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박수홍에 자료 보여주면 안돼”… 친형 회유 정황 증언

  • 입력 2023-06-08 16:01
  • 수정 2023-06-08 16:04
댓글 2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방송인 박수홍의 친형 박 모 씨가 지난 4월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동생 박수홍 출연료 횡령 등 혐의 관련 5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3.04.19. xconfind@newsis.com



‘출연료 횡령 혐의’ 친형 재판서 세무사들 증언

방송인 박수홍씨의 출연료 등을 횡령한 혐의로 기소된 친형 박모씨 부부가 회계 자료를 숨기기 위해 세무사들을 회유하려 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8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배성중)는 전날 박씨와 그 배우자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횡령) 위반 혐의 6차 공판기일을 진행했다.

박씨 부부가 운영하던 라엘·메디아붐 등 연예기획사의 기장업무를 맡았던 세무사 A씨는 이날 공판 증인으로 출석해 과거 박씨와 나눈 대화, 문자메시지 내용 등을 언급했다. 그는 “박씨가 ‘박수홍이 여자친구 때문에 미쳤다’ 이런 말을 했다. 절대 박수홍에게 자료를 주면 안 된다고 말했다”고 했다.

같은 세무법인 소속 세무사 B씨도 같은 취지로 증언했다. 검찰은 박씨가 과거 B씨에게 ‘박수홍에게 장부를 보여주지 말라’는 취지로 보낸 문자메시지를 증거로 제출했다.

두 사람은 또 박씨의 의심스러운 자금 내역에 대해 소명하라며 내용증명을 수차례나 보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도 주장했다.

박씨 부부는 지난 2011년부터 2021년까지 10년간 라엘, 메디아붐 등 연예기획사 2곳을 운영하면서 62억원에 달하는 박수홍씨의 출연료 등을 횡령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박씨가 2011년부터 2021년까지 부동산 매입 목적 11억7000만원, 기타 자금 무단 사용 9000만원, 기획사 신용카드 사용 9000만원, 고소인 개인 계좌 무단 인출 29억원, 허위 직원 등록을 활용한 급여 송금 수법으로 19억원 등을 빼돌린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박씨는 구속 상태에서 기소됐다가 지난 4월7일 구속기간 만료로 석방돼 아내와 함께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고 있다.

이들의 다음 공판은 8월9일에 열린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국과수 조사 결과 음주대사체 검출…김호중 측 “공연은 예정대로”
국과수 조사 결과 음주대사체 검출…김호중 측 “공연은 예정대로”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가수 김호중(33)과 그의 소속사를 압수수색한 경찰이 결국 혐의를 입증할 결정적 증거물인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지 못했다. 아울러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조사 결과 그의 소변에서 음주대사체가 검출됐다는 소견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김호중 측은 “음주는 억울하다”는 입장을 반복하면서 18일 창원 콘서트를 강행할 의지를 밝혔다.16일 오후 6시 35분부터 약 3시간 동안 김호중의 자택과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사옥 등을 압수수색한 경찰은 사고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는 데 집중했지만 확보하지 못했다. 앞서 김호중 측은 문화일보에 “매니저가 직접 제거해 파손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본지 16일 단독보도) 음주 여부를 밝히는 직접 증거로 활용하기는 어려워졌지만, 소속사가 핵심 증거를 의도적으로 훼손했기 때문에 이런 정황이 음주를 은폐하려는 간접적인 정황이 될 수 있다.또한 경찰은 17일 오후 국과수로부터 김호중의 소변 감정 결과를 전달받았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국과수는 ‘김 씨가 사고 후 소변 채취까지 약 20시간이 지난 것에 비춰볼 때 음주판단 기준 이상으로 음주대사체가 검출돼 사고 전 음주가 있었을 것으로 판단된다’는 소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하지만 김호중 측은 “음주는 사실이 아니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또한 18, 19일 창원에서 열리는 공연을 비롯해, 다음 주중 서울, 다음 주말 김천 공연 역시 예정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경찰은 사고 당일 유흥주점엔 소속사 관계자 뿐 아니라 래퍼 출신 유명 연예인 A 씨도 동석했던 것으로 파악해 그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또한 해당 유흥주점의 폐쇄회로(CC)TV 영상도 분석 중이다.안진용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