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자산운용사 1분기 순익, 작년보다 17.2% 늘었다

박정경 기자
박정경 기자
  • 입력 2023-06-07 11:47
  • 수정 2023-06-07 11:48
댓글 0 폰트
시장 호전… 증권평가이익 증가
성과보수 등 수수료 수익 감소


코스피가 반등하면서 자산운용사들의 올해 1분기 순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7%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자산운용사의 당기순이익은 4214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2%(617억 원) 증가했다. 전 분기 대비해서는 79% 감소했으나, 지난해 4분기 실적은 한국투자밸류의 카카오뱅크 지분 매각에 따른 일회성 이익이 반영되는 특수한 상황이 작용하면서 이례적으로 높았다. 이를 제외하면 전 분기 대비 당기순이익은 7.8%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4134억 원으로 전 분기보다 280%(3046억 원) 증가했고, 전년 동기 대비로는 5.6%(219억 원) 증가했다. 영업수익은 1조2110억 원으로, 증권투자 이익과 이자수익 등이 증가함에 따라 전 분기보다 9.9%(1086억 원) 늘었다. 부문별로 수수료 수익은 8912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5%(940억 원) 감소했다. 이 중 펀드 수수료는 3.9%(301억 원) 줄었고, 일임자문 수수료는 18.4%(355억 원)나 축소됐다. 회사별로는 448개사 중 268개사가 흑자를 냈고, 180개사는 적자를 기록했다. 적자회사 비율(40.2%)은 지난해 대비 10.1%포인트 하락했다. 자산운용사의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1.7%로 전년 동기(12.5%)보다 0.8%포인트 내렸다. 3월 말 자산운용사의 운용자산(펀드수탁액·투자일임계약액)은 1430조6000억 원으로, 지난해 말 대비 2.3%(32조7000억 원) 증가했다.

금감원은 “자산운용사의 운용자산은 직전 분기에 소폭 감소했으나, 1분기 들어 다시 증가하고 영업이익 등 수익성 지표도 일부 개선됐다”며 “지난해 대비 금융시장이 다소 호전됨에 따라 증권평가이익이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운용 성과보수 등 수수료 수익은 아직 감소하는 추세”라며 “시장 변동성에 대비해 운용사별 재무 및 손익현황을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펀드 자금 유출입 동향 및 잠재 위험 요인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이어가겠다”고 덧붙였다.

박정경 기자 verite@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국과수 조사 결과 음주대사체 검출…김호중 측 “공연은 예정대로”
국과수 조사 결과 음주대사체 검출…김호중 측 “공연은 예정대로”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가수 김호중(33)과 그의 소속사를 압수수색한 경찰이 결국 혐의를 입증할 결정적 증거물인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지 못했다. 아울러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조사 결과 그의 소변에서 음주대사체가 검출됐다는 소견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김호중 측은 “음주는 억울하다”는 입장을 반복하면서 18일 창원 콘서트를 강행할 의지를 밝혔다.16일 오후 6시 35분부터 약 3시간 동안 김호중의 자택과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사옥 등을 압수수색한 경찰은 사고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는 데 집중했지만 확보하지 못했다. 앞서 김호중 측은 문화일보에 “매니저가 직접 제거해 파손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본지 16일 단독보도) 음주 여부를 밝히는 직접 증거로 활용하기는 어려워졌지만, 소속사가 핵심 증거를 의도적으로 훼손했기 때문에 이런 정황이 음주를 은폐하려는 간접적인 정황이 될 수 있다.또한 경찰은 17일 오후 국과수로부터 김호중의 소변 감정 결과를 전달받았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국과수는 ‘김 씨가 사고 후 소변 채취까지 약 20시간이 지난 것에 비춰볼 때 음주판단 기준 이상으로 음주대사체가 검출돼 사고 전 음주가 있었을 것으로 판단된다’는 소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하지만 김호중 측은 “음주는 사실이 아니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또한 18, 19일 창원에서 열리는 공연을 비롯해, 다음 주중 서울, 다음 주말 김천 공연 역시 예정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경찰은 사고 당일 유흥주점엔 소속사 관계자 뿐 아니라 래퍼 출신 유명 연예인 A 씨도 동석했던 것으로 파악해 그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또한 해당 유흥주점의 폐쇄회로(CC)TV 영상도 분석 중이다.안진용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