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中서 강도·납치·강간·행방불명 피해 한국인 1000명 넘어

박세영 기자
박세영 기자
  • 입력 2023-09-25 22:40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지난 2019년 홍콩 경찰이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드러난 플래카드 소지자를 제압하는 모습. AP 뉴시스



최근 5년간 중국에서 강간, 폭력 등 강력범죄 피해를 당한 한국인이 1000명을 웃돈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박홍근(더불어민주당·서울 중랑구을) 의원이 외교부에서 제출 받은 ‘재중국민 사건·사고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중국에서 강력범죄 피해를 본 한국인은 1026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강력범죄는 살인, 강도, 강간·강제추행, 절도, 폭행상해 등이다.

연도별로 보면 ▲2018년 739명 ▲2019년 111명 ▲2020년 63명 ▲2021년 66명 ▲2022년 47명 등이다. 올 상반기 중국에서 강력범죄 피해를 본 한국인은 43명으로 지난해 사건·사고 건수와 비슷했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지난 2022년 2월 중국 베이징의 한 호텔 정문 앞에 공안 차량이 서 있는 모습. 뉴시스



이외에도 중국에서 납치·감금, 행방불명 피해를 당한 한국인은 5년간 377명으로 집계됐다. 연도별 수치를 보면 ▲2018년 139명 ▲2019년 99명 ▲2020년 47명 ▲2021년 45명 ▲2022년 47명이다.

코로나19 완화로 중국의 입국 제한 조치가 풀린 만큼 피해를 본 한국인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박 의원은 "입국 제한 조치 완화로 재중국민이 증가할 것"이라며 "아직 중국 내 우리 국민 보호 체계가 미흡한 만큼 강력범죄 피해 국민에 대한 보호 및 중국과의 수사 협력 체계 구축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박세영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