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男계영 800m 2년새 13초30 단축… 수영 황금세대 ‘무한 진화’

허종호 기자
허종호 기자
  • 입력 2023-09-26 11:41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양재훈(왼쪽부터)과 이호준, 김우민, 황선우가 25일 밤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계영 800m 결승에서 힘차게 입수하고 있다. 한국은 7분01초73으로 아시아 신기록을 작성했다. 연합뉴스



■ 7분01초73 亞 신기록… AG 사상 첫 금메달

체계적·집중적인 훈련 성과
황선우 “이제는 올림픽이다”
사상 첫 4관왕 도전 김우민
“스타트 좋아…부담없이 할것”


항저우=허종호 기자 sportsher@munhwa.com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대한민국 수영 ‘황금세대’가 2021년에 열린 2020 도쿄올림픽부터 올해 열린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까지 2년 동안 남자 계영 800m 기록을 무려 13초30이나 줄였다. 소수점 이하의 시간차로 순위가 결정되는 기록경기의 특성상 상상할 수 없는 엄청난 발전이다. 사상 처음으로 수영 단체전에서 아시아 무대 정상에 오른 한국은 황금세대를 앞세워 이제 세계 무대를 노린다.

황선우와 김우민, 양재훈(이상 강원도청), 이호준(대구시청)으로 구성된 한국은 25일 밤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수영 경영 남자 계영 800m 결승에서 7분01초73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은 2009년 로마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일본이 작성한 아시아 기록 7분02초26을 14년 만에 0.53초 단축했다. 일본의 기록은 수영복의 모양과 재질 등에 대한 규제가 이뤄지기 전이기에 한국의 신기록은 더욱 의미가 있다.

특히 기록 단축의 추이가 극적이다. 황선우를 앞세운 대표팀은 2021년 5월 7분11초45로 한국 신기록을 작성했으나 같은 해 7월에 열린 2020 도쿄올림픽에선 7분15초03(13위)으로 후퇴했다. 하지만 이때 이후로 눈에 띄게 달라지기 시작했다. 2022년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에선 7분06초93(6위), 2023 후쿠오카 세계선수권에선 7분04초07(6위)로 한국 신기록을 잇달아 경신했다.

기록 단축을 위한 체계적이고 집중적인 훈련의 성과다. 대표팀은 지난해 4월 호주 멜버른으로 전지훈련을 떠나 호주 대표팀을 이끌었던 명장 이안 포프의 지도를 받았다. 얼굴이 새까맣게 탈 정도로 구슬땀을 흘린 대표팀은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에서 확연히 달라졌다. 그리고 올해 2월엔 호주 골드코스트에서 역시 호주 대표팀 코치 출신인 리처드 스칼스의 지도로 기량을 끌어올렸고, 후쿠오카 세계선수권에서 더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아시아 무대를 정복한 황금세대는 이제 세계 무대로 눈을 돌린다. 황선우는 “도쿄올림픽을 기준으로 우리 기록을 15초 가까이 줄였다”며 “우리 남자 800m 계영 대표팀은 올림픽, 세계선수권을 바라보며 함께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내년 2월 카타르 도하 세계선수권까지 5개월, 7월 파리올림픽까지 10개월도 채 남지 않았다. 자신감은 이미 가득 차 있다. 황선우는 “자유형 100m(24일)에서 동메달(48초04)을 따서 기쁘면서도 아쉬운 마음이 있었는데 오늘 우리 멤버들과 아시아 신기록을 세우며 우승해 더 기쁘다”고 강조했다.

단체전에서 첫 금메달을 목에 건 황금세대는 곧바로 ‘다관왕’을 향해 헤엄친다. 한국 수영 사상 처음으로 아시안게임 4관왕을 노리는 김우민은 26일 남자 자유형 1500m, 28일 자유형 800m, 29일 자유형 400m에 출전한다. 김우민은 “첫 스타트가 좋다. 남은 경기도 부담 없이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황선우와 이호준은 27일 자유형 200m에서 한국 선수 동반 메달을 노린다.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 ‘대장동 의혹 증인’ 유동규, 의문의 교통사고…“트럭이 뒤에서 추돌”
[속보] ‘대장동 의혹 증인’ 유동규, 의문의 교통사고…“트럭이 뒤에서 추돌”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 재판의 핵심 증인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5일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후송됐다.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30분쯤 경기 의왕시 부곡동 봉담과천도시고속화도로 봉담 방향 도로에서 유 전 본부장이 탄 승용차가 5t 화물차와 부딪히는 사고가 났다. 당시 유 전 본부장의 차량은 대리 기사가 운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유 전 본부장은 뒷좌석에 탑승하고 있었으며, 그와 대리 기사 외 다른 동승자는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유 전 본부장은 두통과 허리 통증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정치평론가 유재일 씨도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유동규 대표가 타고 있던 차량을 뒤에서 트럭이 추돌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그는 “차가 180도 회전 후 중앙분리대와 충돌했고 유 대표는 두통과 요통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유 대표가) 머리 CT 촬영 후 귀가 중”이라고 밝혔다.그러면서 “(유 대표가) 내일 라이브는 경과를 보고 진행하겠다고 한다”라며 “내일 오후에 상황을 다시 업데이트하겠다”고 덧붙였다. 유재일 씨는 “대장동이 왜 필요했으며, 어떻게 작동했는지가 설명돼야 한다”며 지난 2월부터 유 전 본부장과 대화를 나누는 영상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려왔다.노기섭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