아파트로 출동했지만, 이 집 가장인 A 씨는 문을 열어주지 않은 채 자녀들이 집 안에 없다는 말만 반복하며 경찰의 확인 요청을 거부했다. 소방구조대의 협조를 받은 경찰이 들어간 집 내부에는 연기가 자욱했고, 방 안에는 A씨의 아내, 중학생과 고등학생인 두 자녀가 숨진 상태였다. 당시 A 씨는 심정지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었다.

경찰은 대기업 직원인 A씨가 경제적 문제를 겪어오다가 가족과 함께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경찰은 주변인 진술과 부검 등을 통해 정확한 사건 경위와 사망 원인을 밝힐 방침이다.

최지영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 ‘너의 이름은’에 참여한 프로듀서인 50대 남성이 미성년자의 나체 사진 등을 촬영하게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너의 이름은’은 한국에서만 380만 명이 넘는 관람객을 동원한 인기 작품이어서 충격을 주고 있다.23일 TBS, 오사카신문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토 코이치로(52)는 아동 성매수·아동 포르노 금지법 위반 혐의로 와카야마현경에 체포됐다. 이토는 ‘너의 이름은’을 만든 프로덕션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경찰에 따르면 이토는 3년 전 SNS로 알게 된 나가노현 거주 여고생이 18세 미만인 것을 알면서도 나체의 셀카 사진을 찍어 자신의 휴대전화로 보내게 한 혐의를 받는다.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용의자 소유의 개인 컴퓨터에서는 다른 여성의 사진과 영상 등도 발견됐다. 그는 “다른 사람과도 교환했기 때문에 이번 건이 (컴퓨터 영상 중) 어떤 아이인지 생각나지 않는다”고 변명한 것으로 전해졌다.이토 코이치로는 일본의 영화 프로듀서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제작한 ‘스즈메의 문단속’ ‘너의 이름은’ ‘날씨의 아이’ 등의 극장판 애니메이션 작업에 참여했다.일본 네티즌들은 “신카이 마코토 감독에게 영향이 갈 일은 없겠지만 이번 사건으로 TV 방영은 한동안 안 나올 것 같다” “‘너의 이름은’이 ‘너의 수갑은’이 돼버렸다”라며 비판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