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HD현대 노보에 실린 ‘권오갑 회장의 수감 노조간부 면회’

이근홍 기자
이근홍 기자
  • 입력 2023-06-08 11:45
댓글 0 폰트
주변 안알리고 홀로 다녀와
노조“구속 상처 치유 노력”


photo이미지 크게보기

HD현대중공업 노동조합이 8일 단체교섭 임금인상투쟁 출정식 일정을 알리기 위해 펴낸 노조 소식지 1면에 권오갑(사진) HD현대 회장의 소식을 동시에 실었다. 권 회장이 수감 중인 전 노조 지부장을 홀로 면회했다는 내용이다. 단체교섭을 앞두고 노사가 서로를 배려하는 모습이 진전된 양측의 관계 개선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는 평가가 나왔다.

전국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는 이날 소식지를 통해 “권 회장이 지난 6월 1일 오전 10시쯤 경주교도소를 찾아 박근태 전 지부장을 면회해 위로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전했다.

박 전 지부장은 2019년 5월 현대중공업 물적 분할과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M&A)에 반대하며 서울 종로구 현대중공업 사옥 앞에서 집회를 벌이다가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후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등 혐의로 1, 2심에서 징역 2년이 선고됐고 대법원에서 형이 확정돼 지난해 8월 22일 구속됐다.

권 회장은 주변에 알리지 않고 박 전 지부장을 면회했는데, 같은 날 노조도 박 전 지부장을 만나러 갔다가 권 회장의 면회 사실을 알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2017년 박 전 지부장이 노조 지부장으로 당선됐던 시기, 권 회장은 현대중공업 부회장을 맡아 각각 노사 대표로 일한 적이 있다.

소식지는 “늦었지만 그룹의 최고책임자인 권 회장이 누구에게도 알리지 않고 조용히 직접 박 전 지부장을 면회한 부분을 환영한다”며 “이는 지난 구조조정 과정에서 박 전 지부장이 구속된 아픈 상처를 위로하고 치유하기 위한 노력으로 받아들인다”고 했다.

HD현대중공업 관계자는 “권 회장은 평소 노사가 각자 자리에서 맡은 역할을 하다가 벌어진 상황에 안타까움을 가졌다”며 “아무도 모르게 면회를 가 이 같은 위로를 건넨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HD현대중공업 노사는 지난달 임금협상 상견례를 마친 뒤 단체교섭을 진행 중이다. 노사는 지난해 2013년 이후 9년 만에 무분규로 단체교섭을 타결했다.

이근홍 기자 lkh@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서울대병원 교수들 ‘휴진 중단’ 결정…‘지속가능한 저항’으로 전환
[속보]서울대병원 교수들 ‘휴진 중단’ 결정…‘지속가능한 저항’으로 전환 서울대병원 교수들이 휴진을 중단하고 ‘지속 가능한 방식의 저항’으로 투쟁 방식을 바꾸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난 17일부터 5일째 이어진 서울대병원 전면 휴진은 종료된다.서울의대학-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서울시보라매병원, 서울대병원강남센터 등 4곳 병원 전체 교수 대상으로 투표를 실시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비대위에 따르면, 이번 투표에서 전체 응답자 948명 중 698명(73.6%)이 휴진을 중단하고 ‘지속 가능한 방식의 저항’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답했다. 휴진을 지속해야 한다는 의견은 192명(20.3%)에 그쳤다. 구체적인 활동 방식에 관한 질문에서는 ‘정책 수립 과정 감시와 비판, 대안 제시’가 응답자 75.4%의 동의를 얻었다. ‘범의료계와의 연대’는 55.4%의 동의를 얻었다. 비대위는 지난 6일 정부에 전공의 행정처분 취소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휴진을 결의했고, 지난 17일부터 응급·중증·희귀질환 등을 제외한 외래 진료와 정규 수술 및 시술을 중단했다. 이번 휴진에는 네 곳 병원 진료 교수 중 54.8%가 참여했다.비대위는 전면 휴진을 중단하기로 결정한 배경으로 환자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을 꼽았다.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들이 환자 피해에 대한 우려를 전했고, 환우회와 소비자단체 등이 휴진 결정을 철회해달라고 호소한 것도 영향을 끼쳤다.비대위는 “정부는 불통이지만 우리는 국민의 목소리를 외면할 수 없다”며 “우리가 전면 휴진을 중단하는 이유는 당장 지금 발생할 수 있는 환자의 피해를 그대로 둘 수 없어서이며, 무능한 정부의 설익은 정책을 받아들여서가 아니다”고 강조했다.비대위는 “앞으로 닥칠 의료계와 교육계의 혼란과 붕괴의 책임은 전적으로 정부에 있다”며 “우리는 저항을 계속할 것이고, 정부의 무책임한 결정으로 국민 건강권에 미치는 위협이 커진다면 다시 적극적인 행동을 결의하겠다”고 밝혔다.오남석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