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구속영장 기각=무죄?’, 그렇지도 않네”…불구속 기소, 무죄 비율 3.6%뿐

염유섭 기자 외 1명
염유섭 기자 외 1명
  • 입력 2023-10-04 11:50
  • 수정 2023-10-04 12:57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 2023 사법연감 살펴보니

작년 구속영장 기각 18.6%
정치인들 영장 기각 높지만
김경수 등 최종 유죄 확정


백현동 개발 비리와 쌍방울그룹 불법 대북송금 혐의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청구된 구속영장이 기각됐지만, 본격적인 법적 공방은 이제 시작이라는 평가가 법조계에서 나온다. 일반적으로 보더라도 형사재판 1심 무죄율이 구속영장 기각률보다 낮아 영장 기각이 곧 무죄라는 주장은 성립하기 어려운 데다 정치인 등은 신분이 확실해 영장이 기각됐다가 불구속 기소 후 유죄가 확정된 사례가 적지 않다.

4일 법원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부장 김동현)는 대장동·위례 신도시 개발 배임 및 성남FC 뇌물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 대표 1차 공판을 오는 6일 열 예정이다. 지난해 대선 과정에서 김문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을 모른다고 허위 사실을 유포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도 기소된 이 대표는 백현동과 대북송금 사건까지 기소되면 모두 5개 사건의 재판을 받아야 한다. 최소 주 2∼3회 재판 출석이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 대표 측은 영장 기각 이후 사실상 무죄가 입증된 것처럼 주장하고 있지만, 영장 기각 사유 등을 보면 무죄 판결을 장담하기 어렵다. 지난달 27일 유창훈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위증교사 혐의는 소명이 됐고, 백현동 개발 비리에 대해선 피의자가 관여했다는 상당한 의심이 든다”면서도 “정당의 대표로서 공적 감시·비판 대상인 점 등을 감안해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고 단정하기는 어렵다”고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실제 법원행정처가 지난달 말 발간한 ‘2023년 사법연감’에 따르면, 지난해 1심 형사공판 사건의 무죄율(인원 기준)은 3.4%로 같은 기간 구속영장 기각률 18.6%보다 크게 낮다. 기각이 무죄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과거 정치인 등이 이 대표와 비슷한 이유로 구속을 피했지만, 재판에서 “죄질이 불량하다”며 유죄가 확정됐거나 선고된 경우가 적지 않다. 2019년 12월 서울동부지법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을 받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구속영장을 기각했지만, 지난 2월 1심에선 유죄가 선고됐다. 2018년 8월 서울중앙지법은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의혹’을 받는 김경수 전 경남지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지만, 같은 법원은 그다음 해 1월 김 전 지사에게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 강백신)는 조만간 이 대표 불구속 기소 또는 구속영장 재청구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염유섭·김무연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는 이동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강행 통과시키려 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닭 쫓던 개’ 신세가 됐다”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가 추진하는 언론, 방송 정책의 구심점이 될 이 위원장에 대한 탄핵안 처리로 민주당이 확보할 수 있는 정치적 실익이 사실상 사라졌음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진 교수는 지난 1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 위원장 사퇴를 두고 이같이 말했다. 진 교수는 “탄핵은 법률이나 헌법에 중대한 위반이 있을 때, 극단적인 경우에 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이)정치적 무기로 활용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이에 “민주당이 닭 쫓는 개 신세가 됐다”며 “그 자리(방통위원장)에서 다른 사람을 앉힌들 누구를 앉혀서도 대리로 할 수가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진 교수는 국민의힘과 정부의 방통위원장 임명, 민주당이 추진한 최민희 전 의원의 방통위원 추천을 둘러싼 여야의 대립을 “총선을 위해서 누가 유리한 언론 지형을 갖겠느냐의 싸움으로 서로 비토(거부권)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진 교수는 “작년, 재작년만 해도 가짜뉴스 얘기한 게 민주당 정권이었다”며 “징벌적 손해배상제 법까지 만들었던 사람들이 지금 와서 언론 자유 투사 노릇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최지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