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수도권 아파트값도 17개월만에 반등… ‘강남 쏠림’ 은 더욱 심화

김영주 기자 외 1명
김영주 기자 외 1명
  • 입력 2023-06-09 11:48
  • 수정 2023-06-09 16:47
댓글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경기도의 아파트 단지. 경기도 공동취재단



서울 아파트값 3주 연속 상승
강남4구 오를때 노도강은 하락

전세 시장서도 양극화 뚜렷
지방 낙폭 ‘수도권의 2.45배’


서울 아파트값이 3주 내리 상승하고 수도권도 17개월 만에 처음으로 상승세로 돌아섰지만, 비(非)강남권 지역은 여전히 하락세다. 전셋값도 서울 동남권이 크게 오른 반면, 동북권의 시세는 빠졌다. 올해 상반기부터 시작된 부동산 반등장 속에서 수요자들의 강남 쏠림 현상이 더 심화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9일 한국부동산원의 2023년 6월 첫째 주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가격은 전주 상승 폭 0.4%를 유지하며 3주 연속 올랐다.

수도권도 1년 5개월 만에 처음으로 상승 전환했다. 부동산 시장의 반등은 강남권에서 시작해 대단지 위주의 정주 여건이 양호한 지역을 중심으로 옮겨붙는 모양새다. 특히 강남구와 서초구는 5월 첫째 주부터 시작해 6주 연속 반등했다. 5주 연속 상승 중인 송파는 전주 0.22%에서 6월 첫째 주 0.3%로 상승 폭을 키웠다.

반면 성동·광진·동대문·중랑·성북·노원·도봉·강북구 등이 포함된 동북권은 이번에도 0.01% 하락했다. ‘노·도·강’으로 불리는 노원구가 0.02%, 도봉구가 0.03%, 강북구가 0.04% 빠졌다. 관악구, 구로구, 금천구 등이 포함된 서남권도 0.01% 내렸다.

지난해부터 올해 초까지 이어진 대세 하락기 때 강남 4구(강남·서초·송파·강동구)에 속하는 동남권은 1.65% 하락한 데 반해 동북권은 5% 넘게 빠졌고, 반등장에서는 동남권이 빠르게 상승하는 등 지역 간 차이가 나타나고 있다.

양극화는 아파트 전세 시장에서도 확인된다. 서울 강남·북 차이는 물론 수도권과 지방 간 전셋값 격차도 상당하다. 지방 전셋값의 낙폭은 수도권의 2배를 넘었다. 한국부동산원 시계열 자료를 보면 지난 5월 1일 조사부터 29일 조사까지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은 0.07% 하락했다. 강북권역 전셋값이 0.37% 빠졌으나 강남권역 전셋값은 0.13% 상승했다. 동남권은 전셋값이 0.43%나 올랐다. 반면 노·도·강이 속한 동북권은 0.36% 하락했다.

같은 기간 지방 아파트 전셋값은 0.49% 떨어져 낙폭이 수도권의 2.45배에 달했다. 지방 5대 광역시는 5월 들어 아파트 전세가격이 0.62%나 내려, 수도권의 3배 넘게 하락했다. 지방 8개 도의 아파트 전세가격은 5월에 0.41% 떨어졌다.

김영주·김성훈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北 대남전단 추정 미상물체, 야외활동 자제” 위급문자…軍 “오물 포착”
[속보]“北 대남전단 추정 미상물체, 야외활동 자제” 위급문자…軍 “오물 포착” 북한 대남전단(일명 삐라)으로 추정되는 물체가 경기도, 강원도 등에서 식별됐다.경기도는 28일 오후 11시 34분쯤 위급 재난 문자를 발송하고 "북한 대남전단 추정 미상물체 식별. 야외활동 자제 및 식별 시 군부대 신고" 등의 내용을 전달했다.아울러, 합동참모본부 역시 이날 밤 문자 공지를 통해 "북한 대남전단 추정 미상물체가 경기·강원 접적지역 일대에서 식별돼 군에서 조치 중에 있다"고 알렸다. 군에 따르면 전방 지역에서 풍선 10여 개가 식별됐다. 맨눈으로 볼 수 있는 고도에서 날다가 일부는 떨어졌고 나머지는 계속 비행 중이다.군은 야간 시간대를 고려해 격추는 하지 않고 지역별로 감시를 이어가고 있다. 떨어진 일부 풍선에는 정확히 확인하기는 어려우나 어두운 색깔과 냄새 등으로 미뤄 분변으로 추정되는 오물이 봉투에 들어 매달려 있었다고 알려졌다. 합참은 "미상 물체 식별 시 접촉하지 말고 가까운 군부대 또는 경찰에 신고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북한은 지난 26일 국내 대북 단체들의 대북 전단 살포에 맞대응하겠다며 "수많은 휴지장과 오물짝들이 곧 한국 국경 지역과 종심 지역에 살포될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다.북한은 2016년에도 풍선에 오물을 실어 날려 보낸 적이 있다.곽선미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