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한미동맹 70주년 기념 올해부터 연합방위태세 기여 장병에 ‘아너스상 시상’

정충신 선임 기자
정충신 선임 기자
  • 입력 2023-10-07 12:28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주한미군전우회 역대 연합사령관이 한미동맹 70주년을 기념해 지난 10월1일 ‘한미동맹 날’에 축하메시지를 발표했다. 한미동맹재단 제공



재단·전우회 10월 8일 재향군인의 날 축하 공동 메시지
연합방위태세 기여 장병에 ‘아너스상’…복무 중 부상 장병 지원도



주한미군 전우회(회장 커티스 스캐퍼로티 전 한미연합사령관)과 한미동맹재단(회장 임호영 전 연합사부사령관)은 8일 대한민국 재향군인의 날을 맞아 군 복무장병들을 예우하고 지원하기 위해 ‘아너스(Honors)상’을 제정, 시상식을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우회와 재단은 이날 발표한 공동메시지에서 "대한민국의 1100 만 군 복무장병들은 6·25 전쟁 이후 지금까지도 계속되고 있는 정전 상황에서 국가안보와 번영을 이끌어 온 주역들"이라며 "복무장병들의 희생으로 북한의 끊임없는 도발에도 불구, 대한민국의 자유 민주주의와 굳건한 한미동맹을 이룩할 수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재단과 전우회는 "올해부터 한미 연합방위태세의 최전선에서 헌신한 현역 및 예비역 장병들을 선발해 ‘아너스 상’을 시상하기로 했다"며 "재단은 군 복무간 부상을 입은 장병 가운데 생활이 어려운 장병들을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다.

재단과 전우회는 "모든 군 복무장병들은 국가와 국민을 위해 묵묵히 맡은 바 임무를 수행한 영웅들"이라며 "국민 모두가 주변의 현역 및 예비역 복무장병들에게 ‘감사합니다. 수고하셨습니다’라는 말을 건네는 기회를 가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이어 " 대한민국 재향군인들과 그들이 만들어낸 한미동맹을 더욱 강력하게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정충신 선임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 ‘너의 이름은’에 참여한 프로듀서인 50대 남성이 미성년자의 나체 사진 등을 촬영하게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너의 이름은’은 한국에서만 380만 명이 넘는 관람객을 동원한 인기 작품이어서 충격을 주고 있다.23일 TBS, 오사카신문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토 코이치로(52)는 아동 성매수·아동 포르노 금지법 위반 혐의로 와카야마현경에 체포됐다. 이토는 ‘너의 이름은’을 만든 프로덕션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경찰에 따르면 이토는 3년 전 SNS로 알게 된 나가노현 거주 여고생이 18세 미만인 것을 알면서도 나체의 셀카 사진을 찍어 자신의 휴대전화로 보내게 한 혐의를 받는다.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용의자 소유의 개인 컴퓨터에서는 다른 여성의 사진과 영상 등도 발견됐다. 그는 “다른 사람과도 교환했기 때문에 이번 건이 (컴퓨터 영상 중) 어떤 아이인지 생각나지 않는다”고 변명한 것으로 전해졌다.이토 코이치로는 일본의 영화 프로듀서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제작한 ‘스즈메의 문단속’ ‘너의 이름은’ ‘날씨의 아이’ 등의 극장판 애니메이션 작업에 참여했다.일본 네티즌들은 “신카이 마코토 감독에게 영향이 갈 일은 없겠지만 이번 사건으로 TV 방영은 한동안 안 나올 것 같다” “‘너의 이름은’이 ‘너의 수갑은’이 돼버렸다”라며 비판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