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단독]‘그것이 알고싶다-피프티 편’ 다시보기 중단…SBS “입장 없다”

안진용 기자
안진용 기자
  • 입력 2023-11-21 13:39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SBS ‘그것이 알고싶다’ 피프티피프티 편

허위 인터뷰 및 대역 재연 배우 기용 논란에 휩싸인 SBS 시사보도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의 ‘빌보드와 걸그룹-누가 날개를 꺾었나’(피프티) 편의 다시보기가 중단됐다.

21일 오후 현재 ‘그것이 알고싶다’ 홈페이지와 SBS 콘텐츠를 유통하는 OTT 플랫폼 웨이브에서는 해당 내용이 담긴 1365회를 찾아볼 수 없다. 이에 대해 SBS 홍보팀은 "VOD를 중단한 특별한 입장이 없다’고 제작진에게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것이 알고싶다‘는 지난 8월19일 ‘피프티 편’을 방송했다. 이 방송 직후 편파적이라는 질타가 이어졌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민원이 빗발쳤다. 최근에는 해당 방송에 등장한 인터뷰이가 대역 재연 배우였다는 사실이 공개돼 사면초가에 놓였다. 이에 대해 SBS 측은 "방송 첫 화면에서 대역을 쓴다는 사실을 고지했다"고 해명했지만, 해당 주장이 허위 임에도 이에 대한 반론권조차 보장하지 않은 것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다.

‘그것이 알고싶다’ 측은 계속된 시청자들의 항의에 적잖은 부담을 느꼈던 것으로 분석된다. 방송이 끝난 지 석 달이 지났지만 여전히 시청자 게시판에는 항의글이 올라오고 있다. ‘그것이 알고싶다’의 해명문은 조회수만 18만 회가 넘고 2000개가 넘는 비판 댓글이 달렸다.

안진용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교수님 키스에 “안돼요 선생님” 명문대 여대생의 폭로 영상
교수님 키스에 “안돼요 선생님” 명문대 여대생의 폭로 영상 중국의 명문대 박사과정 여학생이 지도교수가 지속적으로 성희롱했다고 폭로해 파문이 일고 있다. 특히 이 여학생은 지도교수가 물리적, 언어적으로 성적인 괴롭힘을 가했고 이를 거부했다는 이유로 자신에게 박사학위 취득을 막겠다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22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자신을 인민대 인문대에서 공부한 ‘왕디’라고 밝힌 이 여학생은 전날 웨이보에 올린 59분짜리 영상에서 자신의 신분증을 잠깐 들어 올려 보여준 뒤 미투(Me too) 폭로를 했다. 마스크를 쓴 채 영상에 나온 그는 인민대의 전 부학장이자 전 공산당 대표였던 자신의 지도교수가 2년 넘게 자신에게 무보수로 많은 임무를 부과했고 질책했으며, 그를 거부하자 졸업을 못 하게 하겠다고 협박했다고 밝혔다. 특히 왕디는 해당 교수가 2022년 5월 사무실로 와달라고 요청했던 문자 메시지와 강제로 키스하려고 하자 "안돼요. 선생님"이라며 저항하는 음성 파일을 성희롱 증거로 공개했다. 왕디는 "지금 이 순간, 나는 더는 참을 수 없고 물러설 곳이 없다. 그래서 공개적으로 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인민대는 왕디의 주장을 조사하기 위한 태스크포스팀을 꾸린 상태다. 인민대 측은 "교수의 비윤리적 행동에 대해서는 무관용이 원칙이며, 며칠 내 조사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다만 AP는 이 같은 내용을 보도하며 "중국공산당은 강력한 사회적 운동을 자신의 권력에 대한 잠재적 위협으로 간주한다"면서 "지난 6월 미투 운동의 일환으로 여성의 권리를 촉진했던 중국 기자가 국가 권력 전복을 선동한 혐의로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고 그의 지지자들이 밝힌 사례가 있다"고 지적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