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中서 강도·납치·강간·행방불명 피해 한국인 1000명 넘어

박세영 기자
박세영 기자
  • 입력 2023-09-25 22:40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지난 2019년 홍콩 경찰이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드러난 플래카드 소지자를 제압하는 모습. AP 뉴시스



최근 5년간 중국에서 강간, 폭력 등 강력범죄 피해를 당한 한국인이 1000명을 웃돈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박홍근(더불어민주당·서울 중랑구을) 의원이 외교부에서 제출 받은 ‘재중국민 사건·사고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중국에서 강력범죄 피해를 본 한국인은 1026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강력범죄는 살인, 강도, 강간·강제추행, 절도, 폭행상해 등이다.

연도별로 보면 ▲2018년 739명 ▲2019년 111명 ▲2020년 63명 ▲2021년 66명 ▲2022년 47명 등이다. 올 상반기 중국에서 강력범죄 피해를 본 한국인은 43명으로 지난해 사건·사고 건수와 비슷했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지난 2022년 2월 중국 베이징의 한 호텔 정문 앞에 공안 차량이 서 있는 모습. 뉴시스



이외에도 중국에서 납치·감금, 행방불명 피해를 당한 한국인은 5년간 377명으로 집계됐다. 연도별 수치를 보면 ▲2018년 139명 ▲2019년 99명 ▲2020년 47명 ▲2021년 45명 ▲2022년 47명이다.

코로나19 완화로 중국의 입국 제한 조치가 풀린 만큼 피해를 본 한국인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박 의원은 "입국 제한 조치 완화로 재중국민이 증가할 것"이라며 "아직 중국 내 우리 국민 보호 체계가 미흡한 만큼 강력범죄 피해 국민에 대한 보호 및 중국과의 수사 협력 체계 구축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박세영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는 이동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강행 통과시키려 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닭 쫓던 개’ 신세가 됐다”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가 추진하는 언론, 방송 정책의 구심점이 될 이 위원장에 대한 탄핵안 처리로 민주당이 확보할 수 있는 정치적 실익이 사실상 사라졌음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진 교수는 지난 1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 위원장 사퇴를 두고 이같이 말했다. 진 교수는 “탄핵은 법률이나 헌법에 중대한 위반이 있을 때, 극단적인 경우에 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이)정치적 무기로 활용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이에 “민주당이 닭 쫓는 개 신세가 됐다”며 “그 자리(방통위원장)에서 다른 사람을 앉힌들 누구를 앉혀서도 대리로 할 수가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진 교수는 국민의힘과 정부의 방통위원장 임명, 민주당이 추진한 최민희 전 의원의 방통위원 추천을 둘러싼 여야의 대립을 “총선을 위해서 누가 유리한 언론 지형을 갖겠느냐의 싸움으로 서로 비토(거부권)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진 교수는 “작년, 재작년만 해도 가짜뉴스 얘기한 게 민주당 정권이었다”며 “징벌적 손해배상제 법까지 만들었던 사람들이 지금 와서 언론 자유 투사 노릇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최지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