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시세는 주변보다 높고, 분양시장에선 상한제로 가격 경쟁력…인기 모으는 ‘택지지구’

김성훈 기자
김성훈 기자
  • 입력 2023-06-10 07:08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힐스테이트 자이 아산센텀 견본주택. 현대건설 제공



노후한 도심보다 쾌적한 환경 갖춰


도심은 교통망과 각종 인프라가 잘 갖춰져 편리하지만, 단점도 있다. 노후화다. 사람과 시설이 집중돼 있던 곳이라 개발이 쉽지 않았기 때문이다. 도심이 노후화되면서 부상한 곳이 택지지구다. 택지지구는 도시와 주변지역의 택지를 관련법에 따라 개발한 곳이다. 반듯한 도로, 주택, 공원, 상가, 학교 등 철저한 계획을 통해 조성된다.

10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택지지구는 복잡하고 노후한 도심과 달리 쾌적한 주거환경을 갖췄기에 집값도 높게 형성된다. 택지지구가 있는 곳들의 평균 시세는 지역 평균을 웃돈다.

실제로 KB부동산 시세를 보면, 경기 고양시 덕양구에 있는 택지지구인 삼송지구(삼송동)와 지축지구(지축동) 평균 시세는 각각 7억3825만 원(삼송동)과 7억8327만 원(지축동)이다. 덕양구 평균 시세(5억1068만 원)보다 2억 원 이상 높다. 하남시 미사지구(미사강변도시)가 있는 풍산동 평균 시세는 8억9838만 원이다. 하남시 평균(8억3680만 원)보다 6000만 원 이상 비싸다. 충남 아산시 탕정지구가 있는 배방읍 일대 평균 시세는 2억7937만 원으로 아산시 평균 시세인 2억2122만 원보다 약 5800만 원 높다.

업계 관계자는 "택지지구는 분양시장에서도 수요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는다"고 설명했다.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기 때문이다. 이에 청약 경쟁률도 높다. 지난 3월 경기 평택시 고덕국제도시에서 분양한 고덕자이센트로는 1순위 평균 45.33대 1의 경쟁률을 남겼다. 고덕자이센트로의 전용면적 84㎡ 분양가는 4억5000만∼4억9000만 원대로 책정됐다. 고덕국제도시에 있는 고덕신도시 자연앤자이 아파트 전용면적 84㎡가 6억 원대에 실거래가 이뤄지고 있는 것에 견줘 1억 원 이상 저렴했다.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에 분양된 만큼 이후 가격 상승 폭은 크다. 업계에 따르면 아산 탕정지구에서 지난 2021년 12월 분양됐던 탕정역 예미지(지난해 11월 준공) 전용면적 84㎡는 3억8500만 원에 분양됐는데, 올해 4월 5억9000만 원에 팔렸다.

올해도 택지지구 분양이 이어지고 있다.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아산 탕정지구 2-A11블록 일대에 짓는 ‘힐스테이트 자이 아산센텀’을 분양 중이다. 분양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8일 견본주택 공개 첫날부터 평일인데도 많은 수요자가 방문했다(사진).

힐스테이트 자이 아산센텀은 지하 2층∼지상 29층, 8개 동, 전용면적 74∼114㎡ 총 787가구로 규모로 조성된다. 분양가상한제 적용으로 전용면적 84㎡ 분양가가 3억7300만∼4억4200만 원으로 책정됐다. 인근 ‘한들물빛도시지웰시티센트럴푸르지오3단지’ 전용면적 84㎡는 올해 4월 7억 원에 거래됐고, ‘한들물빛도시지웰시티센트럴푸르지오2단지’의 같은 타입은 5월에 5월 7억2500만 원에 팔렸다.

롯데건설은 인천 검단신도시 1단계 핵심사업인 넥스트콤플렉스에 짓는 ‘검단신도시 롯데캐슬 넥스티엘’을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 역시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된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최고 29층, 4개 동, 전용면적 84·108㎡ 총 372가구 규모로 지어진다.

김성훈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9월 수출 4.4% 감소…12개월째 마이너스, 산업부 “‘플러스 전환’ 변곡점”
9월 수출 4.4% 감소…12개월째 마이너스, 산업부 “‘플러스 전환’ 변곡점” 우리나라의 월간 무역수지가 넉 달 연속으로 흑자를 기록했다. 수출은 12개월째 감소했지만, 에너지 수입액 감소로 수입이 더 크게 줄어들어 무역 흑자가 이어졌다.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이 같은 내용의 ‘9월 수출입 동향’을 발표했다.9월 무역수지는 37억 달러 흑자로, 지난 6월부터 4개월째 흑자 흐름을 이어갔다. 앞서 월간 무역수지는 지난해 3월부터 올해 5월까지 15개월 연속 적자였다가 지난 6월부터 흑자로 돌아섰다. 9월 수출액은 546억6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4.4% 줄었다. 월간 수출은 지난해 10월부터 12개월 연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다. 2018년 12월∼2020년 1월(14개월간) 이후 가장 긴 연속 수출 감소다.같은 기간 수입액은 유가 하락에 따른 에너지 수입액이 감소하면서 509억6000만 달러를 기록, 지난해 같은 달보다 16.5% 감소했다. 지난 6월부터 수출보다 수입이 더 많이 줄어드는 ‘불황형 흑자’가 이어지고 있다.다만 수출 감소율(4.4%)은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았다. 지난 8월에 이어 2개월 연속 한 자릿수 감소율로, 수출이 감소세로 전환된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출 감소율이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 평균 수출’도 26억 달러를 기록해 지난해 10월 이후 최고 실적이었고 지난해 9월(26억6000만 달러)과도 매우 근접한 수치를 기록했다.수출물량은 수출액 감소에도 전년보다 0.3% 증가했다.우리나라의 전체 수출 흐름에 큰 영향을 주는 반도체의 9월 수출은 지난해 10월 이후 최고 실적인 99억 달러로 나타났다. 반도체 수출은 1분기 저점을 찍은 이후 수출 회복 흐름을 보이고 있다. 대중(對中) 수출은 올해 최고 실적인 110억 달러로 집계돼 2개월 연속 100억 달러 이상 수출액을 달성했다. 대중국 무역수지는 1억 달러 적자였지만 올해 3월 이후 6개월 연속 개선되는 추세를 이어갔다.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우리 수출이 세계적 고금리 기조, 중국의 경기둔화, 공급망 재편 등 여전히 녹록지 않은 대외여건 속에서도 개선 흐름을 이어 나가고 있다"며 "4개월 연속 무역수지 흑자,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출 감소율과 반도체 수출 최대실적, 올해 최고 수준의 대중국 수출 등 우리 수출이 ‘플러스 전환’의 변곡점에 위치하고 있다"고 말했다.박수진 기
waterpik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