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올봄 평균 13.5도… 역대 가장 높았다

정철순 기자
정철순 기자
  • 입력 2023-06-09 11:58
댓글 0 폰트
평년 평균 대비 1.6도 높아
5월 강수 191㎜ 역대 세번째
서울 황사 15일 역대 두번째


유난히 무더웠던 날이 많았던 올해 봄(3∼5월)은 기온이 평균 13.5도로 역대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무더위 속에서도 5월 한 달간 내린 비의 양은 역대 3위였다.

9일 기상청이 발표한 ‘2023년 봄철 기후 분석 결과’에 따르면 올해 봄철 전국 평균기온은 13.5도(평년 대비 +1.6도)로 역대(1973년 기상관측망 전국 확대 시점 기준) 가장 높았다. 이전 최고 기록은 1998년과 2022년 13.2도였다.

올해 봄은 평년에 비해 이동성고기압의 영향을 자주 받았고, 따뜻한 남풍이 자주 불어 기온을 상승시켰다. 특히 평년 대비 3.3도 높았던 3월 기온이 봄철 기온 상승을 이끌었다. 기상청은 “3월 유라시아 대륙의 따뜻한 공기가 서풍을 타고 한반도로 유입됐고 맑은 날 햇볕 등의 영향으로 3월 일 최고기온 극값 1위를 기록한 지점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4월은 동아시아에서 발생한 폭염의 간접 영향을 받기도 했다. 4월 상순부터 중순까지 인도차이나반도에서 이상 발생한 고온역이 중국 남부지방까지 확장했다. 이로 인해 중국 남부지방에 위치했던 찬 대륙고기압이 오래 지속되지 못하고 따뜻한 이동성고기압으로 변질되면서 한반도 또한 높은 기온을 보였다. 5월 중순에는 한반도 동∼남동쪽에 이동성고기압이 위치하면서 따뜻한 남서계열의 바람이 강하게 불고 강한 햇볕이 더해져 전국적으로 고온 현상이 나타났다.

올해 봄은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가뭄 우려도 컸으나 전국 강수량은 284.5㎜로 평년(222.1∼268.4㎜)보다 많았고 역대 18위를 기록했다. 특히 5월 강수량은 역대 세 번째로 많은 191.3㎜였다. 역대 5월 중 가장 많은 비가 내린 해는 1974년 212.1㎜였고 2위는 1997년 199.0㎜였다. 기상청은 “3월과 4월은 이동성고기압의 영향 아래 강수량이 평년보다 적었던 반면 5월은 중국 남부지방에서 발달한 저기압과 기압골 영향을 받으면서 강수량이 높았다”고 분석했다. 올봄 평균 황사 일수는 9.7일로 평년보다 4.4일 많은 역대 7위였다. 서울은 황사가 관측된 날이 15일로 역대 두 번째로 많았다. 이 또한 더위와 무관하지 않다. 황사 발원지인 중국 동북 지역 기온이 높고 강수량이 평년보다 적었기 때문이다.

정철순 기자 csjeong1101@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서울대병원 교수들 ‘휴진 중단’ 결정…‘지속가능한 저항’으로 전환
[속보]서울대병원 교수들 ‘휴진 중단’ 결정…‘지속가능한 저항’으로 전환 서울대병원 교수들이 휴진을 중단하고 ‘지속 가능한 방식의 저항’으로 투쟁 방식을 바꾸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난 17일부터 5일째 이어진 서울대병원 전면 휴진은 종료된다.서울의대학-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서울시보라매병원, 서울대병원강남센터 등 4곳 병원 전체 교수 대상으로 투표를 실시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비대위에 따르면, 이번 투표에서 전체 응답자 948명 중 698명(73.6%)이 휴진을 중단하고 ‘지속 가능한 방식의 저항’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답했다. 휴진을 지속해야 한다는 의견은 192명(20.3%)에 그쳤다. 구체적인 활동 방식에 관한 질문에서는 ‘정책 수립 과정 감시와 비판, 대안 제시’가 응답자 75.4%의 동의를 얻었다. ‘범의료계와의 연대’는 55.4%의 동의를 얻었다. 비대위는 지난 6일 정부에 전공의 행정처분 취소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휴진을 결의했고, 지난 17일부터 응급·중증·희귀질환 등을 제외한 외래 진료와 정규 수술 및 시술을 중단했다. 이번 휴진에는 네 곳 병원 진료 교수 중 54.8%가 참여했다.비대위는 전면 휴진을 중단하기로 결정한 배경으로 환자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을 꼽았다.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들이 환자 피해에 대한 우려를 전했고, 환우회와 소비자단체 등이 휴진 결정을 철회해달라고 호소한 것도 영향을 끼쳤다.비대위는 “정부는 불통이지만 우리는 국민의 목소리를 외면할 수 없다”며 “우리가 전면 휴진을 중단하는 이유는 당장 지금 발생할 수 있는 환자의 피해를 그대로 둘 수 없어서이며, 무능한 정부의 설익은 정책을 받아들여서가 아니다”고 강조했다.비대위는 “앞으로 닥칠 의료계와 교육계의 혼란과 붕괴의 책임은 전적으로 정부에 있다”며 “우리는 저항을 계속할 것이고, 정부의 무책임한 결정으로 국민 건강권에 미치는 위협이 커진다면 다시 적극적인 행동을 결의하겠다”고 밝혔다.오남석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