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국제

일상이 됐나…하이마스 불꽃 태연히 지나치는 우크라 라이더[영상]

박준희 기자
박준희 기자
  • 입력 2023-06-09 21:09
  • 수정 2023-06-09 21:47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9일 SNS에 게시된 한 영상 게시물에서 한 우크라이나인이 자전거를 타고 하이마스(HIMARS·고속기동포병다연장로켓시스템)의 로켓 발사 현장을 지나가고 있다. 트위터 캡처



다연장로켓 하이마스 발사 직전 나타난 라이더
로켓 폭음과 불꽃 등에도 놀란 기색 없이 ‘태연’
발사현장 통제하던 군 관계자가 되려 아연실색



최근 우크라이나가 지난해 자국을 침공한 러시아에 대한 ‘대반격’을 개시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군병력 간의 전투 현장을 개의치 않고 지나다니는 우크라이나인의 모습이 포착돼 장기화된 전황의 단편을 상징하고 있다.

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매체 ‘뉴 보이스 오브 우크라이나’(NV)는 SNS 계정에 한 영상물을 게시했다. 해당 영상은 우크라이나의 한 지역에서 군이 러시아 진영을 향해 하이마스(HIMARS·고속기동포병다연장로켓시스템)로 로켓을 발사하는 현장을 담고 있었다.

이미지 크게보기9일 SNS에 게시된 한 영상 게시물에서 한 우크라이나인이 자전거를 타고 하이마스(HIMARS·고속기동포병다연장로켓시스템)의 로켓 발사 현장을 지나가고 있다. 트위터 캡처



다연장로켓 차량(MLRS)에서 로켓이 발사되기 불과 1~2초 전 MLRS가 정차돼 있는 큰 길 옆의 샛길에서 갑자기 자전거를 탄 시민 한 명이 등장한다. NV는 이 현장에 대해 “하이마스를 실은 다연장로켓 차량(MLRS)이 정차해 있는 주 도로는 군 당국이 통제했지만, 샛길은 통제하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 시민이 MLRS를 막 지나치자 로켓이 발사되는 불꽃과 연기, 소음이 일었다. 그러나 자전거를 탄 이는 아무런 기색도 없이 가던 길로 폐달을 밟았다. 오히려 영상에 목소리가 녹음된 군 관계자로 보이는 이가 더 놀랐다는 듯이 소리를 질렀다.

NV는 “그럼에도 자전거를 탄 시민은 MLRS를 향해 뒤도 한번 돌아보지 않고 유유히 사라졌다”며 이 시민에 대해 “겁도 없는(fearless) 이 라이더는 어깨를 한번 움찔하지도 않았다”고 전했다.

한편 하이마스는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지원한 무기다. 사거리 80㎞ MLRS을 장갑 트럭에 올린 형태로 기동성이 뛰어난 하이마스는 러시아에 밀리던 우크라이나의 전황을 크게 바꿔놓은 무기로 꼽힌다.

박준희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푸틴-시진핑 10월 만난다”…‘반미 연대’ 강화 전망
“푸틴-시진핑 10월 만난다”…‘반미 연대’ 강화 전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오는 10월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 회담을 진행하며 ‘반미 연대’를 공고히 할 것으로 전망된다. 1일 러시아 타스통신 등에 따르면 장한후이 주러 중국대사는 29일(현지 시간) 양측 정상이 10월 중국에서 만나 중요한 전략적 이슈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통신에 밝혔다.장 대사는 "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이 국제적 영역에서 양국 간 전략적 관계뿐만 아니라 양국 협력의 모든 현안과 핵심 이슈를 협의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와 관련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푸틴 대통령의 방중 일정이 정해졌지만, 아직 발표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앞서 지난 20일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왕이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위원 겸 외교부장과 만나 10월 중국 방문 가능성을 시사했다. 두 정상 간 회담은 지난 3월 시 주석의 러시아 국빈 방문 이후 약 7개월 만에 성사되는 것이다. 당시 시 주석은 푸틴 대통령에게 중국에 방문해 달라고 요청했고, 푸틴 대통령은 다음 달 일대일로(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실크로드) 구상 발표 10주년을 맞아 베이징에서 열리는 일대일로 정상 포럼에 참석하기로 했다.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와 외교적으로 고립 상태에 놓인 푸틴 대통령이 북·중·러 3국 연대 강화로 돌파구를 찾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푸틴 대통령은 지난 13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과 정상 회담을 열어 양측 간 확고한 동맹 관계를 드러낸 바 있다. 푸틴 대통령은 시 주석과 다시 만난 자리에서 ‘반미 연대’를 공고히 할 것으로 예상된다.김규태 기
waterpik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