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4000만 대이동’ 시작…귀성 28일·귀경 30일 ‘최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기자
  • 입력 2023-09-27 08:29
  • 수정 2023-09-27 08:47
댓글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국토교통부



임시공휴일을 포함해 엿새간의 추석 연휴를 앞둔 27일부터 본격적인 귀성 행렬이 시작된다. 이번 추석 연휴 기간 동안 4000만명 가량이 귀성·귀향길에 오를 전망이다. 추석 전후 4일간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은 통행료가 면제된다.

27일 국토교통부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에 따르면 이 날부터 다음 달 3일까지 7일간 전국의 총 이동 인원이 4022만 명으로 예측했다. 지난해와 비교해 26.7% 가량 증가했다. 10월 2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되면서 28일부터 내달 3일까지 이어지는 황금연휴가 완성되면서 이동하는 인원이 늘어날 전망이다.

다만 하루 평균 이동 인원은 575만 명으로 지난해 추석(635만 명) 대비 9.4%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하루 평균 차량대수도 531만 대로 지난해(555만 대)보다 줄어들 전망이다.

귀성은 추석 전날(28일) 오전 10~11시를 가장 선호했다. 귀경은 추석 다음 날인 30일 오후 2~3시와 다음 달 1일 오후 3~4시에 가장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연휴기간 중 귀성, 여행, 귀경 출발일이 집중되는 29일과 30일의 교통혼잡이 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 평균 고속도로 교통량은 531만 대는 평시 주말 교통량인 474만 대보다 12.0% 많다. 최대 교통량은 29일 627만 대다.

주요 도시간 최대소요시간은 귀성이 서울~부산이 10시간 10분, 서울~광주 8시간 55분, 서울~목포 10시간 40분 등이다. 귀경길은 부산~서울 8시간 40분, 광주~서울 6시간 35분, 목포~서울 6시간 55분이다.

이달 28일부터 내달 1일까지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은 통행료가 면제된다. 이윤상 국토부 교통물류실장은 “자가용으로 이동하는 경우에는 혼잡 시간대를 피하기 위해 출발 전에 교통정보를 미리 확인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조성진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대리 자수 부탁? 경찰, 김호중-매니저 통화 녹취록 확보
대리 자수 부탁? 경찰, 김호중-매니저 통화 녹취록 확보 경찰이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33) 씨 대신 허위로 자수했던 매니저의 휴대전화에서 사고 직후 김 씨와 나눈 통화 녹취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보인 이유로 해석된다.29일 경찰은 김 씨 매니저 휴대전화에 자동 녹음기능을 통해 저장된 김 씨와의 사고 직후 통화 내용 녹음 파일을 다수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녹취를 근거로 김 씨에 대한 혐의를 기존보다 형량이 무거운 범인도피교사로 변경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녹음 파일에는 사고 직후 ‘대신 자수해 달라’는 김 씨의 부탁이 담겼을 것으로 예상된다.경찰의 이 같은 증거 확보는 우종수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이 지난 27일 기자 간담회에서 “객관적 증거가 있고 참고인 조사를 충분히 했기 때문에 거짓말 탐지기 조사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보인 이유로 보인다. 경찰이 김 씨의 혐의 입증을 위해 또 하나 집중하는 것은 바로 김 씨가 함구하고 있는 휴대전화 비밀번호다. 김 씨는 앞서 구속되기 전 경찰 휴대전화 임의제출 요구를 거부하다 아이폰 3대가 압수되자 “‘사생활이 담겨있다’는 이유로 비밀번호를 경찰에 알려주지 않았고, 수사 비협조 논란이 일자 다시 변호인을 통해 비밀번호를 제공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이폰은 보안 수준이 높아서 비밀번호 잠금을 해제하지 못하면 사실상 포렌식이 어렵다.한편 김 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술을 마신 채 차를 몰다 서울 강남구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사고 3시간여 뒤 김 씨 매니저가 ‘내가 사고를 냈다’며 허위 자백을 하고 김 씨는 사고 17시간이 지나서야 경찰에 출석해 김 씨와 소속사가 운전자 바꿔치기 등 조직적으로 사고 은폐를 시도했다는 의혹이 커졌다. 특히 CCTV 영상과 술자리 동석자 발언 등 잇단 음주 정황에도 김 씨는 음주를 부인하다 사고 열흘 만인 지난 19일 밤 돌연 입장을 바꿔 혐의를 시인했다.법원은 김 씨에게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보고 24일 구속영장을 발부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