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블랙핑크’ 리사, 명품 재벌 2세와 전용기 데이트

  • 입력 2023-11-21 06:59
댓글 2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프레드릭 아르노(왼쪽), 블랙핑크 리사



그룹 ‘블랙핑크’ 리사(26)가 명품 시계 브랜드 ‘태그호이어’ CEO 프레드릭 아르노(28)와 데이트를 즐겼다.

19일(현지시간) 중국 매체 시나에 따르면, 최근 리사는 프랑스 파리에서 1주일간 머물며 아르노와 쇼핑 등을 했다. “리사가 아르노 전용기를 타고 프랑스로 갔다”고 했다. 7일은 아르노 생일이다. 당시 리사는 현지 셀린느 매장에서 포착됐다. 리사는 이 브랜드 앰버서더를 맡고 있다. 한 때 결별설이 불거지기도 했으나, 연인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였다.

두 사람은 올해 초 파리에서 함께 있는 모습이 목격, 열애설이 불거졌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인정도 부정도 하지 않은 상태다. 아르노는 명품 브랜드 그룹 루이비통 모에헤네시(LVMH)의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 넷째 아들이다.

블랙핑크는 YG와 재계약을 논의 중이다. 최근 리사의 재계약 불발설, 제니·지수의 1인 기획사 설립설 등이 제기됐다. 이날 블랙핑크가 YG와 그룹 활동을 이어가지만, 개별 계약은 불투명하다는 보도가 나왔다. YG는 “협의 중”이라며 “아직 확정된 게 없다”고 했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 ‘대장동 의혹 증인’ 유동규, 의문의 교통사고…“트럭이 뒤에서 추돌”
[속보] ‘대장동 의혹 증인’ 유동규, 의문의 교통사고…“트럭이 뒤에서 추돌”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 재판의 핵심 증인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5일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후송됐다.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30분쯤 경기 의왕시 부곡동 봉담과천도시고속화도로 봉담 방향 도로에서 유 전 본부장이 탄 승용차가 5t 화물차와 부딪히는 사고가 났다. 당시 유 전 본부장의 차량은 대리 기사가 운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유 전 본부장은 뒷좌석에 탑승하고 있었으며, 그와 대리 기사 외 다른 동승자는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유 전 본부장은 두통과 허리 통증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정치평론가 유재일 씨도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유동규 대표가 타고 있던 차량을 뒤에서 트럭이 추돌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그는 “차가 180도 회전 후 중앙분리대와 충돌했고 유 대표는 두통과 요통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유 대표가) 머리 CT 촬영 후 귀가 중”이라고 밝혔다.그러면서 “(유 대표가) 내일 라이브는 경과를 보고 진행하겠다고 한다”라며 “내일 오후에 상황을 다시 업데이트하겠다”고 덧붙였다. 유재일 씨는 “대장동이 왜 필요했으며, 어떻게 작동했는지가 설명돼야 한다”며 지난 2월부터 유 전 본부장과 대화를 나누는 영상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려왔다.노기섭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