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인물

생일 열흘 앞두고 교통사고 당한 막내딸…4명 살리고 하늘로

조성진 기자
조성진 기자
  • 입력 2023-11-21 12:47
  • 수정 2023-11-21 15:22
댓글 1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장기기증자 박래영 씨. 한국장기조직기증원



26살 박래영씨, 심장·간장 등 장기기증


생일 열흘 전 교통사고를 당해 의식을 잃은 20대가 4명에게 새 생명을 선물하고 세상을 떠났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달 13일 고대구로병원에서 박래영(26) 씨가 4명에게 심장, 간장, 좌우 신장을 기증했다고 21일 밝혔다.

박 씨는 지난 9월 18일 출근을 위해 초록 신호에 맞춰 집 앞 횡단보도를 건너던 중 차량에 치였다. 당시 운전자는 차 안에서 서류를 주우려다 브레이크 대신 액셀러레이터를 밟았다고 한다. 사고 직후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이미 박 씨는 의식을 잃은 상태였고 치료를 받았으나 끝내 뇌사에 빠졌다.

가족들은 의료진의 치료에도 한 달 넘게 의식 없이 쓰러져 있는 박 씨를 결국 떠나보내야 할 순간이 왔다는 걸 알았고, 남에게 베풀길 좋아하는 박 씨의 뜻을 살려 장기 기증을 결심했다.

경기 안양시에서 1남 2녀 중 막내로 태어난 박 씨는 밝고 활동적이며, 어려운 사람에게 먼저 다가가는 따뜻한 심성을 가졌었다고 한다. 사람을 좋아하고, 시간이 생기면 헌혈과 봉사를 하며 다른 사람들에게 베푸는 것을 좋아했다.

박 씨의 어머니 이선숙 씨는 “래영아, 엄마가 ‘하늘나라 편지’(장기조직기증원 온라인 편지)에 하루도 빠지지 않고 너에게 글을 쓰고 있어. 네가 그랬잖아. 파랑새 엽서를 엄마한테 써주면서 파랑새처럼 행복하게 살라고. 엄마도 파랑새처럼 살 테니까 너도 하늘나라에서 아프지 말고 행복했으면 좋겠어. 사랑해. 그리고 고마워”라고 인사를 전했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장기기증자 박래영 씨.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조성진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 ‘대장동 의혹 증인’ 유동규, 의문의 교통사고…“트럭이 뒤에서 추돌”
[속보] ‘대장동 의혹 증인’ 유동규, 의문의 교통사고…“트럭이 뒤에서 추돌”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 재판의 핵심 증인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5일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후송됐다.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30분쯤 경기 의왕시 부곡동 봉담과천도시고속화도로 봉담 방향 도로에서 유 전 본부장이 탄 승용차가 5t 화물차와 부딪히는 사고가 났다. 당시 유 전 본부장의 차량은 대리 기사가 운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유 전 본부장은 뒷좌석에 탑승하고 있었으며, 그와 대리 기사 외 다른 동승자는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유 전 본부장은 두통과 허리 통증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정치평론가 유재일 씨도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유동규 대표가 타고 있던 차량을 뒤에서 트럭이 추돌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그는 “차가 180도 회전 후 중앙분리대와 충돌했고 유 대표는 두통과 요통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유 대표가) 머리 CT 촬영 후 귀가 중”이라고 밝혔다.그러면서 “(유 대표가) 내일 라이브는 경과를 보고 진행하겠다고 한다”라며 “내일 오후에 상황을 다시 업데이트하겠다”고 덧붙였다. 유재일 씨는 “대장동이 왜 필요했으며, 어떻게 작동했는지가 설명돼야 한다”며 지난 2월부터 유 전 본부장과 대화를 나누는 영상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려왔다.노기섭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