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롯데건설, 부산에 4488가구 ‘대연 디아이엘’ 6월 분양 예정…올해 부산 ‘최대 단지’

김성훈 기자
김성훈 기자
  • 입력 2023-06-10 16:52
댓글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대연 디아이엘 투시도. 롯데건설 제공



롯데건설과 HDC현대산업개발이 부산 남구 대연동 1619번지 일대에 짓는 ‘대연 디아이엘’을 6월 중 분양할 예정이다. 올해 부산 최대 규모 분양단지다.

10일 롯데건설 등에 따르면, 대연3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을 통해 공급되는 대연 디아이엘은 총 3개 단지, 지하 6층∼지상 36층, 28개 동, 전용면적 38∼115㎡, 총 4488가구 규모의 초대형 아파트 단지다. 이 가운데 전용 59∼99㎡, 2382가구를 일반에 공급한다. 전용면적별 일반분양 가구는 △59㎡ 825가구 △84㎡ 1554가구 △99㎡ 3가구 등이다.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대연 디아이엘이 들어서는 남구 일대는 다수의 도시정비사업을 통해 향후 약 2만 가구 규모의 초대형 주거벨트가 조성될 예정이다. 그 중에서도 대연 디아이엘이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최근 대연동은 아파트값이 오르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대연 롯데캐슬 레전드’ 전용 84㎡ 타입이 최근 7억2500만 원에 거래됐는데, 3월에는 같은 면적이 6억300만 원에 팔렸다. ‘대연 힐스테이트 푸르지오’도 같은 면적이 3월 7억500만 원에 거래된 뒤, 지난달엔 7억9000만 원으로 올랐다. 분양 관계자는 "최근 아파트 분양가도 빠르게 상승하고 있어, 분양가가 더 오르기 전 ‘막차 분양’에 도전하려는 부산 수요자들의 관심이 대연 디아이엘에 집중되고 있다"고 말했다.

단지는 대연동 중심부에 들어선다. 부산 2호선 못골역 바로 앞에 위치한 초역세권 단지로 평가된다. 대연초와 신연초에 걸어서 통학할 수 있고 대연중, 해연중, 중앙고, 동천고, 문현여고 등도 근처에 있다. 경성대·부경대 상권, 못골시장, 대형마트 등 생활편의시설도 풍부하다고 분양 관계자는 밝혔다.

대연 디아이엘은 차별화된 설계로도 관심을 받는다. 고층부에 스카이 라운지를 적용해 입주민에게 고급스러운 휴식 공간을 제공한다. 농구장, 테니스장, 배드민턴장 등 다목적 공간으로 활용 가능한 실내체육관도 마련된다. 실내 인도어골프연습장도 들어설 예정이다.

이 밖에도 게스트하우스, 실내수영장, 사우나, 맘스스테이션, 조식 서비스가 가능한 다용도 공간 등 특화 시설과 작은 도서관, 피트니스, 탁구장, 카페 등 부산 최대 수준의 커뮤니티 시설이 함께 지어진다. 부산 일부 고급 아파트에서 볼 수 있는 세대 내 음식물쓰레기 자동 이송 시스템도 적용된다.

분양 관계자는 "대연3구역은 우수한 입지여건으로 부산 시민들 사이에서 많은 관심이 몰리고 있는 곳"이라며 "4488가구 규모에 걸맞은 다양한 커뮤니티시설과 완성도 높은 설계가 적용된 메이저 건설사 시공 단지"라고 강조했다.

김성훈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北 대남전단 추정 미상물체, 야외활동 자제” 위급문자…軍 “오물 포착”
[속보]“北 대남전단 추정 미상물체, 야외활동 자제” 위급문자…軍 “오물 포착” 북한 대남전단(일명 삐라)으로 추정되는 물체가 경기도, 강원도 등에서 식별됐다.경기도는 28일 오후 11시 34분쯤 위급 재난 문자를 발송하고 "북한 대남전단 추정 미상물체 식별. 야외활동 자제 및 식별 시 군부대 신고" 등의 내용을 전달했다.아울러, 합동참모본부 역시 이날 밤 문자 공지를 통해 "북한 대남전단 추정 미상물체가 경기·강원 접적지역 일대에서 식별돼 군에서 조치 중에 있다"고 알렸다. 군에 따르면 전방 지역에서 풍선 10여 개가 식별됐다. 맨눈으로 볼 수 있는 고도에서 날다가 일부는 떨어졌고 나머지는 계속 비행 중이다.군은 야간 시간대를 고려해 격추는 하지 않고 지역별로 감시를 이어가고 있다. 떨어진 일부 풍선에는 정확히 확인하기는 어려우나 어두운 색깔과 냄새 등으로 미뤄 분변으로 추정되는 오물이 봉투에 들어 매달려 있었다고 알려졌다. 합참은 "미상 물체 식별 시 접촉하지 말고 가까운 군부대 또는 경찰에 신고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북한은 지난 26일 국내 대북 단체들의 대북 전단 살포에 맞대응하겠다며 "수많은 휴지장과 오물짝들이 곧 한국 국경 지역과 종심 지역에 살포될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다.북한은 2016년에도 풍선에 오물을 실어 날려 보낸 적이 있다.곽선미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