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HD현대글로벌서비스, 국내 첫 LNG운반선 재액화설비 공사 수주

이근홍 기자
이근홍 기자
  • 입력 2023-06-09 14:10
댓글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이기동(오른쪽) HD현대글로벌서비스 대표이사가 리처드 타이렐 쿨코 최고경영자와 LNG운반선 재액화 설비 개조 공사에 대한 계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HD현대글로벌서비스 제공



노르웨이 ‘쿨코’와 계약…증발가스 액화해 LNG화물 손실 줄여


HD현대의 선박 서비스 자회사인 HD현대글로벌서비스가 국내 최초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재액화 설비 개조 공사를 수주했다.

HD현대글로벌서비스는 최근 노르웨이 선사 쿨코와 이러한 내용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HD현대글로벌서비스는 쿨코가 운영 중인 LNG 운반선 5척에 증발 가스(BOG) 발생을 억제하는 재액화 설비를 탑재할 예정이다. 계약 금액은 척당 1000만 달러(약 130억 원)다.

HD현대글로벌서비스는 LNG 운반선에 재액화 설비를 설치하기 위한 설계와 엔지니어링을 수행하는 것을 시작으로, 공사에 필요한 재액화 장치와 부자재를 조달하고 설치 작업까지 총괄할 계획이다.

LNG는 섭씨 -163도 이하에서 액체 상태를 유지하기 때문에 LNG 운반선 화물창은 극저온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열 출입을 차단하는 단열 장치를 사용한다. 하지만 열 유입을 완벽히 차단할 수 없어 전체 LNG 화물의 0.15%가 하루 사이 자연 기화해 증발 가스가 발생한다.

재액화 설비가 설치되지 않은 LNG 운반선은 운항 중일 때는 증발 가스를 연료로 소모하지만, 선박의 속도가 감소하거나 선박이 정박 중인 경우에는 이를 사용하지 못한다.

이에 따라 화물창 내부의 압력을 유지하기 위해 증발 가스를 대기로 배출하거나 강제로 연소시켜 손실이 발생하고, 환경오염을 유발하는 온실가스를 배출되게 된다.

HD현대글로벌서비스가 탑재하는 재액화 설비는 증발 가스를 다시 액화시켜 화물창으로 돌려줘 LNG 화물 손실을 줄일 수 있다. 또한 증발 가스를 연소시킬 필요가 없어 이산화탄소 배출도 저감할 수 있다.

쿨코는 이번 개조 공사로 선박당 연간 7000여t의 탄소 배출 저감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현재 전 세계에서 재액화 설비가 설치되지 않은 LNG 운반선은 100여척 정도로, HD현대글로벌서비스는 추가 수주에 나설 계획이다.

이근홍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대리 자수 부탁? 경찰, 김호중-매니저 통화 녹취록 확보
대리 자수 부탁? 경찰, 김호중-매니저 통화 녹취록 확보 경찰이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33) 씨 대신 허위로 자수했던 매니저의 휴대전화에서 사고 직후 김 씨와 나눈 통화 녹취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보인 이유로 해석된다.29일 경찰은 김 씨 매니저 휴대전화에 자동 녹음기능을 통해 저장된 김 씨와의 사고 직후 통화 내용 녹음 파일을 다수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녹취를 근거로 김 씨에 대한 혐의를 기존보다 형량이 무거운 범인도피교사로 변경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녹음 파일에는 사고 직후 ‘대신 자수해 달라’는 김 씨의 부탁이 담겼을 것으로 예상된다.경찰의 이 같은 증거 확보는 우종수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이 지난 27일 기자 간담회에서 “객관적 증거가 있고 참고인 조사를 충분히 했기 때문에 거짓말 탐지기 조사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보인 이유로 보인다. 경찰이 김 씨의 혐의 입증을 위해 또 하나 집중하는 것은 바로 김 씨가 함구하고 있는 휴대전화 비밀번호다. 김 씨는 앞서 구속되기 전 경찰 휴대전화 임의제출 요구를 거부하다 아이폰 3대가 압수되자 “‘사생활이 담겨있다’는 이유로 비밀번호를 경찰에 알려주지 않았고, 수사 비협조 논란이 일자 다시 변호인을 통해 비밀번호를 제공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이폰은 보안 수준이 높아서 비밀번호 잠금을 해제하지 못하면 사실상 포렌식이 어렵다.한편 김 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술을 마신 채 차를 몰다 서울 강남구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사고 3시간여 뒤 김 씨 매니저가 ‘내가 사고를 냈다’며 허위 자백을 하고 김 씨는 사고 17시간이 지나서야 경찰에 출석해 김 씨와 소속사가 운전자 바꿔치기 등 조직적으로 사고 은폐를 시도했다는 의혹이 커졌다. 특히 CCTV 영상과 술자리 동석자 발언 등 잇단 음주 정황에도 김 씨는 음주를 부인하다 사고 열흘 만인 지난 19일 밤 돌연 입장을 바꿔 혐의를 시인했다.법원은 김 씨에게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보고 24일 구속영장을 발부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