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Who, What, Why

美, 2025년 달 남극 유인탐사 나서… 中, 2030년 남극기지 건설 시험

김현아 기자
김현아 기자
  • 입력 2023-09-06 09:02
댓글 0 폰트
■ 각국 우주 패권 다툼 속도
일본 내일 소형 탐사선 발사


‘임자 없는 땅’ 달 개척에 불이 붙자 대륙을 막론하고 전 세계가 우주 경쟁에 뛰어들기 시작했다. 미국과 중국, 러시아가 단연 선두주자지만 돈이 될 수 있다는 가능성에 신흥국과 민간 기업까지 가세하며 우주 패권 다툼이 치열하게 전개되는 모양새다.

미국은 유인 달 탐사 프로그램 ‘아르테미스’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당장 내년에 우주비행사 4명을 태운 오리온 캡슐이 달 궤도를 돌고 지구로 귀환한다. 2025년에는 인류 역사상 최초로 달 남극에 우주비행사 2명을 보낸다. 이들은 약 일주일 동안 탐사 활동을 벌인 뒤 달 표면에서 샘플 등을 수집해 복귀할 계획이다. 중국은 2019년 무인 달 탐사선 창어(嫦娥·중국 신화에 나오는 달의 여신) 4호를 인류 최초로 달 뒷면에 착륙시킨 데 이어 2024년 달 남극을 탐사하는 창어 6·7호를 발사한다. 이르면 2027년에는 2030년 이후 달 남극기지 건설 구조 시험을 위해 창어 8호를 쏘아 올릴 예정이다.

변수가 많다 보니 실패도 잇따른다. 러시아의 무인 달 탐사선 루나-25호는 지난 8월 11일 달 남극을 조사하기 위해 발사됐지만 9일 만인 20일 달 표면에 추락하며 파괴됐다. 착륙을 이틀 앞두고 기체에 이상이 발생하며 궤도를 이탈했기 때문이다.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도 지난달 28일 소형 달 탐사선 ‘슬림’과 천문위성 ‘구리즘’을 탑재한 H2A 로켓 47호기를 발사할 예정이었지만 기상 상황에 따라 계획을 취소했다. 일본은 오는 7일 오전 8시 42분 가고시마(鹿兒島)현 다네가시마(種子島) 우주센터에서 H2A 로켓 47호기를 재발사한다.

민간의 경쟁도 치열하다. 기차에서 우주까지 사업 영역을 확장한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대표적이다. 그가 만든 우주기업 스페이스X는 2019년부터 위성 인터넷 서비스 ‘스타링크’ 네트워크 구축을 시작, 위성 수를 4만2000개까지 늘릴 계획이다. 우크라이나 전쟁, 이란 ‘히잡 시위’ 과정에서도 스타링크가 활약할 정도로 국제 안보적으로도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중국의 궈왕(國網) 프로젝트도 사실상 스타링크를 겨냥한 사업이다.

김현아 기자 kimhaha@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상대女 기혼 방송인” 황의조 2차 가해 논란에…경찰 “법리 검토 중”
“상대女 기혼 방송인” 황의조 2차 가해 논란에…경찰 “법리 검토 중” 성관계 영상을 불법촬영한 혐의로 입건돼 수사를 받고 있는 축구 국가대표 황의조(31·노리치시티) 측의 피해자 2차 가해 논란과 관련, 경찰이 범죄 혐의점이 있는지를 확인하고 있다.서울경찰청 관계자는 4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황 씨 측이 피해자를 특정한 행위에 대해 수사하느냐는 질문에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법리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황 씨 측) 법무법인이든 황 씨 본인이든 2차 가해 부분에 대해 책임이 있다면 그 부분도 폭넓게 조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앞서 황 씨를 대리하는 법무법인은 지난달 22일 배포한 입장문에서 불법촬영 의혹에 대해 ‘합의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상대 여성은 방송 활동을 하는 공인이고 결혼까지 한 신분”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피해자를 특정할 수 있는 신상을 공개해 2차 가해”라는 비판이 줄을 이었다. 경찰은 황 씨의 불법촬영 혐의에 대해선 “디지털 포렌식을 거의 완료했고 관련자 조사를 계속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황 씨를 상대로 추가 조사 필요성이 있어 일정이 조율되는 대로 출석을 요구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경찰은 또 문제의 영상물을 SNS에 유포한 혐의(성폭력처벌법상 촬영물 등 유포)로 검찰에 송치된 황 씨의 형수가 결백을 주장한 데 대해선 “일방의 주장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이라 구체적으로는 밝힐 수 없지만 충실하고 탄탄한 증거를 확보했다”는 입장이다.한편, 경찰은 전청조(27·구속기소) 씨의 수십억 원대 투자사기에 가담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42) 씨를 지난 1일 추가 소환 조사했다고 밝혔다. 남 씨가 경찰에 출석해 조사받은 것은 지난달 6일과 8일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전 씨 사건에서 남 씨가 공범으로 고소된 사건은 3건, 피해액은 10억여 원에 이른다. 경찰 관계자는 “필요하면 남 씨를 몇 차례 더 조사할 수 있다”며 “공모 여부 확인을 위해 포렌식 결과, 관련자 조사 내용 등을 면밀히 검토할 방침”이라고 언급했다.경찰이 남 씨로부터 자진 제출 형식으로 압수한 귀금속 등 물품(벤틀리 차량 제외)은 총 44점, 액수는 1억 원 상당이다. 해당 물품은 모두 남 씨가 전 씨로부터 선물 받은 것들이다. 수사 결과 현재까지 전 씨로부터 사기를 당한 피해자는 32명, 피해액은 총 36억9000여만 원으로 늘었다.노기섭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