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2023 추석특집

총 3개 금메달… 신진서, 中 커제와 2관왕 두고 겨뤄

정세영 기자
정세영 기자
  • 입력 2023-09-26 09:45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 항저우 아시안게임 즐기기

바둑


“우리가 가장 강하다.”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한국 바둑 기사들의 자신감이 하늘을 찌른다. 바둑이 13년 만에 아시안게임 정식종목으로 부활한 가운데, 한국 기사들은 2010 광저우아시안게임에서 세 종목(남녀 단체·혼성 페어)을 석권한 신화를 다시 쓰겠다는 각오다.

이번 대회에는 남녀 단체전과 남자 개인전이 열린다. 남자 개인전에선 세계랭킹 1위 신진서 9단이 단연 시선을 끈다. 신 9단의 별명은 ‘신공지능’. 신 9단이 현역 프로 기사 중 가장 인공지능(AI)처럼 둔다고 해서 붙여진 별명. 현재 신 9단의 적수는 없다. 2020년 1월 이후 42개월 연속 한국 랭킹 1위를 지키고 있으며, 지난 8월엔 세계 최대 바둑 대회이자 바둑 올림픽에 비유되는 응씨배에서 정상에 등극했다. 신 9단은 “아시안게임 우승이 내 최대 과업”이라고 각오를 다지고 있다. ‘넘버 투’ 박정환 9단도 유력한 금메달 후보. 박 9단은 광저우 대회의 유일한 경험자. 광저우 대회에선 남자 단체전과 혼성 페어 2관왕을 거머쥐었다.남자 단체전엔 신 9단 및 박 9단과 함께 변상일, 신민준, 김명훈, 이지현 9단이 가세한다.

개최국 중국과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커제 9단, 양딩신 9단을 앞세운 중국은 2010년 홈그라운드에서 한국에 수모를 당하며 은메달 3개에 그친 악몽을 씻기 위해 총력전에 나설 전망. 신 9단은 커제와 역대 전적에서 9승 11패로 열세지만, 최근 2년간 4연승으로 압도했다. 신 9단은 양딩신에게도 7승 6패로 우세하다. 박 9단은 커제에게 16승 14패, 양딩신에겐 6승 2패로 상대전적이 앞선다.

여자단체전도 금메달이 기대된다. 최정 9단이 버티고 있는 한국이 중국, 일본보다 우세하다는 분석이다. 특히 최 9단은 118개월 연속 국내 랭킹 1위를 질주하는 등 현재 세계 바둑계에서 가장 압도적인 여자 기사로 평가받고 있다. 여기에 오유진 9단, 김채영 8단, 그리고 16세 막내 김은지 6단 등 최정예 멤버가 뒤를 받친다.

이번 대회 바둑은 24일부터 10월 3일까지 항저우기원 국제교류센터에서 열린다.

정세영 기자 niners@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교수님 키스에 “안돼요 선생님” 명문대 여대생의 폭로 영상
교수님 키스에 “안돼요 선생님” 명문대 여대생의 폭로 영상 중국의 명문대 박사과정 여학생이 지도교수가 지속적으로 성희롱했다고 폭로해 파문이 일고 있다. 특히 이 여학생은 지도교수가 물리적, 언어적으로 성적인 괴롭힘을 가했고 이를 거부했다는 이유로 자신에게 박사학위 취득을 막겠다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22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자신을 인민대 인문대에서 공부한 ‘왕디’라고 밝힌 이 여학생은 전날 웨이보에 올린 59분짜리 영상에서 자신의 신분증을 잠깐 들어 올려 보여준 뒤 미투(Me too) 폭로를 했다. 마스크를 쓴 채 영상에 나온 그는 인민대의 전 부학장이자 전 공산당 대표였던 자신의 지도교수가 2년 넘게 자신에게 무보수로 많은 임무를 부과했고 질책했으며, 그를 거부하자 졸업을 못 하게 하겠다고 협박했다고 밝혔다. 특히 왕디는 해당 교수가 2022년 5월 사무실로 와달라고 요청했던 문자 메시지와 강제로 키스하려고 하자 "안돼요. 선생님"이라며 저항하는 음성 파일을 성희롱 증거로 공개했다. 왕디는 "지금 이 순간, 나는 더는 참을 수 없고 물러설 곳이 없다. 그래서 공개적으로 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인민대는 왕디의 주장을 조사하기 위한 태스크포스팀을 꾸린 상태다. 인민대 측은 "교수의 비윤리적 행동에 대해서는 무관용이 원칙이며, 며칠 내 조사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다만 AP는 이 같은 내용을 보도하며 "중국공산당은 강력한 사회적 운동을 자신의 권력에 대한 잠재적 위협으로 간주한다"면서 "지난 6월 미투 운동의 일환으로 여성의 권리를 촉진했던 중국 기자가 국가 권력 전복을 선동한 혐의로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고 그의 지지자들이 밝힌 사례가 있다"고 지적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