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SEC위원장 “가상화폐 업계처럼 ‘정보조작’ 하는 곳 본적 없다”

황혜진 기자
황혜진 기자
  • 입력 2023-06-09 11:40
댓글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겐슬러 WSJ 인터뷰서 밝혀
“업계 비즈니스 모델 변해야”
‘관련규제 더 강화될 것’전망


가상화폐 시장에 칼을 빼 든 미국 규제 당국이 가상화폐 업계 전반에 퍼진 법규 무시 풍조를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세계 1·2위 가상화폐거래소인 바이낸스와 코인베이스를 고소한 직후에 나온 발언이라는 점에서 가상화폐 규제가 더욱 강화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게리 겐슬러(사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위원장은 8일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금융 업계를 40년간 지켜봤지만, 가상화폐 업계처럼 준법 감시 의무를 지키지 않고 정보를 조작하는 곳은 본 적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겐슬러 위원장은 “가상화폐 업계의 비즈니스 모델은 변화해야 한다”며 뉴욕증권거래소(NYSE)를 가상화폐거래소의 바람직한 운영 모델로 제시했다. 그러면서 “공개하기 불편한 정보라도 (고객들에게)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SEC는 세계 최대 가상화폐거래소 바이낸스와 그 창업자 자오창펑 CEO, 미국 최대 가상화폐거래소 코인베이스를 제소했다. 바이낸스는 거래 규모를 부풀리기 위해 고객 자산을 유용했다는 혐의 등을, 코인베이스는 투자자 보호를 위한 공개 의무를 회피했다는 혐의 등을 받고 있다. 두 업체에는 모두 연방 증권법 위반 혐의가 적용됐는데, SEC는 가상화폐도 가격 상승에 따른 차익 실현이 목표인 주식과 성격이 다르지 않다는 점에서 연방 증권법을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가상화폐 업계는 연방 증권법엔 가상화폐에 대한 규정이 없다며 맞서고 있다.

가상화폐 시장에 대한 규제 필요성을 지적하는 목소리는 지난해 말 세계 3위 가상화폐거래소인 FTX 붕괴 사태 이후 커져 왔다. 자체 발행 코인으로 자산을 부풀리고 고객 자산을 부당하게 유용한 사실이 드러나 파산하면서 피해자가 속출했기 때문이다. 겐슬러 위원장은 앞서 매사추세츠공대(MIT) 재직 시 비트코인의 핵심기술인 블록체인의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지만, 코인 시장에 대해선 규제가 필요하다는 지론을 고수했다고 WSJ는 전했다.

황혜진 기자 best@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대리 자수 부탁? 경찰, 김호중-매니저 통화 녹취록 확보
대리 자수 부탁? 경찰, 김호중-매니저 통화 녹취록 확보 경찰이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33) 씨 대신 허위로 자수했던 매니저의 휴대전화에서 사고 직후 김 씨와 나눈 통화 녹취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보인 이유로 해석된다.29일 경찰은 김 씨 매니저 휴대전화에 자동 녹음기능을 통해 저장된 김 씨와의 사고 직후 통화 내용 녹음 파일을 다수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녹취를 근거로 김 씨에 대한 혐의를 기존보다 형량이 무거운 범인도피교사로 변경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녹음 파일에는 사고 직후 ‘대신 자수해 달라’는 김 씨의 부탁이 담겼을 것으로 예상된다.경찰의 이 같은 증거 확보는 우종수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이 지난 27일 기자 간담회에서 “객관적 증거가 있고 참고인 조사를 충분히 했기 때문에 거짓말 탐지기 조사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보인 이유로 보인다. 경찰이 김 씨의 혐의 입증을 위해 또 하나 집중하는 것은 바로 김 씨가 함구하고 있는 휴대전화 비밀번호다. 김 씨는 앞서 구속되기 전 경찰 휴대전화 임의제출 요구를 거부하다 아이폰 3대가 압수되자 “‘사생활이 담겨있다’는 이유로 비밀번호를 경찰에 알려주지 않았고, 수사 비협조 논란이 일자 다시 변호인을 통해 비밀번호를 제공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이폰은 보안 수준이 높아서 비밀번호 잠금을 해제하지 못하면 사실상 포렌식이 어렵다.한편 김 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술을 마신 채 차를 몰다 서울 강남구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사고 3시간여 뒤 김 씨 매니저가 ‘내가 사고를 냈다’며 허위 자백을 하고 김 씨는 사고 17시간이 지나서야 경찰에 출석해 김 씨와 소속사가 운전자 바꿔치기 등 조직적으로 사고 은폐를 시도했다는 의혹이 커졌다. 특히 CCTV 영상과 술자리 동석자 발언 등 잇단 음주 정황에도 김 씨는 음주를 부인하다 사고 열흘 만인 지난 19일 밤 돌연 입장을 바꿔 혐의를 시인했다.법원은 김 씨에게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보고 24일 구속영장을 발부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